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同床異夢)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208 추천 수 0 2019.06.19 07:55:50
.........

hb6394.jpg

♣매일 아침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394번째 쪽지!


□동상이몽(同床異夢)


구원론의 핵심 성경구절은 ‘주 예수를 믿으라 그리하면 너와 네 집이 구원을 받으리라’(행16:31)입니다. 문자를 읽지 못하는 것을 ‘문맹’이라 하고, 읽어도 그 의미를 이해하지 못하는 것을 ‘문해’라고 합니다. 기독교 근본주의는 성경을 문자적으로 해석한다고 하면서도 어떤 부분은 기가 막히게 이해를 못하는 ‘문해’인 것이죠.
잘 보세요. 예수님을 믿으면 ‘너’와 ‘네 집’이 구원을 받는다고 합니다. 예수님을 믿으면 너뿐만이 아니라 ‘네 집’도 구원을 받는다... ‘네 집’을 다른 번역성경으로 보면 ‘그대의 집안이 구원을 얻을 것’(표준),  ‘온 집이 구원을 받을 것’(현대어성경), ‘당신네 집안이 다 구원을 얻을 것’(공동번역)입니다.
그런데 근본주의 신학은 무조건 ‘개인 구원’입니다. ‘주 예수를 믿으라 그리하면 너만 구원을 받으리라’(행16:31)입니다. 오래전에 경험한 얘기인데, 청년회장까지 했던 형제의 아버지가 돌아가셨습니다. 그는 교회에 기독교식으로 장례를 인도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그러나 교회에서는 그 아버지가 예수님을 안 믿었기 때문에 지옥에 간 사람의 장례는 인도할 수 없다고 하였습니다. 할 수 없이 그 청년은 울면서 세상 방법으로 장례를 치루고 절도 하고 술도 따랐습니다. 그리고 교회를 떠났죠. 옆에서 그것을 바라보는 저는 참 혼란스럽더군요.
어떤 책에서 읽었던 글인데, <사랑의 하나님은 단 한 영혼이라도 천국에 들여보내기 위해서 가능하면 천국 문을 낮추어 많은 사람들을 불러들이는데, 근본주의는 천국에 들어온 사람들조차도 조금만 흠이 있으면 철저하게 골라내어 천국 밖으로 끌어내고 있다.>라고 했습니다. 성경 한 구절을 가지고도 왜 이렇게 서로 다른 해석을 하는 것일까요? 그래서 동상이몽(同床異夢)입니다. ⓒ최용우


♥2019.6.19.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2'

임경수

2019.06.19 10:54:28

그러게 말입니다

최용우

2019.06.19 16:50:05

지금 저는 10회에 걸쳐서 '구원'이 무엇인지 그 본질을 설명하고 있는 중입니다. 가장 먼저 생각해야 할 것은 '구원'이 무엇이냐죠. 오늘날 자본주의 의식구조 속에서는 구원을 '소유'의 차원으로만 봅니다. 그래서 구원은 마치 '천국 입장권'처럼 여겨집니다. 그래서 이 세상에는 천국 입장권을 소유한 사람과 소유하지 못한 사람만 있는 것이죠. 에수님 당시에 서기관과 바리새인들도 구원을 '소유하는 것'으로 보았습니다.
구원을 '소유'로 보면 몇가지 문제점이 생겨납니다. 첫째 경쟁입니다. 남보다 빨리 그리고 많이 소유하려는 인간의 욕망이 구원에 투영됩니다. 둘째 구원을 소유하려면 그 대가가 지불되어야 한다는 전재가 생깁니다. 셋째 일단 소유하게 되면 내것이 되었기 때문에 구원을 방치하게 된다는 문제점이 발생합니다.
예를 들어 '사랑'에 비유를 해보죠. 사랑을 소유할 수 있을까요? 사랑을 나만 독점할 수 있을까요? 이 세상에 사랑을 하는데 무슨 조건이 있어서 사랑을 '소유'해야 한다는 그런것은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구원'도 소유의 개념이 아니라 '존재'의 개념으로 다시봐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후의 글은 ...햇볕같은이야기에 연재될 것입니다.
제가 알기로는 천주교에는 믿지 않는 가족에 대한 장례절차가 있는걸로 압니다. 교회도 그렇게 불신자라고 칼로 무 자르듯 잘라버리지 말고 그런것을 좀 연구해서 뭔가 적절하게 장례를 도와주면 ..그 나머지 가족들이 예수님을 믿게 될지도 모르지 않겠습니까?
제가 청년때 다니던 교회에서 자매 하나가 당시에 동네 방위병에게 강간을 당하자 자살을 해버렸습니다. 교회에서는 자살자는 장례를 치뤄줄 수 없다고 하고, 식구들까지도 모른척 해버렸습니다. 가마니에 말려 다리밑에 있던 그녀를 동네 뒷산에 있던 절의 스님이 뒷산 양지바른곳에 묻어 주었습니다. 제가 그때 조금만 더 나이가 먹었더라면 저라도 나섰을 것인데 저는 그때 너무 어렸습니다.
요즘에는 신자 중에 불신자 가족이라도 가족이 원하면 '기독교장'은 아니지만 기독교식으로 장례를 진행해주는 무슨 단체가 있는걸로 압니다. 참 다행이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21 2016년 믿음의 영웅과 열두지파 [2] 최용우 2019-07-22 147
6420 2016년 헛된 길을 걷는 열두지파 최용우 2019-07-20 196
6419 2016년 교파주의와 열두지파 최용우 2019-07-19 104
6418 2016년 삼손과 열두지파 최용우 2019-07-18 154
6417 2016년 오합지졸 열두지파 [1] 최용우 2019-07-17 166
6416 2016년 열두지파 [2] 최용우 2019-07-15 317
6415 2016년 요단강 건너 탈출하려면 최용우 2019-07-13 249
6414 2016년 홍해 건너 탈출 [1] 최용우 2019-07-12 181
6413 2016년 그래도 탈출 [1] 최용우 2019-07-11 123
6412 2016년 탈출 방해 공작 [2] 최용우 2019-07-10 193
6411 2016년 애굽 탈출! 최용우 2019-07-09 138
6410 2016년 탈출 하라 최용우 2019-07-08 159
6409 2016년 믿음의 명문 가문 [2] 최용우 2019-07-06 295
6408 2016년 가문의 진단 최용우 2019-07-05 173
6407 2016년 가문의 부활 [1] 최용우 2019-07-04 160
6406 2016년 가문의 위기 최용우 2019-07-03 172
6405 2016년 가문의 영광 [2] 최용우 2019-07-02 220
6404 2016년 아브라함의 가문 최용우 2019-07-01 170
6403 2016년 외면의 정결함 최용우 2019-06-29 163
6402 2016년 내면의 정결함 최용우 2019-06-28 217
6401 2016년 정결예복 최용우 2019-06-27 139
6400 2016년 천국잔치 최용우 2019-06-26 193
6399 2016년 즐겁고 재미있게 살다가 최용우 2019-06-25 205
6398 2016년 두 가지 고통 [3] 최용우 2019-06-24 207
6397 2016년 방탄소년단의 성공비결 [1] 최용우 2019-06-22 287
6396 2016년 소유냐 존재냐 [1] 최용우 2019-06-21 249
6395 2016년 아기 약 먹이기 [5] 최용우 2019-06-20 327
» 2016년 동상이몽(同床異夢) [2] 최용우 2019-06-19 208
6393 2016년 기독교 구원론 최용우 2019-06-18 210
6392 2016년 왜 구원을 강조하나? [1] 최용우 2019-06-17 154
6391 2016년 기독교의 본질은 ‘구원’인가? [4] 최용우 2019-06-15 341
6390 2016년 방탄소년단과 기독교 [1] 최용우 2019-06-14 542
6389 2016년 골든 타임 file 최용우 2019-06-13 228
6388 2016년 여호와 하나님은 방패 [1] 최용우 2019-06-12 229
6387 2016년 여호와 하나님은 해 최용우 2019-06-11 27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