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 약 먹이기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287 추천 수 0 2019.06.20 07:54:24
.........

hb6395.jpg

♣매일 아침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395번째 쪽지!


□아기 약 먹이기


아기에게 감기약을 먹이려고 새댁이 아기와 실랑이를 하고 있었습니다. 아기는 마치 엄마가 사약이라도 먹이려고 하는 것처럼 입을 앙당물고 필사적으로 약을 거부했습니다. 엄마가 강제로 손가락을 넣어서 입을 벌리려 하자 손가락을 피가 나게 물어버렸습니다. 엄마는 씩씩거리면서 “다 너를 위해서인데... 왜 그래...”
아기의 울음소리를 듣고 아랫층에 사는 할머니가 올라왔습니다. 모든 상황을 파악한 할머니는 새댁에게 약을 빼앗았습니다. 그리고 아기 앞에서 얼굴을 찡그리며 엉엉 울다가 약을 아주 맛있게 먹는 시늉을 했습니다. 약을 먹고 나서 활짝 웃으며 좋아진 모습을 연기로 여러 번 반복해서 보여 주었습니다. 아기가 손을 뻗어 약숟가락을 잡아당겼습니다. 강제로 약을 먹이려고 그렇게 애를 썼어도 못 먹였던 약을 아기가 스스로 먹으려고 한 것입니다.
‘구원’이라는 약을 불신자들에게 강제로 먹이려고 해 보십시오. 불신자들은 손가락을 물어버릴 것입니다. 그러나 구원 받은 사람이 구원 받기 전의 삶과 구원 받은 후가 어떻게 다른지를 보여주면 불신자들은 스스로 ‘구원’을 달라고 할 것입니다.
불신자들은 구원받기 전의 삶과 구원 받은 후의 모습이 달라졌다는 것을 어떻게 알까요? 간단합니다. 그것은 ‘도덕적 권위’를 갖는 것입니다. 구원받고 변화된 삶의 모습을 가장 잘 보여주는 것은 ‘도덕적 권위’입니다. 그동안 비도덕적으로 살면서 못 믿을 사람이었는데 믿고 나더니 믿을만한 사람이 되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입니다.
근본주의자들은 ‘예수를 믿습니다.’하고 입으로 시인만 하면 구원을 받았다고 인정 하는데, 삶으로도 시인하여 도덕적 권위를 확보하기 전까지는 진짜 구원 받았다고 인정해주면 안 됩니다. ⓒ최용우


♥2019.6.20. 나무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5'

정충민

2019.06.23 09:05:43

말도 안되는 소리로 근본주의를 비판하는군요
근본주의가 왜나왔는지부터 다시 공부하십시오
많은 사람들이 교회를 해치는 쪽으로 움직이면서도 모릅니다

최용우

2019.06.23 09:06:06

저도 근본주의자입니다. 제 자녀도 총신대 신학과에 재학중입니다. 제가 왜 근본주의를 '비판'하겠습니까. 저는 지금 '자아비판'을 하고 있는 중입니다.

정충민

2019.06.23 09:06:26

대안 없는 비판은 교회를 해칠 뿐입니다. 대안 없으시면 기도하는
것이 최선입니다.

최용우

2019.06.23 09:06:53

지금 제가 대안을 이야기 하고 있지 않습니까? 친절하게 방탄소년단 예를 들어서까지... 그들이 1천개가 넘는 아이돌그룹가운데 성공한 이유는 많은 전문가들이 '기본'을 제대로 알고 ...그게 한국에서는 안통하기 때문에 밖에서 성공해가지고 한국으로 들어왔잖습니까? 기독교도...구원의 근본(뿌리)부터 다시 고민해야된다..안 그러면 타에 의해 강제적으로 그렇게 될수도 있다.. 뭐 그런 대안 얘기를 하고 있는 건데요.

sarah

2019.06.24 15:02:37

"달을 가리키면 달을 봐야지 손가락 끝은 왜 보고 있나."
정충민님의 댓글을 보면,
한국 개신교의 민낯을 보는 듯해서 슬픕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10 2016년 탈출 하라 최용우 2019-07-08 158
6409 2016년 믿음의 명문 가문 [2] 최용우 2019-07-06 258
6408 2016년 가문의 진단 최용우 2019-07-05 167
6407 2016년 가문의 부활 [1] 최용우 2019-07-04 147
6406 2016년 가문의 위기 최용우 2019-07-03 161
6405 2016년 가문의 영광 [2] 최용우 2019-07-02 212
6404 2016년 아브라함의 가문 최용우 2019-07-01 156
6403 2016년 외면의 정결함 최용우 2019-06-29 160
6402 2016년 내면의 정결함 최용우 2019-06-28 216
6401 2016년 정결예복 최용우 2019-06-27 139
6400 2016년 천국잔치 최용우 2019-06-26 190
6399 2016년 즐겁고 재미있게 살다가 최용우 2019-06-25 200
6398 2016년 두 가지 고통 [3] 최용우 2019-06-24 204
6397 2016년 방탄소년단의 성공비결 [1] 최용우 2019-06-22 277
6396 2016년 소유냐 존재냐 [1] 최용우 2019-06-21 245
» 2016년 아기 약 먹이기 [5] 최용우 2019-06-20 287
6394 2016년 동상이몽(同床異夢) [2] 최용우 2019-06-19 203
6393 2016년 기독교 구원론 최용우 2019-06-18 185
6392 2016년 왜 구원을 강조하나? [1] 최용우 2019-06-17 151
6391 2016년 기독교의 본질은 ‘구원’인가? [4] 최용우 2019-06-15 330
6390 2016년 방탄소년단과 기독교 [1] 최용우 2019-06-14 531
6389 2016년 골든 타임 file 최용우 2019-06-13 215
6388 2016년 여호와 하나님은 방패 [1] 최용우 2019-06-12 223
6387 2016년 여호와 하나님은 해 최용우 2019-06-11 214
6386 2016년 공교한 일을 연구하여 최용우 2019-06-10 104
6385 2016년 때를 기다리는 지혜 최용우 2019-06-08 226
6384 2016년 인간답다는 것 최용우 2019-06-07 309
6383 2016년 인간은 원래 선하다 [2] 최용우 2019-06-06 246
6382 2016년 선이란 무엇인가? -애린 [1] 최용우 2019-06-05 127
6381 2016년 선이란 무엇인가? -건덕 최용우 2019-06-03 180
6380 2016년 선이란 무엇인가?-신신 [1] 최용우 2019-06-01 198
6379 2016년 마누라님의 말씀 [1] 최용우 2019-05-30 214
6378 2016년 하나님에 대한 두려움 최용우 2019-05-29 215
6377 2016년 능력의 원동력은 경건 최용우 2019-05-28 188
6376 2016년 무너진 경건생활 최용우 2019-05-27 20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