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지기 집사님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68 추천 수 0 2019.08.02 08:17:25
.........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429번째 쪽지!


□종지기 집사님


재활용 쓰레기장에 버려져 있는 큰 벽시계를 보니 어렸을 적 다녔던 시골교회 벽에 걸려있던 대형 벽시계 생각이 납니다.
옛날 시골교회에 과부에 까막눈에 가난한 김 아무개 집사님이 있었습니다. 그 남편이 마을에서 남의 집 머슴을 했었다는 이유도 동네아이들까지 그 집 식구들을 무시했습니다. 집사로 임명할 때도 이유도 없이 다른 집사님들이 반대했으나 목사님이 그대로 임명했습니다.
목사님은 매일 새벽에 새벽기도를 알리는 새벽종 치는 일을 하려고 하는 사람이 없어 본인이 치다가 어느 날 아무개 집사님에게 그 일을 한번 해 보라고 맡겼습니다. 아무개 집사님은 시계를 볼 줄 모릅니다. 당연히 집에 시계가 있을 리 없습니다.
교회 벽에 걸려있는 시계를 보고 목사님이 가르쳐준 대로 시계바늘큰놈이 어디에 작은놈이 어디에 오면 종을 쳤습니다. 아무개 집사님은 혹, 늦을까봐 처음에는 교회에서 뜬눈으로 밤을 새고 있다가 시계바늘이 도착하면 종을 쳤습니다.
아무개 집사님의 집에서 교회까지는 약 2km 떨어져 있어 공동묘지 입구를 지나야 하는 이웃 마을이었습니다. 아무개 집사님은 혹, 늦을까봐 항상 한 시간 전에 교회에 도착하여 딱히 기도하는 것도 아니고 시계바늘을 보며 종을 쳐야 될 순간을 기다렸습니다.
아무개 집사님이 기쁜 마음으로 종을 쳤는지 아니면 억지로 쳤는지 그런 건 잘 모르겠습니다. 저는 항상 잠결에 종소리를 들어서...
지금 생각하면 그때, 왜 그 집사님 집에 따르릉 시간을 알려주는 사발시계 하나 사드리고 시간 보는 방법을 가르쳐드릴 생각을 아무도 하지 못했을까? 후회가 됩니다.
사실 저는 그때 초등학생이었습니다. ⓒ최용우


♥2019.8.2 쇠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2'

sara

2019.08.02 20:21:55

종지기 집사님의 순박한 믿음에
콧등이 찡해 집니다.

최용우

2019.08.03 07:44:11

가난하지만 정말 열심히 교회에 출석하고 충성봉사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런데 다른 집사님들은 그냥 괜히 무시했었던 것도 기억이 납니다.
천국에서 누가 더 귀히 여김을 받을지 눈에 선하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54 2016년 고난의 유익 최용우 2019-09-04 150
6453 2016년 고난과 나 최용우 2019-09-03 110
6452 2016년 고난과 하나님 [1] 최용우 2019-09-02 148
6451 2016년 나는 조국을 사랑합니다 [2] 최용우 2019-08-30 317
6450 2016년 있고 없고 최용우 2019-08-29 189
6449 2016년 손해와 이익 [2] 최용우 2019-08-28 179
6448 2016년 그냥 믿어짐 [4] 최용우 2019-08-27 158
6447 2016년 한국인의 의식구조 [1] 최용우 2019-08-24 239
6446 2016년 미국인의 의식구조 [1] 최용우 2019-08-23 152
6445 2016년 중국인의 의식구조 [1] 최용우 2019-08-22 138
6444 2016년 일본인의 의식구조 최용우 2019-08-21 171
6443 2016년 인간의 의식구조 최용우 2019-08-20 167
6442 2016년 어려움을 극복하는 다섯가지 방법 [1] 최용우 2019-08-19 220
6441 2016년 철학과 사랑 최용우 2019-08-17 126
6440 2016년 철학과 생명 최용우 2019-08-16 102
6439 2016년 철학과 은혜 최용우 2019-08-15 92
6438 2016년 철학과 용서 최용우 2019-08-14 86
6437 2016년 철학과 신학 [1] 최용우 2019-08-13 95
6436 2016년 붉은 성경 [2] 최용우 2019-08-12 135
6435 2016년 생각 훈련 최용우 2019-08-10 238
6434 2016년 생각 선택하기 최용우 2019-08-08 166
6433 2016년 다른 생각 [1] 최용우 2019-08-07 188
6432 2016년 생각과 마음 [1] 최용우 2019-08-06 200
6431 2016년 제목질 안하기 최용우 2019-08-05 116
6430 2016년 당신을 도와줄 유일한 사람 최용우 2019-08-03 232
» 2016년 종지기 집사님 [2] 최용우 2019-08-02 168
6428 2016년 한석봉 글씨 최용우 2019-08-01 175
6427 2016년 낀 나라의 운명 [2] 최용우 2019-07-30 170
6426 2016년 찢어진 왕국 [1] 최용우 2019-07-29 105
6425 2016년 세번째 왕 솔로몬 최용우 2019-07-27 186
6424 2016년 두 번째 왕 다윗 최용우 2019-07-26 149
6423 2016년 첫번째 왕 사울 [2] 최용우 2019-07-25 176
6422 2016년 왕을 원하는 사람들 [3] 최용우 2019-07-24 143
6421 2016년 믿음의 영웅과 열두지파 [2] 최용우 2019-07-22 135
6420 2016년 헛된 길을 걷는 열두지파 최용우 2019-07-20 17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