짜장면을 먹으며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229 추천 수 0 2017.06.08 08:25:37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809번째 쪽지!


□짜장면을 먹으며


짜장면을 먹으며 살아봐야겠다.
짜장면보다 검은 밤이 또 올지라도
짜장면을 배달하고 가버린 소년처럼
밤비 오는 골목길을 돌아서 가야겠다.
짜장면을 먹으며 나누어갖던
우리들의 사랑은 밤비에 젖고
젖은 담벼락 바람처럼 기대어
사람들의 빈 가슴도 밤비에 젖는다.
내 한 개 소독저로 부러질지라도
비 젖어 꺼진 등불 흔들리는 이 세상
슬픔을 섞어서 침묵보다 맛있는
짜장면을 먹으며 살아봐야겠다. -정호승 詩<짜장면을 먹으며>


술 취한 저녁. 지평선 너머로 예수의 긴 그림자가 넘어간다. 인생의 찬밥 한 그릇 얻어먹은 예수의 등 뒤로 재빨리 초승달 하나 떠오른다. 고통 속에 넘치는 평화, 눈물 속에 그리운 자유는 있었을까. 서울의 빵과 눈물을 생각하며 예수가 홀로 담배를 피운다. 사람의 이슬로 사라지는 사람을 보며, 사람들이 모래를 씹으며 잠드는 밤 낙엽들은 떠나기 위하여 서울에 잠시 머물고, 예수는 절망의 끝으로 걸어간다. -정호승 詩<서울의 예수> 중 일부


오늘은 정호승 시인의 시 두 편을 적어봅니다.
세상이 아주 조금은 눈을 뜬 것 같아요. 이런 시를 자유롭게 읽고 쓸 수 있는 세상이 되었으니까요. 그런데 그렇게 멀지 않은 시대에 이런 시 조차 숨어서 읽고 돌려보아야 했던 ‘검은 밤’의 시대가 조국 대한민국에 있었답니다. ⓒ최용우


♥2017.6.8. 나무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5'

감사

2017.06.08 09:15:18

매일매일 말씀을 받으며 제 자신을 돌아보고자 용우님의 햇볕이야기를 신청하였습니다 하지만 너무나 강한 정치색과 종교인이 가져야 할 정치적 중립에 많이 벗어난 글들이 되려 제 자신을 많이 흔들어 놓습니다 이제는 구독을 중단해야 할 거 같습니다. 그간 말씀 감사했습니다 부디 모두를 사랑한 예수님의 말씀과 같은 그런 이야기만으로 이곳을 채우는 용우님이 되기를 기도합니다 사랑합니다

최용우

2017.06.08 09:27:32

축복합니다. 기독교인은 한 가운데 있는 사람이 아니라 다른 사람보다 한발자국 딱 한발자국만 앞에서 걸어가는 사람이라고 생각합니다. 그 정도 걸음도 못 따라온다면 할 수 없지요. 평안하십시요. 그래도 인사는 하고 가시니 고맙습니다.

복음

2017.06.10 19:07:29

우리나라 많은 국민들과 기독교인들이 세뇌당하며 속고 있는 부분은...
기독교는 정치적 중립을 지켜야 한다!라는 것이다.
무엇이 중립인가? 인간이 중립을 지킬 수 있나? 중립은 어디까지 중립인가????
이 명제 자체가 교만한 것이다. 스스로 인간이 아니라 하나님의 위치에 서는 것이다. 선악을 분별해서 중립에 서겠다는 것이다.
기독교는 중립에 서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음성을 듣고 하나님의 편에 서는 것이다. 하나님께서 고아와 과부의 편에 서라면
고난과 핍박이 있어도 고아와 과부의 편에 서야 하고, 가난한 자와 억압받는 자의 편에 서라고 하시면 역시 순종하면 된다.
문제는 매일 매일 순간 순간 하나님의 음성을 들으며 동행하는 복음의 삶이 없으니까 가짜 목사와 거짓 선지자의 선동에 넘어가고
세뇌 당하는 것이다. 정치적 중립이 문제라면... 2000년전 채찍 들고 성정을 정화 하신 예수님께 먼저 따지시길... 왜 정치적 중립을 안 지키고 폭력을 사용하셨는지에 대해서...
대한민국에 진정한 복음이 울려퍼지길...!!!

가을

2017.06.14 20:56:45

감사님의 글에 용우님 서운하게 생각하지 마세요 감사님의 생각일뿐 햇볕같은이야기로 매일을 사는 분들이 더욱더 엄청나게 그리고 또많이 있씀에 힘내세요 감사님의 정치적 중립이 자기생각이라면 용우님의 생각도 중립이잖아요
힘을 다해 용우님 응원 합니다 화잇팅

들꽃580

2017.08.18 17:12:31

짜장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10 2016년 내 삶을 이끌어주는 최용우 2017-06-09 298
» 2016년 짜장면을 먹으며 [5] 최용우 2017-06-08 229
5808 2016년 선이 악을 이겼을 때 최용우 2017-06-07 151
5807 2016년 선과 악이 바뀌었을 때 [2] 최용우 2017-06-05 127
5806 2016년 선과 악이 싸울 때 최용우 2017-06-03 216
5805 2016년 선으로 악을 이기라 최용우 2017-06-02 197
5804 2016년 예수사랑 이웃사랑 최용우 2017-06-01 166
5803 2016년 대기만성(大器晩成) [1] 최용우 2017-05-29 177
5802 2016년 뇌물을 받지 않는 사람 최용우 2017-05-27 114
5801 2016년 갑질 하지 않는 사람 최용우 2017-05-26 139
5800 2016년 돈놀이 하지 않는 사람 file 최용우 2017-05-25 150
5799 2016년 약속을 지키는 사람 최용우 2017-05-24 191
5798 2016년 사람을 존중하는 사람 최용우 2017-05-23 152
5797 2016년 소문내지 않는 사람 최용우 2017-05-22 143
5796 2016년 나쁜 짓 하지 않는 사람 최용우 2017-05-20 143
5795 2016년 비난하지 않는 사람 최용우 2017-05-19 134
5794 2016년 진실하게 사는 사람 최용우 2017-05-18 129
5793 2016년 바르게 사는 사람 최용우 2017-05-17 165
5792 2016년 깨끗하게 사는 사람 최용우 2017-05-16 123
5791 2016년 이 길로 가야 합니다 최용우 2017-05-15 167
5790 2016년 잘못 가고 있습니다 최용우 2017-05-13 254
5789 2016년 방향 전환 [2] 최용우 2017-05-12 312
5788 2016년 하나님은 영으로 말씀하십니다 최용우 2017-05-11 205
5787 2016년 하나님은 혼으로 말씀하십니다. 최용우 2017-05-10 128
5786 2016년 하나님은 육체로 말씀하십니다. 최용우 2017-05-09 146
5785 2016년 누구를 찍어야 합니까? 최용우 2017-05-08 105
5784 2016년 좋은 대통령 나쁜 대통령 최용우 2017-05-06 216
5783 2016년 늑대같은 대통령을 뽑아라 최용우 2017-05-05 158
5782 2016년 성경과 예수 [1] 최용우 2017-05-04 173
5781 2016년 성경과 구원 [1] 최용우 2017-05-02 111
5780 2016년 성경과 로마 최용우 2017-05-01 124
5779 2016년 성경과 헬라 최용우 2017-04-29 161
5778 2016년 성경과 페르시아 최용우 2017-04-28 182
5777 2016년 성경과 바벨론 최용우 2017-04-27 157
5776 2016년 성경과 앗수르 최용우 2017-04-26 18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