숭고미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67 추천 수 0 2018.08.10 11:17:08
.........

hb6148.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6148번째 쪽지!


□숭고미


신(神)의 경지를 추구하는 미의식을 숭고미(崇高美) 라고 합니다.
아름다움(beauty)은 형태에서, 이해와 상상이 가능한 범주 내에 존재하는 반면 숭고미(sublime)는 무형의, 인간 이성으로 이해할 수 없는 초월적이고 거대한 감정입니다.
친구와 함께 미술관 전시회에 갔습니다. 수천만원짜리 달항아리를 보고 사람들은 감탄을 하는데 제 친구는 “요강이구만!” 하는 것이었습니다. 아따 진짜, 수준이 안 맞아서 그 친구와는 다시는 전시회에 안 갑니다. 사람이 만든 미술작품이나 음악은 그것을 얼마만큼 아느냐에 따라 아름다움이 결정됩니다. 즉, 아는 만큼 보이는 것이죠.
그런데 사람이 만들지 않은 하나님의 작품인 자연(거대한 산, 해일, 바다, 계곡, 사막....)을 보면 인종과 지적 수준과 빈부격차와 그 모든 것을 초월하여 사람들이 입을 쩍 벌리고 “우와~ 이야~ 어마... 어마무시.. 기가 막혀. 엄청나구만... 진짜.... 대단하다.” 하면서 감탄을 합니다. 이게 바로 하나님의 아름다움인 숭고미입니다.
서산을 넘어가는 저녁노을을 가만히 바라보십시오. 그 아름다움은 도저히 인간은 흉내 낼 수 없는 숭고한 아름다움입니다. 그래서 미술가나 음악가나 사진가나 문학가나... 창작 작가들의 최종 목표는 <이건 사람이 만들었다고 할 수 없다>는 경지에 이른 작품을 만들어내는 것입니다. 음악에서는 베토벤의 <운명 교양곡> 헨델의 <할렐루야>같은 곡이 경지에 이른 음악이고, 그림은 레오나르도 다빈치 <최후의 만찬><천지창조>같은 그림이 신의 경지에 이른 그림입니다.
예수님을 믿는 그리스도인들은 삶에서 ‘숭고미’를 추구하는 사람들입니다. 그저 돈이나 벌다가 죽는 덧없는 인생이 아닙니다. 숭고함 자체이신 하나님을 닮아 숭고한 삶을 사는 사람들입니다. ⓒ최용우

 
♥2018.8.10. 쇠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2'

박훈

2018.08.10 11:52:17

저기.. 운명 교향곡은 베토벤이라고 사료되옵니다 ^^

최용우

2018.08.10 11:57:47

맞습니다. 제가 착각했네요. 수정했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55 2016년 예배에 대한 감사 최용우 2018-08-21 167
6154 2016년 구원에 대한 감사 [3] 최용우 2018-08-20 217
6153 2016년 고독과 침묵 [1] 최용우 2018-08-17 212
6152 2016년 우아미 최용우 2018-08-16 127
6151 2016년 골계미 최용우 2018-08-15 142
6150 2016년 비장미 최용우 2018-08-14 79
6149 2016년 지성미 최용우 2018-08-13 103
» 2016년 숭고미 [2] 최용우 2018-08-10 167
6147 2016년 미학(美學) [2] 최용우 2018-08-09 124
6146 2016년 더 좋은 방법 [3] 최용우 2018-08-08 228
6145 2016년 나의 남은 인생 [3] 최용우 2018-08-07 266
6144 2016년 행복한 얼굴2 최용우 2018-08-06 137
6143 2016년 행복한 얼굴 [1] 최용우 2018-08-04 253
6142 2016년 반가운 얼굴 최용우 2018-08-03 153
6141 2016년 그리운 얼굴2 [1] 최용우 2018-08-02 145
6140 2016년 그리운 얼굴 최용우 2018-08-01 134
6139 2016년 외딴 곳 광야에서 [1] 최용우 2018-07-31 157
6138 2016년 오병이어가 기적인가? [1] 최용우 2018-07-30 181
6137 2016년 고구마와 사이다 최용우 2018-07-28 245
6136 2016년 깨달음 [4] 최용우 2018-07-27 264
6135 2016년 하나님을 뵈려면 최용우 2018-07-26 206
6134 2016년 예수님이 오신 이유 [1] 최용우 2018-07-25 214
6133 2016년 감사함 최용우 2018-07-24 163
6132 2016년 기도함 [1] 최용우 2018-07-23 220
6131 2016년 부모 공경 최용우 2018-07-20 125
6130 2016년 예배드림 최용우 2018-07-19 207
6129 2016년 경외함 최용우 2018-07-18 158
6128 2016년 소원과 꿈과 비전5 -소명 최용우 2018-07-17 109
6127 2016년 소원과 꿈과 비전4 -소망 [1] 최용우 2018-07-16 148
6126 2016년 소원과 꿈과 비전3 -비전 최용우 2018-07-14 140
6125 2016년 소원과 꿈과 비전2 -꿈 [1] 최용우 2018-07-13 139
6124 2016년 소원과 꿈과 비전1 최용우 2018-07-12 145
6123 2016년 작은 일에 충성함 최용우 2018-07-11 216
6122 2016년 온유함 최용우 2018-07-10 163
6121 2016년 정직함 최용우 2018-07-09 14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