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학과 은혜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92 추천 수 0 2019.08.15 05:25:00
.........

hb6439.jpg

♣매일 아침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439번째 쪽지!


□철학과 은혜


철학에는 죄의 성향을 죽이는 은혜가 없습니다. 성경은 철학에서 그렇게 찾아 헤매던 죄의 기원과 속성을 정확히 설명하고 있습니다.
①‘너 아침의 아들 계명성이여 어찌 그리 하늘에서 떨어졌으며 너 열국을 엎은 자여 어찌 그리 땅에 찍혔는고’(사14:12) 이 구절은 ‘천사’가 죄의 원조임을 말합니다. ②‘네가 네 마음에 이르기를 내가 하늘에 올라 하나님의 뭇별 위에 내가 북극 집회의 산 위에 앉으리라.’(사14:13) 이 구절은 천사가 타락하여 사탄이 되었음을 말합니다. ③‘가장 높은 구름에 올라 지극히 높은 자와 같아지리라 하는도다 (사14:14) 이 구절은 사탄이 하나님을 대적하려고 했음을 말합니다.

철학은 이러한 이야기를 황당하다고 생각할 뿐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오히려 사탄과 죄에 대한 성경의 내용을 조롱하기까지 합니다. 왜냐하면 인간은 하나님의 은혜를 받기 전까지는 타락한 사탄의 성향을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세상이 자기 지혜로는 하나님을 알지 못하므로’(고전1:21)그런 것입니다. 철학으로는 진리의 편린(片鱗)을 발견할 수는 있겠지만, 인간의 죄 된 본성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
그러나 인간의 죄 문제에 대한 한계를 깨닫고 하나님을 믿게 되면 그 신자 안에 하나님의 은혜가 역사하게 되고, 비로소 그 은혜의 힘으로 죄의 성향을 죽이고 깨달은 진리를 따라 나설 수 있게 되는 것입니다. “모든 죄의 공통적인 속성은 하나님의 사랑으로부터 벗어나는 것이다. 하나님의 사랑을 떠나 그분이 정하신 목표가 아닌 자기가 세운 이기적인 목표를 이루려는 욕구는 세상의 사조 및 인류의 근본적인 죄의 공통적인 속성이다.”<죄의 철학/오스왈드 챔버스> 
철학은 죄를 깨닫게 하지만, 그 죄를 해결해 주지는 못합니다. 오직 하나님의 은혜를 받아야만 죄를 멀리할 수 있습니다.ⓒ최용우


♥2019.8.15. 광복절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54 2016년 고난의 유익 최용우 2019-09-04 150
6453 2016년 고난과 나 최용우 2019-09-03 110
6452 2016년 고난과 하나님 [1] 최용우 2019-09-02 148
6451 2016년 나는 조국을 사랑합니다 [2] 최용우 2019-08-30 317
6450 2016년 있고 없고 최용우 2019-08-29 189
6449 2016년 손해와 이익 [2] 최용우 2019-08-28 179
6448 2016년 그냥 믿어짐 [4] 최용우 2019-08-27 158
6447 2016년 한국인의 의식구조 [1] 최용우 2019-08-24 239
6446 2016년 미국인의 의식구조 [1] 최용우 2019-08-23 152
6445 2016년 중국인의 의식구조 [1] 최용우 2019-08-22 138
6444 2016년 일본인의 의식구조 최용우 2019-08-21 171
6443 2016년 인간의 의식구조 최용우 2019-08-20 167
6442 2016년 어려움을 극복하는 다섯가지 방법 [1] 최용우 2019-08-19 220
6441 2016년 철학과 사랑 최용우 2019-08-17 126
6440 2016년 철학과 생명 최용우 2019-08-16 102
» 2016년 철학과 은혜 최용우 2019-08-15 92
6438 2016년 철학과 용서 최용우 2019-08-14 86
6437 2016년 철학과 신학 [1] 최용우 2019-08-13 95
6436 2016년 붉은 성경 [2] 최용우 2019-08-12 135
6435 2016년 생각 훈련 최용우 2019-08-10 238
6434 2016년 생각 선택하기 최용우 2019-08-08 166
6433 2016년 다른 생각 [1] 최용우 2019-08-07 188
6432 2016년 생각과 마음 [1] 최용우 2019-08-06 200
6431 2016년 제목질 안하기 최용우 2019-08-05 116
6430 2016년 당신을 도와줄 유일한 사람 최용우 2019-08-03 232
6429 2016년 종지기 집사님 [2] 최용우 2019-08-02 168
6428 2016년 한석봉 글씨 최용우 2019-08-01 175
6427 2016년 낀 나라의 운명 [2] 최용우 2019-07-30 170
6426 2016년 찢어진 왕국 [1] 최용우 2019-07-29 105
6425 2016년 세번째 왕 솔로몬 최용우 2019-07-27 186
6424 2016년 두 번째 왕 다윗 최용우 2019-07-26 149
6423 2016년 첫번째 왕 사울 [2] 최용우 2019-07-25 176
6422 2016년 왕을 원하는 사람들 [3] 최용우 2019-07-24 143
6421 2016년 믿음의 영웅과 열두지파 [2] 최용우 2019-07-22 135
6420 2016년 헛된 길을 걷는 열두지파 최용우 2019-07-20 17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