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용히 부름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31 추천 수 0 2019.01.09 06:52:27
.........

hb6266.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266번째 쪽지!


□조용히 부름


저의 둘째딸이 어려서 유치원 다닐 때 항상 차가 오는 정류장까지 손을 잡고 데려다 주곤 했습니다. 그 거리가 꽤 되는데 밝은이는 유치원에서 있었던 일들을 쫑알쫑알 이야기 합니다. 그러다가 할 말이 없었던지 “아빠” 하고 불렀습니다. “응?” “그냥 불러 봤어요.”
잠시 후에 다시 “아빠” 하고 불렀습니다. “응?” 또 “아빠” “응?”
아하! 이 녀석이 지금 부르기 시합을 하고 싶은 것이로구나 눈치 챈 저는 다정하게 “왜?” 하고 웃으면서 대답을 해 주었습니다. 정류장에 도착할 때까지 “아빠” “응” “아빠” “응” “아빠” “응” 부르고 대답하는 아빠와 딸의 코미디는 계속 되었습니다.
딸이 차에 오르는 순간까지 “아빠” “응” “아빠” “응, 아빠는 네가 부르면 언제나 응이야.” 미처 밝은이가 “아빠”를 부르기 전에 차 문이 닫혔습니다. “이야! 아빠가 이겼다....”
그때 창문이 열리고 작은 머리 하나가 나오더니 “아빠아아아아아아....!!!!” 점점 멀어져 가는 차.... (음, 집요한 녀석...) 저는 “응”하고 혼자 대답을 하며 웃음 띤 얼굴로 집으로 걸어 내려왔습니다.
“주님..........” 하고 조용히 불러 봅니다.
내 마음속 깊은 곳에서 나의 주 나의 하나님이 “응” 하고 대답을 하십니다. 처음에는 그것이 내 생각인 줄 알았는데 영이 깨어나고 보니 그것은 성령 하나님의 음성으로 ‘분별’이 되었습니다.
하나님과 저의 ‘부르기 시합’은 항상 제가 집니다. 제가 부르면 하나님은 언제나 “응”하고 다정하게 대답하십니다. 지금 낮은 목소리로 조용히 주님을 불러 보십시오. 주님께서 “응”하고 대답하시는 소리가 들릴 때까지 불러 보세요. 주님의 이름을 부르는 훈련은 수도원에서 초보 수도사들이 하는 수도의 기초 중에 기초입니다. ⓒ최용우


♥2019.1.9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Changkuk Oh

2019.01.12 09:23:21

밝음이 그딸과 아빠의 부르기시합
하나님과의 부르기 시합 넘재미나겠네요
딸이 지금도 그런 시합 하자고 할까요?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299 2016년 간(肝)의 용량은 12시간 최용우 2019-02-21 269
6298 2016년 이해와 오해 [3] 최용우 2019-02-20 201
6297 2016년 그리스도인 [1] 최용우 2019-02-19 246
6296 2016년 같이가기 최용우 2019-02-18 115
6295 2016년 따라가기 [1] 최용우 2019-02-16 153
6294 2016년 앞서가기 최용우 2019-02-15 166
6293 2016년 아름다운 들꽃 최용우 2019-02-14 126
6292 2016년 아직도 내가 최용우 2019-02-13 119
6291 2016년 3M(쓰리엠) 최용우 2019-02-12 139
6290 2016년 동행의 흔적 [2] 최용우 2019-02-11 175
6289 2016년 두 나라 최용우 2019-02-09 215
6288 2016년 생산자와 소비자 최용우 2019-02-07 187
6287 2016년 유일한 것 최용우 2019-02-05 215
6286 2016년 성령님과 기(氣) [2] 최용우 2019-02-04 166
6285 2016년 인간과 짐승 최용우 2019-02-02 191
6284 2016년 나의 진심 고백 [1] 최용우 2019-02-01 167
6283 2016년 예복을 입어야 최용우 2019-01-31 185
6282 2016년 말이 없는 사람 [2] 최용우 2019-01-30 230
6281 2016년 말(言)이 필요 없음 [1] 최용우 2019-01-29 158
6280 2016년 마음 말 행동 [2] 최용우 2019-01-28 190
6279 2016년 온유하신 하나님 [1] 최용우 2019-01-26 165
6278 2016년 여유로우신 하나님 최용우 2019-01-25 117
6277 2016년 잠잠하신 하나님 [1] 최용우 2019-01-24 124
6276 2016년 안식하시는 하나님 최용우 2019-01-23 116
6275 2016년 여상하신 하나님 최용우 2019-01-22 117
6274 2016년 인내하시는 하나님 최용우 2019-01-21 171
6273 2016년 초연하신 하나님 [1] 최용우 2019-01-19 168
6272 2016년 고상함과 여상함 [1] 최용우 2019-01-17 187
6271 2016년 뽈레뽈레 [2] 최용우 2019-01-16 231
6270 2016년 시끄러움과 조용함 최용우 2019-01-15 141
6269 2016년 만남의 깊이 [2] 최용우 2019-01-14 213
6268 2016년 하나님의 존재 인식 최용우 2019-01-12 206
6267 2016년 하나님의 음성 [1] 최용우 2019-01-10 189
» 2016년 조용히 부름 [1] 최용우 2019-01-09 131
6265 2016년 하나님 아버지 [1] 최용우 2019-01-08 15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