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합지졸 열두지파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45 추천 수 0 2019.07.17 14:34:15
.........

hb6417.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417번째 쪽지!


□오합지졸 열두지파


광야에서 40년 동안 방황한 후에야 이스라엘 백성들은 ‘젖과 꿀이 흐르는’(?) 약속의 땅 가나안에 들어갑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승승장구하여 가나안을 점령한 후 각 지역을 분배받아 삶의 터전을 이루게 됩니다. 이때는 12족장 협의체적인 성격이었기 때문에 각 지파의 지도자가 누구냐에 따라 그 운명이 결정되었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광야에서 ‘성막’을 만들고 성막을 중심으로 임재하시는 하나님을 만났고, 가나안에 들어와서도 ‘실로’에 성막을 세우고 예배와 제사같은 영적인 훈련의 장으로 사용하였습니다. 그러나 세월이 흐르면서 실로와 멀리 떨어진 지파부터 점점 거리상의 문제와 인구의 증가로 인해 성막에 나오는 횟수가 줄어들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약속의 땅을 정복하고 소유하게 된 이스라엘은 그 놀라운 하나님의 섭리와 선물을 감사하기는커녕 점점 그들이 정복해야 하는 가나안백성들과 결혼을 하고 가나안의 신들을 경배하고 급기야 지파간의 분쟁이 일어나 자기들 까리 죽기 살기로 싸웠습니다.
그들은 12지파의 대표격인 ‘사사’들을 인정하지 않고 조롱하거나 무시하며 죽이기까지 하는 무정부 상태였습니다. 사사기는 이러한 12지파의 불순종과 분열과 역기능적인 슬픈 이야기를 다 기록하고 있습니다. 사사기는 이렇게 끝을 맺습니다. “그때에 이스라엘에 왕이 없으므로 사람이 각기 자기의 소견에 옳은 대로 행하였더라.”(삿21:25)
광야에서 받은 율법을 사사시대에는 잘 지켰다는 기록도 없고 그런 흔적도 찾아볼 수 없습니다. 아마도 문자가 없어 모든 것을 기억에 의존해야만 했던 한계 때문에 그냥 다 잊어버렸던 것 같습니다.
그런데 모든 것이 명백하게 기록된 ‘성경’을 가지고 있는 우리는 왜 마치 ‘율법’ 없는 이스라엘 열두지파처럼 사는 것일까요? ⓒ최용우


♥2019.7.17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임경수

2019.07.18 10:30:11

아멘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30 2016년 당신을 도와줄 유일한 사람 최용우 2019-08-03 251
6429 2016년 종지기 집사님 [2] 최용우 2019-08-02 182
6428 2016년 한석봉 글씨 최용우 2019-08-01 244
6427 2016년 낀 나라의 운명 [2] 최용우 2019-07-30 176
6426 2016년 찢어진 왕국 [1] 최용우 2019-07-29 110
6425 2016년 세번째 왕 솔로몬 최용우 2019-07-27 205
6424 2016년 두 번째 왕 다윗 최용우 2019-07-26 164
6423 2016년 첫번째 왕 사울 [2] 최용우 2019-07-25 191
6422 2016년 왕을 원하는 사람들 [3] 최용우 2019-07-24 154
6421 2016년 믿음의 영웅과 열두지파 [2] 최용우 2019-07-22 140
6420 2016년 헛된 길을 걷는 열두지파 최용우 2019-07-20 188
6419 2016년 교파주의와 열두지파 최용우 2019-07-19 99
6418 2016년 삼손과 열두지파 최용우 2019-07-18 145
» 2016년 오합지졸 열두지파 [1] 최용우 2019-07-17 145
6416 2016년 열두지파 [2] 최용우 2019-07-15 232
6415 2016년 요단강 건너 탈출하려면 최용우 2019-07-13 212
6414 2016년 홍해 건너 탈출 [1] 최용우 2019-07-12 164
6413 2016년 그래도 탈출 [1] 최용우 2019-07-11 114
6412 2016년 탈출 방해 공작 [2] 최용우 2019-07-10 176
6411 2016년 애굽 탈출! 최용우 2019-07-09 124
6410 2016년 탈출 하라 최용우 2019-07-08 155
6409 2016년 믿음의 명문 가문 [2] 최용우 2019-07-06 227
6408 2016년 가문의 진단 최용우 2019-07-05 161
6407 2016년 가문의 부활 [1] 최용우 2019-07-04 144
6406 2016년 가문의 위기 최용우 2019-07-03 155
6405 2016년 가문의 영광 [2] 최용우 2019-07-02 205
6404 2016년 아브라함의 가문 최용우 2019-07-01 143
6403 2016년 외면의 정결함 최용우 2019-06-29 158
6402 2016년 내면의 정결함 최용우 2019-06-28 212
6401 2016년 정결예복 최용우 2019-06-27 135
6400 2016년 천국잔치 최용우 2019-06-26 186
6399 2016년 즐겁고 재미있게 살다가 최용우 2019-06-25 193
6398 2016년 두 가지 고통 [3] 최용우 2019-06-24 198
6397 2016년 방탄소년단의 성공비결 [1] 최용우 2019-06-22 266
6396 2016년 소유냐 존재냐 [1] 최용우 2019-06-21 23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