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불의 법칙①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97 추천 수 0 2018.09.10 09:46:29
.........

hb6171.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6171번째 쪽지!


□성령불의 법칙①


‘소멸 위기에 처한 한국의 종교들’(경향신문2018.8.31.)이라는 기사가 신문에 공공연히 실려도 이상하지 않은 세상입니다. 신문 기사는 주로 ‘기독교’에 대해 이야기 하고 다른 종교도 별반 다르지 않다고 합니다. 다른 종교에 대해서는 제가 잘 모르겠고 기독교에 대해서만 이야기를 하겠습니다.
기독교를 한 마디로 ‘만남의 종교’라 합니다. 즉 ‘하나님과의 만남’이 기독교입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현대의 기독교인들에게는 ‘하나님과의 만남’이 별로 없는 것 같습니다. 고로 ‘하나님과의 만남’이 없다면 그것은 기독교가 아닙니다. 그냥 하나님의 이름을 걸고 모인 ‘친교 동아리’이거나 교회는 ‘하나님 예수님’또는 교단, 교파라는 브랜드를 이용한 프랜차이즈와 같습니다.
워째 이런 일이? 의식이 발달한 세상은 모든 것을 ‘학문’의 범주에 가두고 그 외 것은 무시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똑똑한 신학자들이 엄청나게 늘어난 한국 교회는 기독교 신앙을 ‘신학’안에 가두어 버렸습니다. 그리하여 ‘학문’으로 설명되지 않는 기독교의 신비한 현상을 무시하거나 차단하는 우를 범한 결과입니다.
기독교는 ‘신학’이 아니고 ‘신앙’입니다. 신학으로는 하나님에 대한 지식을 알 뿐이고, 하나님은 ‘신앙’으로 체험하고 경험하는 것입니다.
인류 역사는 예수님 이전(BC)과 이후(AD)로 나눕니다. 그리고 예수님이 승천하시면서 ‘보혜사 성령’을 보내주실 것이라 하였고, 약속대로 오순절 마가의 다락방에 ‘성령의 불’이 임합니다. 그리하여 기독교는 성령님이 오시기 전과 오신 이후로 나눕니다.(행2:1-4)
기독교 신앙의 시작인 그 ‘성령의 불’ 사건을 알고 경험하는 것이 하나님과의 신비로운 만남의 시작입니다. ⓒ최용우


♥2018.9.10. 달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정충민

2018.09.11 10:50:07

에스겔서에서 우는자의 이마에 인을 치라 하셨고 지금은 짐승의 표가 실행되기 전 하나님의 인이 쳐지는 때입니다. 교회의 형편을 보면 울 수 밖에 없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82 2016년 속건의 축복 new [1] 최용우 2018-09-22 67
6181 2016년 속죄의 축복 update 최용우 2018-09-21 69
6180 2016년 3대 재앙과 5대 축복 최용우 2018-09-20 87
6179 2016년 가지치기의 법칙 [2] 최용우 2018-09-19 78
6178 2016년 성령인도의 법칙 [3] 최용우 2018-09-18 111
6177 2016년 부담감동의 법칙 [1] 최용우 2018-09-17 63
6176 2016년 만남의 법칙 [1] 최용우 2018-09-15 151
6175 2016년 레마의 법칙 [5] 최용우 2018-09-14 221
6174 2016년 안수의 법칙 [1] 최용우 2018-09-13 99
6173 2016년 성령불의 법칙③ [3] 최용우 2018-09-12 60
6172 2016년 성령불의 법칙② [5] 최용우 2018-09-11 110
» 2016년 성령불의 법칙① [1] 최용우 2018-09-10 97
6170 2016년 증거의 법칙 최용우 2018-09-08 140
6169 2016년 바라봄의 법칙 최용우 2018-09-07 170
6168 2016년 때의 법칙 최용우 2018-09-06 133
6167 2016년 현장의 법칙 최용우 2018-09-05 99
6166 2016년 심고 거둠의 법칙② 최용우 2018-09-04 106
6165 2016년 심고 거둠의 법칙① [2] 최용우 2018-09-03 153
6164 2016년 열 두가지 형통의 법칙 최용우 2018-09-01 227
6163 2016년 감사에 대한 감사 file [1] 최용우 2018-08-30 145
6162 2016년 삶에 대한 감사 [7] 최용우 2018-08-29 204
6161 2016년 교회에 대한 감사 [1] 최용우 2018-08-28 126
6160 2016년 무능에 대한 감사 [1] 최용우 2018-08-27 94
6159 2016년 부르심에 대한 감사 [1] 최용우 2018-08-25 167
6158 2016년 시인에 대한 감사 [5] 최용우 2018-08-24 101
6157 2016년 가정에 대한 감사 [1] 최용우 2018-08-23 106
6156 2016년 아내에 대한 감사 [3] 최용우 2018-08-22 91
6155 2016년 예배에 대한 감사 최용우 2018-08-21 139
6154 2016년 구원에 대한 감사 [3] 최용우 2018-08-20 172
6153 2016년 고독과 침묵 [1] 최용우 2018-08-17 199
6152 2016년 우아미 최용우 2018-08-16 117
6151 2016년 골계미 최용우 2018-08-15 115
6150 2016년 비장미 최용우 2018-08-14 73
6149 2016년 지성미 최용우 2018-08-13 93
6148 2016년 숭고미 [2] 최용우 2018-08-10 15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