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245 추천 수 0 2018.10.06 13:18:09
.........

hb6192.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192번째 쪽지!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내게 부족함이 없으리로다.
그가 나를 푸른 풀밭에 누이시며 쉴 만한 물가로 인도 하시는 도다.
내 영혼을 소생시키시고
자기 이름을 위하여 의의 길로 인도 하시는 도다.
내가 사망의 음침한 골짜기로 다닐지라도
해를 두려워하지 않을 것은 주께서 나와 함께 하심이라.
주의 지팡이와 막대기가 나를 안위하시나이다.
주께서 내 원수의 목전에서 내게 상을 차려 주시고
기름을 내 머리에 부으셨으니 내 잔이 넘치나이다.
내 평생에 선하심과 인자하심이 반드시 나를 따르리니
내가 여호와의 집에 영원히 살리로다. (다윗/시편23편>


인류 역사상 가장 위대한 詩이며 널리 알려진 다윗의 이 名詩 속에는 비밀이 한 가지 숨어 있습니다. 그것은 이 시는 사실은 ‘기도’라는 것입니다. 기도 중에서 가장 최고의 절정의 기도입니다.
그런데 이 기도문을 잘 음미해 보면 ‘응답의 기도’가 아니고 하나님께서 베풀어 주신 은혜 안에 ‘거하는 기도’입니다.
기도를 좀 해본 사람은 알겠지만, 처음에 진짜 입이 안 떨어지지요. 그러다가 구송기도를 능숙하게 할 때쯤 기도에 대한 갈증을 느낍니다. 그것을 ‘메마름’이라고 표현하는데요, 기도가 한 단계 도약하는 어떤 단계입니다. 이 메마름의 단계를 넘어가면 비로소 ‘깊은 기도’로 들어가게 되는 데, 깊은 기도의 중심은 하나님이시고 우리는 다만 하나님 앞에 거할 뿐입니다. 마치 어린 아기가 엄마 품에 안겨있는 것 같은 상태가 되는데 그런 ‘임재’앞에서는 누구나 어린아이가 될 수 밖에 없지요. 다윗은 그런 상태에서 이 시를 썼습니다. ⓒ최용우

 
♥2018.10.6. 흙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3'

임경수

2018.10.07 09:21:41

Changkuk Oh

2018.10.07 15:33:50

그 경지에 이르기를
기도합니다

lapaz

2018.10.12 06:46:14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25 2016년 성령세례 new 최용우 2018-11-19 16
6224 2016년 사랑과 진리 update [1] 최용우 2018-11-17 72
6223 2016년 자식이 너무 말을 안 들을 때 [2] 최용우 2018-11-15 86
6222 2016년 저항하지 않으면 자유도 없다 [1] 최용우 2018-11-14 68
6221 2016년 종교개혁은 저항이다. 최용우 2018-11-13 60
6220 2016년 노예는 왜 저항하지 못하나? 최용우 2018-11-12 67
6219 2016년 형제 사이를 이간질하는 자 [1] 최용우 2018-11-10 111
6218 2016년 거짓을 말하는 망령된 증인 [1] 최용우 2018-11-09 94
6217 2016년 빨리 악으로 달려가는 발 [2] 최용우 2018-11-08 76
6216 2016년 악한 계교를 꾀하는 마음 최용우 2018-11-07 77
6215 2016년 무죄한 자의 피를 흘리는 손 [1] 최용우 2018-11-06 61
6214 2016년 거짓된 혀 [2] 최용우 2018-11-05 144
6213 2016년 교만한 눈 [1] 최용우 2018-11-02 130
6212 2016년 하나님이 미워하는 죄 [1] 최용우 2018-11-01 170
6211 2016년 우공이산(愚公移山) 최용우 2018-10-31 102
6210 2016년 오직 성경으로 [1] 최용우 2018-10-30 109
6209 2016년 하늘과 하늘들의 하늘 최용우 2018-10-29 112
6208 2016년 입이냐 주댕이냐 [1] 최용우 2018-10-27 178
6207 2016년 그냥 가만히 있기 [2] 최용우 2018-10-25 134
6206 2016년 성령님의 내적인 역사3 최용우 2018-10-24 99
6205 2016년 성령님의 내적인 역사2 최용우 2018-10-23 82
6204 2016년 성령님의 내적인 역사1 최용우 2018-10-22 92
6203 2016년 성령님의 외적인 역사2 최용우 2018-10-20 106
6202 2016년 성령님의 외적인 역사1 [1] 최용우 2018-10-19 141
6201 2016년 성령님의 이중사역 [2] 최용우 2018-10-18 155
6200 2016년 손가락 file [3] 최용우 2018-10-16 132
6199 2016년 나의 사명서를 작성한 이유 [3] 최용우 2018-10-15 121
6198 2016년 교회 댕기는 것들 [1] 최용우 2018-10-13 241
6197 2016년 확증편향성과 선택적지각 [1] 최용우 2018-10-12 128
6196 2016년 자유민주 [1] 최용우 2018-10-11 82
6195 2016년 기대와 실망 [2] 최용우 2018-10-10 127
6194 2016년 하나님을 아시나요? 최용우 2018-10-09 131
6193 2016년 보석상자 [5] 최용우 2018-10-08 145
» 2016년 여호와는 나의 목자시니 [3] 최용우 2018-10-06 245
6191 2016년 두 차원의 기도 [2] 최용우 2018-10-05 22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