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의 의식구조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240 추천 수 0 2019.08.24 09:54:39
.........

hb6447.jpg

♣매일 아침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447번째 쪽지!


□한국인의 의식구조


한국 영화를 보면, 욕이 엄청 많이 나옵니다. 영화에서 국가(나라)는 언제나 국민을 괴롭히는 역할로 나옵니다. 권력과 힘(돈)으로부터 억압 받아 흘리는 ‘눈물(감동,신파)’을 강조합니다.
우리나라는 땅이 좁고 인구는 많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종적 질서’를 따르는 수직적 의식구조가 형성된 나라입니다. 그래서 사람들이 위아래로 사는 아파트가 발달한 것인가? 우리나라 사람들은 서열에 아주 민감합니다. 우리나라에서 성공하려면 줄을 잘 서야 되죠. 자기 라인의 사람이라면 이해타산을 초월합니다. 그것을 좋게는 정(情)이라고 표현합니다.
서양인의 의식구조는 수평적 ‘횡적 질서’를 따르기 때문에 서열이 없고 언어에도 존칭이 없습니다. 인간관계는 평등하고 개인주의적이며 공과 사를 철저하게 구별하고 타인에 대해 무관심합니다. 미국에서는 대통령이 바람을 피워도(클린턴) 그것은 개인적인 일탈이라며 아무도 문제 삼지 않습니다.
그러나 한국인은 정을 앞세우면서 이성보다는 감정에 호소하며 공과 사를 무력화 시킵니다. 국회 인사 청문회만 보더라도 그 사람이 맡은 직책을 얼마나 잘 수행할 수 있느냐는 공적인 책무를 따지는 것이 아니라, 그 사람을 둘러싼 주변인의 사적인 비리를 훨씬 더 부각시켜서 그 사람을 나쁘다고 평가합니다.
그런데, 우리나라 사람들의 의식구조도 젊은이들부터 점점 ‘수평적 질서화’ 되어 가는 것 같습니다. 이런 현상을 보고 나이 드신 분들은  “아이고, 우리나라가 어찌되려는지, 요즘 젊은 것들은 버르장머리가 없어. 말세야 말세..”라며 혀를 찹니다. 그러나 걱정하지 마세요. 요즘 젊은 것들은 다 ‘방탄소년단’입니다.ⓒ최용우 


♥2019.8.24. 흙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이주현

2019.08.30 11:33:06

하하하. 마지막 글귀가 재밌었어요.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55 2016년 고난의 신비 [1] 최용우 2019-09-05 112
6454 2016년 고난의 유익 최용우 2019-09-04 152
6453 2016년 고난과 나 최용우 2019-09-03 111
6452 2016년 고난과 하나님 [1] 최용우 2019-09-02 149
6451 2016년 나는 조국을 사랑합니다 [2] 최용우 2019-08-30 319
6450 2016년 있고 없고 최용우 2019-08-29 189
6449 2016년 손해와 이익 [2] 최용우 2019-08-28 179
6448 2016년 그냥 믿어짐 [4] 최용우 2019-08-27 158
» 2016년 한국인의 의식구조 [1] 최용우 2019-08-24 240
6446 2016년 미국인의 의식구조 [1] 최용우 2019-08-23 153
6445 2016년 중국인의 의식구조 [1] 최용우 2019-08-22 139
6444 2016년 일본인의 의식구조 최용우 2019-08-21 172
6443 2016년 인간의 의식구조 최용우 2019-08-20 167
6442 2016년 어려움을 극복하는 다섯가지 방법 [1] 최용우 2019-08-19 222
6441 2016년 철학과 사랑 최용우 2019-08-17 128
6440 2016년 철학과 생명 최용우 2019-08-16 102
6439 2016년 철학과 은혜 최용우 2019-08-15 92
6438 2016년 철학과 용서 최용우 2019-08-14 87
6437 2016년 철학과 신학 [1] 최용우 2019-08-13 95
6436 2016년 붉은 성경 [2] 최용우 2019-08-12 137
6435 2016년 생각 훈련 최용우 2019-08-10 238
6434 2016년 생각 선택하기 최용우 2019-08-08 166
6433 2016년 다른 생각 [1] 최용우 2019-08-07 189
6432 2016년 생각과 마음 [1] 최용우 2019-08-06 201
6431 2016년 제목질 안하기 최용우 2019-08-05 116
6430 2016년 당신을 도와줄 유일한 사람 최용우 2019-08-03 232
6429 2016년 종지기 집사님 [2] 최용우 2019-08-02 168
6428 2016년 한석봉 글씨 최용우 2019-08-01 176
6427 2016년 낀 나라의 운명 [2] 최용우 2019-07-30 170
6426 2016년 찢어진 왕국 [1] 최용우 2019-07-29 105
6425 2016년 세번째 왕 솔로몬 최용우 2019-07-27 187
6424 2016년 두 번째 왕 다윗 최용우 2019-07-26 149
6423 2016년 첫번째 왕 사울 [2] 최용우 2019-07-25 179
6422 2016년 왕을 원하는 사람들 [3] 최용우 2019-07-24 143
6421 2016년 믿음의 영웅과 열두지파 [2] 최용우 2019-07-22 13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