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죄한 자의 피를 흘리는 손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83 추천 수 0 2018.11.06 10:30:34
.........

hb6215.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215번째 쪽지!


□무죄한 자의 피를 흘리는 손


하나님은 인간의 죄(罪)를 결코 두고 보지 않으십니다. 하나님은 ‘무죄한 자의 피를 흘리는 손’을 싫어하십니다.
다윗왕은 우리야의 아내를 강간했습니다. 그런데 선지자 나단은 그것에 대해 다윗을 책망하지는 않았습니다. 오히려 여자가 필요하면 하나님께서 얼마든지 더 주었을 것이라고 합니다. 전제주의 시대에 왕은 여자들을 얼마든지 자기 맘대로 취해도 아무 문제가 없던 시대입니다. 선지자 나단은 “그런데 왜 죄 없는 우리야는 죽였느냐?” 다윗이 하나님의 성전을 짓지 못한 것은 밧세바를 범했기 때문이 아니라 ‘죄 없는 우리야를 죽여 그 손에 피를 묻혔기 때문’입니다.
‘밀양’이라는 영화를 보면, 아이를 납치해서 죽인 살인범이 감옥에서 아이의 엄마를 만나 이렇게 말합니다. “나는 이제 거듭난 그리스도인이 되었어요. 하나님이 내 죄를 다 용서하셨어요.” 살인범은 아이의 엄마에게 용서를 구한 적도 없고, 아이의 엄마는 살인범을 용서한 적도 없습니다. 이 장면에서 다들 분노 게이지가 팍팍 올라가 폭발을 하지요. 이 범인이 ‘복음’을 착각한 것입니다.
도스토예프스키의 책 <카라마조프의 형제들>에서 카라마조프는 묻습니다. “하나님은 전능하시고 선하신데 왜 무죄한 자의 고통에 침묵하나요? 그런 신이 만든 세상은 인정할 수 없어요.” 오늘날 세상은 카라마조프와 똑같은 질문을 교회에 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성경에는 ‘무죄한 자의 피를 흘리는 손’을 그냥 두고 보신 적은 없습니다. 하나님이 장차 이 세상을 심판하고 ‘새하늘과 새땅의 새로운 세상’을 만드시려고 하는 이유가 바로 이 땅에서 무죄한 자들의 외치는 고통소리를 들으시고 그 피를 흘리게 한 자들을 심판하시기 위함입니다. 심판의 날이 점점 다가오고 있습니다. ⓒ최용우


♥2018.11.6. 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임경수

2018.11.07 14:17:19

아멘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48 2016년 두 눈으로 new 최용우 2018-12-15 67
6247 2016년 권능의 은사 최용우 2018-12-14 64
6246 2016년 발성의 은사 [1] 최용우 2018-12-13 51
6245 2016년 계시의 은사 [1] 최용우 2018-12-12 66
6244 2016년 세 가지 은사 최용우 2018-12-11 76
6243 2016년 재능과 은사 최용우 2018-12-10 74
6242 2016년 치유의 에너지 최용우 2018-12-08 92
6241 2016년 손을 잡아보면 [2] 최용우 2018-12-07 132
6240 2016년 소중한 것 세가지 [3] 최용우 2018-12-06 214
6239 2016년 고등한 삶 최용우 2018-12-05 74
6238 2016년 선한 사람 [1] 최용우 2018-12-04 94
6237 2016년 인간이 되신 하나님 [2] 최용우 2018-12-03 105
6236 2016년 설교가 가장 쉬웠어요 [2] 최용우 2018-12-01 138
6235 2016년 세대 교회 최용우 2018-11-30 104
6234 2016년 의식 변화 [2] 최용우 2018-11-29 127
6233 2016년 악동뮤지션 file 최용우 2018-11-28 143
6232 2016년 손을 들고 찬양 [1] 최용우 2018-11-27 99
6231 2016년 2만통의 편지 [2] 최용우 2018-11-26 93
6230 2016년 세 번째 방해 최용우 2018-11-24 125
6229 2016년 두 번째 방해 [1] 최용우 2018-11-23 123
6228 2016년 기도하면 나타는 현상 [2] 최용우 2018-11-22 213
6227 2016년 성령 충만 [1] 최용우 2018-11-21 97
6226 2016년 성령의 불 [1] 최용우 2018-11-20 104
6225 2016년 성령세례 [3] 최용우 2018-11-19 154
6224 2016년 사랑과 진리 [1] 최용우 2018-11-17 153
6223 2016년 자식이 너무 말을 안 들을 때 [4] 최용우 2018-11-15 165
6222 2016년 저항하지 않으면 자유도 없다 [1] 최용우 2018-11-14 121
6221 2016년 종교개혁은 저항이다. 최용우 2018-11-13 89
6220 2016년 노예는 왜 저항하지 못하나? 최용우 2018-11-12 93
6219 2016년 형제 사이를 이간질하는 자 [1] 최용우 2018-11-10 155
6218 2016년 거짓을 말하는 망령된 증인 [1] 최용우 2018-11-09 115
6217 2016년 빨리 악으로 달려가는 발 [2] 최용우 2018-11-08 92
6216 2016년 악한 계교를 꾀하는 마음 최용우 2018-11-07 96
» 2016년 무죄한 자의 피를 흘리는 손 [1] 최용우 2018-11-06 83
6214 2016년 거짓된 혀 [2] 최용우 2018-11-05 16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