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적인 대화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30 추천 수 0 2019.05.02 06:36:52
.........

hb6357.jpg

♣매일 아침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357번째 쪽지!


□직접적인 대화


하나님은 비형체적(nonphysical)인 영이시기 때문에 인간의 육체에 달린 눈으로 하나님의 형체를 볼 수는 없습니다. 형체가 없는 것을 무슨 수로 본단 말입니까? 인간이 하나님을 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인간의 ‘영안(靈眼)’이 열려서 영으로 보는 것입니다.
제가 젊었을 때 잠깐 탄광에서 일을 해 본 적이 있습니다. 탄광 안은 진짜 깜깜합니다. 그런데 그 캄캄함도 일정한 시간이 지나면 적응이 되어서 어슴프레 사물의 윤곽이 보이고 더듬더듬 일을 하게 됩니다. 나중에는 그것이 익숙해집니다.
하나님께서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우리에게 영혼을 주셔서 하나님을 뵈올 수 있게 하셨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영혼은 세상 어두움과 죄악과 육체로 두껍게 둘러 쌓여 있어서 아직은 깜깜한 어두움 입니다. 우리는 어둠 가운데에서도 더듬더듬 잘도 살아갑니다.
아주 특별한 경우가 아닌 이상 우리는 하나님을 뵙기 위해서 먼저 영혼의 겉껍질을 깨뜨리고 어두움 밖으로 나와야 합니다. 그 방법은 기도입니다. 소리를 내서 하는 강력한 기도는 우리의 영이 깨어나게 합니다. 예수님은 기회 있을 때마다 “깨어라(Awakening)”고 하셨습니다. 그 깨어남을 견성(見性)이라고도 합니다.
어두움의 겉껍질을 벗어버리고 깨어나야 하나님이 보이고 하나님과 직접적인 교제와 대화를 나눌 수 있습니다. 오늘날 얼마나 많은 그리스도인들이 어둠속에서 하나님을 뵙지도 만나지도 못하고 그냥 대충 더듬거리면서 신앙생활을 하는지 모릅니다. 하나님과 직접적인 대화를 할 수 있다는 말도 믿지 못하는 것 같습니다.
기도입니다. 기도 한 만큼 영안이 밝아지고 밝아진 만큼 하나님이 보이고 보인 만큼 하나님과 대화를 할 수 있습니다. ⓒ최용우


♥2019.5.2. 나무 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최용우

2019.05.02 07:06:38

영안은 자신이 열고 싶다고 해서 열리는 것이 아니고 성령님의 지지와 역사가 있어야 합니다. 기도할 때 성령님께서 도와 주십니다. 영안이 열릴 때 먼저 괴이한 것들이 보입니다. 그것은 초보적인 것들로 무시하고 더욱 기도하면 비로소 '하나님 역사, 마귀 역사, 사람 역사' 다 분별이 되게 됩니다. 그런데 대부분 초보적인 단계에서 이상한 것들을 보고 그것이 무엇인지 가르쳐 주는 사람이 없으니 두려워 하거나 이상한데로 빠지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을 목회자가 분별할 수 없으니 '영안이 열리는'것을 교회에서도 못하게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냥 대충 어둠 가운데 더듬거리며 안전하게(?) 믿다가 죽으라는 것이죠. 하나님을 믿는 사람들이 하나님을 만나지도 못하고 세상 따라 살다가 세상에 조롱을 받는것이 너무나 안타깝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72 2016년 죄의 무게 [1] 최용우 2019-05-22 171
6371 2016년 영혼의 무게 [1] 최용우 2019-05-21 190
6370 2016년 고령화 사회 [1] 최용우 2019-05-20 142
6369 2016년 도무지 [2] 최용우 2019-05-17 257
6368 2016년 치매(癡?) [1] 최용우 2019-05-16 202
6367 2016년 믿음의 디테일 [4] 최용우 2019-05-15 198
6366 2016년 지식과 믿음 최용우 2019-05-14 128
6365 2016년 고난 받는 특권 [1] 최용우 2019-05-13 107
6364 2016년 죽음은 복이다 [4] 최용우 2019-05-11 182
6363 2016년 개혁과 혁명 [2] 최용우 2019-05-10 145
6362 2016년 팔의론(八醫論) 최용우 2019-05-09 130
6361 2016년 간접적인 대화 [1] 최용우 2019-05-08 112
6360 2016년 축복의 대화 [3] 최용우 2019-05-07 239
6359 2016년 소수와의 대화 최용우 2019-05-04 104
6358 2016년 간헐적인 대화 최용우 2019-05-03 138
» 2016년 직접적인 대화 [1] 최용우 2019-05-02 130
6356 2016년 쌍방향 대화 [1] 최용우 2019-05-01 145
6355 2016년 성경을 머리로 [1] 최용우 2019-04-29 141
6354 2016년 성경을 손으로 최용우 2019-04-26 151
6353 2016년 성경을 입으로 [1] 최용우 2019-04-25 152
6352 2016년 성경을 귀로 [1] 최용우 2019-04-24 140
6351 2016년 성경을 눈으로 [1] 최용우 2019-04-23 153
6350 2016년 성경을 읽는 5가지 방법 [3] 최용우 2019-04-22 264
6349 2016년 낙태(落胎) 최용우 2019-04-20 143
6348 2016년 욥기를 읽기 시작하며 [2] 최용우 2019-04-19 180
6347 2016년 그냥 좋기만 한 것이 아님 [2] 최용우 2019-04-18 160
6346 2016년 땅의 사람과 하늘의 사람 [3] 최용우 2019-04-17 225
6345 2016년 하나님은 예쁜가 미운가 최용우 2019-04-16 146
6344 2016년 천국의 보상 [1] 최용우 2019-04-15 173
6343 2016년 혹시 모를 4월 어느 날에 [2] 최용우 2019-04-13 205
6342 2016년 스승님과 책 최용우 2019-04-12 162
6341 2016년 본질에 대한 고민 최용우 2019-04-11 165
6340 2016년 말도 안 되는 사랑 최용우 2019-04-10 267
6339 2016년 성추행 최용우 2019-04-09 153
6338 2016년 영혼의 생명 최용우 2019-04-08 15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