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생(一生)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95 추천 수 0 2017.08.07 09:59:50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5857번째 쪽지!


□일생(一生)


인간의 삶은 3생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영혼은 영원한 것이나 육체는 수명이 있어 유한(有限)합니다. 영혼이 육이라는 물체에 천착하여 시공간 속에서 살아가는 생을 2생(현생)이라고 합니다. 2생을 기준으로 앞을 1생(전생), 뒤를 3생(후생)이라 합니다.
인간은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가는 것일까요? 이 세상에 태어나기 전에(전생에) 나는 어디에 있었을까요? 생명의 시작은 어느 순간부터일까요? 이런 저런 것들이 궁금하지 않습니까?
남자의 정자와 여자의 난자가 만나는 순간을 ‘수태’라고 합니다. 육체의 생명은 그 순간 시작됩니다. 그렇다면 인간의 영혼은 언제 생길까요? 전통적으로 기독교에는 두 가지 견해가 있습니다.
영혼출생설 -하나님은 아담에게 생명의 호흡을 불어넣어 ‘생령’이 되게 하셨습니다.(창2:7) 이후에는 부모가 아기를 잉태하는 순간에 자동으로 ‘생령’이 된다고 봅니다. 물질인 정자와 난자가 만나는 순간 거기에 비물질인 ‘영혼’이 자동적으로 생성된다는 설입니다.
영혼창조설 -초기교부들은 잉태되는 순간에 하나님께서 새로운 영혼을 창조하셔서 육체에 넣으신다고 했습니다. 출생설은 자동으로 생기는 것이고 창조설은 하나님께서 집어넣으신다는 것입니다.
영혼출생설과 영혼창조설을 따르는 교단 교파가 있고, 그러나 대부분의 목회자들은 ‘모르겠다설’을 따르죠. 그냥 그딴 머리 아픈 것 생각하지도 마라 모르겠다. 성경에 없는 것은 나도 모른다. 이런 모르겠다설은 하다못해 생명을 까마귀가 물어다 준다고 하는 ‘삼신할머니설’보다도 못한 인식입니다.
성경은 영혼의 기원을 육신의 기원과 구별합니다.(전12:7 사42:5 슥12:1 히12:9) 즉, 영혼은 이미 우리가 알지 못하는 어떠한 곳에 어떠한 형태로 존재하다가 씨줄과 날줄이 만나는 순간 육체와 결합을 합니다. 그래서 칼빈은 우리가 태어나기도 전에 우리의 구원이 이미 정해져 있다고 했죠. 만약 나의 영혼이 태어나기 전에 존재하지도 않았다면 어떻게 구권이 미리 예정될 수 있었겠습니까?
저는 천주교나 다른 종교나 학계의 견해도 참고해 봐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불교에서는 ‘윤회론’을 이야기합니다. 영혼이 육체만 바꿔서 사람 몸에도 들어가고 동물이나 식물같은 사물의 몸에도 들어가면서 계속 존재한다는 것이죠. 그래서 “전생에 나라를 구했냐? 전생에 나는 무슨 죄를 지어서...”같은 말을 자연스럽게 하지요.
과학자들 철학자들 심리학자들도 ‘전생’에 대한 연구와 고민을 활발하게 합니다. 과학자들은 ‘인간 복제’같은 것을 하려고 하고 있고, 뇌를 분석하여 더 성능이 좋은 인간을 제조하려고 합니다. 철학자들은 ‘만들어진 신’이라고 하고, 심리학자들은 영혼을 분해해서 하나하나의 성분분석을 하고 있죠. 작가들은 ‘헤리 포터’나 ‘반지의 제왕’같은 소설을 써내고 있고요.
영혼에 대해 가장 연구(?)를 많이 해야 하는 ‘기독교’만 아이러니하게도 일생(一生, 前生)에 대한 연구에 관심이 없습니다. 저는 정말 제가 육체라는 옷을 입기 전에 나의 영혼이 어디에서 무얼 했는지 궁금해 죽겠습니다. ⓒ최용우


♥2017. 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8'

박상배

2017.08.09 11:18:11

본의아니게 저는 30대 초반에 연탄 개스을 맡고 죽어서 3일동안 영혼 의 세계에 다녀왔습니다. 거기서 느낀것인대 부정모혈로 잉태 하여 형태를 갖추었울 때 영혼과 지능 이 부여되는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전생아라는 용어는 불교와 힌두교 에서 말하는 지극히 우상적인 발상입니다. 왜냐하면 육이 장막을 벗은후에 영혼의 대기소인 음부나 낙원애가면 다시는 돌아올수 없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최용우 싸의 3생론은 기독교 용어가 아닙니다

김광환

2017.08.09 11:21:32

일반지식으로의 구분으로 이해 하시면 좋습니다.
3생론을 믿는것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최용우

2017.08.09 11:45:59

현재를 중심으로 과거가 있고 미래가 있습니다. 우리가 죽으면 천국이나 지옥인 미래로 간다고 믿지 않습니까? 그렇다면 현재의 내가 이 세상에 태어나기 전 과거에도 내가 있었을 것이라고는 믿으면 안됩니까? 그래서 현재의 삶을 이생(二生)으로 보고 앞뒤로 전생(一生)과 후생(三生)이라고 정의를 내려 보았습니다.

박기남

2017.08.09 11:18:35

상당히 심오한 생각이십니다
기독교에서는 성령세례를 받고 거듭나면 알게된다고합니다..

박상배

2017.08.09 11:22:06

기독교인이 전생을 이야기한다는 것은 창조 주 하나님을 부인하는 처사가 되기 때문입니다. 그것은 결국 성령 모독죄가 성립하여 버림받아 지옥에가게되는것임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최용우

2017.08.09 11:31:30

샬롬! 불교와 흰두교에서 '전생'은 윤회사상에 배탕을 두고 '전생'이라고 하죠. 제가 위에서 쓴 '전생'이라는 단어는 지금 현재의 생 바로 앞에 있는 일생(一生)을 말합니다. 당연히 어디에도 없는 단어죠. 제가 글 쓰려고 만들어낸 단어이니까요. 그 전생과 이 글 속의 전생은 전혀 다른 것입니다. 참고하시면 되겠습니다.

장원

2017.08.09 11:23:37

삼신할머니설에서 빵 터졌습니다. ^^
저도 전도사님처럼 기발한 생각으로 글을 쓰고 싶습니다.

최용우

2017.08.09 11:32:22

삼신할머니도 나름 카리스마가 있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58 2016년 이생(二生) 최용우 2017-08-09 128
» 2016년 일생(一生) [8] 최용우 2017-08-07 195
5856 2016년 순역(順逆) 최용우 2017-08-05 160
5855 2016년 역순(逆順) [1] 최용우 2017-08-04 114
5854 2016년 따끈하게 file [1] 최용우 2017-08-03 97
5853 2016년 매끈하게 최용우 2017-08-02 78
5852 2016년 화끈하게 [1] 최용우 2017-08-01 83
5851 2016년 발끈하게 최용우 2017-07-31 79
5850 2016년 미끈하게 [1] 최용우 2017-07-29 145
5849 2016년 잘못했을 때 최용우 2017-07-27 172
5848 2016년 성경 사용법 최용우 2017-07-26 203
5847 2016년 마음의 행복 최용우 2017-07-25 200
5846 2016년 교육(敎育)-3 교육정책문제 file 최용우 2017-07-24 77
5845 2016년 교육(敎育)-2 사교육 문제 최용우 2017-07-22 93
5844 2016년 교육(敎育)-1 최용우 2017-07-21 102
5843 2016년 생명의 영(靈)안에서 최용우 2017-07-20 166
5842 2016년 죄의 법에서 놓여나는 순간 최용우 2017-07-19 127
5841 2016년 죄의 법에 대한 몸부림 최용우 2017-07-17 121
5840 2016년 정말 좋은 것 최용우 2017-07-15 250
5839 2016년 로마서 7장의 상태 최용우 2017-07-14 177
5838 2016년 차원이 다른 죄 최용우 2017-07-13 181
5837 2016년 두 가지 죄의 문제 최용우 2017-07-12 177
5836 2016년 죄 없이 빛나는 삶 최용우 2017-07-11 174
5835 2016년 왜 ‘죄 사함’이 중요한가? 최용우 2017-07-10 104
5834 2016년 죄 사함의 문제 1 최용우 2017-07-08 150
5833 2016년 전력질주(全力馳騁) 최용우 2017-07-07 171
5832 2016년 담습질은 못하는 법이 없습니다. 최용우 2017-07-06 84
5831 2016년 점액질은 지치는 법이 없습니다 최용우 2017-07-05 111
5830 2016년 좋은 것 세 가지-미움 최용우 2017-07-04 153
5829 2016년 좋은 것 세 가지-손해(損害) 최용우 2017-07-03 129
5828 2016년 좋은 것 세 가지-병(病) 최용우 2017-07-01 201
5827 2016년 가방 묵상 최용우 2017-06-30 140
5826 2016년 맑은 물을 찾아서 최용우 2017-06-29 130
5825 2014년 흙탕물에 더렵혀진 교회 최용우 2017-06-28 192
5824 2016년 기독교 신앙의 목표 최용우 2017-06-26 22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