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못되게 성찬에 참여한 자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209 추천 수 0 2018.04.13 08:41:56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051번째 쪽지!


□잘못되게 성찬에 참여한 자


하나님은 하나님의 자녀들이 형통(亨通)하기를 바라시지만, 서른  두 번째로 ‘합당하지 않게 성찬에 참여하면’ 형통의 복을 받을 수 없습니다.
‘누구든지 주의 떡이나 잔을 합당하지 않게 먹고 마시는 자는 주의 몸과 피에 대하여 죄를 짓는 것이니라.(고전11:27)
세례를 받았기 때문에 성찬에 참여할 자격이 있다고 생각하면 큰 오산입니다. 성찬 전에 자신을 살핀 후에 하나님 앞에서 자신의 삶이 합당하지 않으면 그냥 물러서야 합니다. 만일 누가 그리스도의 몸을 생각하지 않고 또 주님의 만찬이 무엇을 뜻하는지 모르는 채 제멋대로 먹고 마신다면 그는 그리스도의 죽음을 가볍게 여긴 탓으로 하나님의 심판을 받을 것입니다. (고전11:28-29)
합당하지 않게 성찬에 참여하는 경우는 어떤 경우일까요?
오늘날 기독교가 세상으로부터 듣는 가장 큰 질타는 ‘교회의 본질을 상실한 것’에 대한 비아냥거림 입니다. 이 세상은 섬기고, 나누고, 돌보며, 사랑하는 모습, 곧 그리스도의 모습을 상실한 교회에게 변화와 거듭남을 요구하며, 본질을 찾으라고 소리치고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를 위해서 자신의 모든 것을 다 내어주신 하나님의 사랑을 경험하면서도 우리의 것은 희생하지 못하고 내어주지 못하는 속된 인간의 모습 그대로 성찬에 참여합니다.
성찬은 하나님으로부터 가장 큰 영육의 축복과 삶의 축복을 가져오는 중요한 성례입니다. 그러나 기독교 전체적으로 ‘성찬’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기 때문에 교회 안에서 소홀히 대접을 받고 있습니다. 일년 에 한두 번 치루는 행사처럼 여기는 그 자체가 바로 ‘잘못되게 성찬에 참여하는’ 것입니다. ⓒ최용우


♥2018.4.13. 쇠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082 2016년 하나님을 사랑하는 사람 최용우 2018-05-19 231
6081 2016년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사람 최용우 2018-05-18 255
6080 2016년 순종하는 사람 최용우 2018-05-17 234
6079 2016년 회개하는 사람 [3] 최용우 2018-05-16 216
6078 2016년 바른 분별력이 있는 사람 최용우 2018-05-15 175
6077 2016년 형통에 관심 있는 사람 최용우 2018-05-14 111
6076 2016년 집중력 있는 사람 최용우 2018-05-12 203
6075 2016년 하나님 의식이 가득한 사람 최용우 2018-05-11 256
6074 2016년 열정적인 사람 최용우 2018-05-10 179
6073 2016년 끈기 있고 성실한 사람 최용우 2018-05-09 173
6072 2016년 부요의식이 있는 사람 최용우 2018-05-08 122
6071 2016년 자존감이 높은 사람 최용우 2018-05-07 151
6070 2016년 미래지향적인 사람 [4] 최용우 2018-05-05 262
6069 2016년 긍정적인 말을 하는 사람 최용우 2018-05-04 285
6068 2016년 형통을 끌어오는 사람 최용우 2018-05-03 272
6067 2016년 자존심과 사랑 최용우 2018-05-02 228
6066 2016년 가슴 뛰는 삶을 살아라 [1] 최용우 2018-05-01 186
6065 2016년 아이들을 사로잡는 권능 최용우 2018-04-30 147
6064 2016년 남북의 아킬레스건 [13] 최용우 2018-04-28 395
6063 2016년 가짜 목사 [2] 최용우 2018-04-27 427
6062 2016년 하나님과 신비주의 [8] 최용우 2018-04-26 293
6061 2016년 하나님과 물질주의 최용우 2018-04-25 160
6060 2016년 불러도 응답없는 하나님 최용우 2018-04-24 134
6059 2016년 인간이 불행해지는 이유는 최용우 2018-04-23 159
6058 2016년 인간의 참된 행복 [1] 최용우 2018-04-21 254
6057 2016년 인간의 진정한 행복 최용우 2018-04-20 252
6056 2016년 믿음의 표현 최용우 2018-04-19 259
6055 2016년 보이지 않는 것을 보는 눈 최용우 2018-04-18 260
6054 2016년 악으로 선을 갚는 자 최용우 2018-04-17 206
6053 2016년 권위를 잘 못 사용하는 자 최용우 2018-04-16 160
6052 2016년 교회를 분열시키는 자 최용우 2018-04-14 249
» 2016년 잘못되게 성찬에 참여한 자 최용우 2018-04-13 209
6050 2016년 가증한 것을 소유한 자 최용우 2018-04-12 171
6049 2016년 마음이 조급한 자 [1] 최용우 2018-04-11 171
6048 2016년 멸망할 곳에 사는 자 최용우 2018-04-10 11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