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믿어짐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74 추천 수 0 2019.08.27 07:51:01
.........

hb6448.jpg

♣매일 아침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448번째 쪽지!


□그냥 믿어짐


외출했다가 돌아오니 서울에서 유학중인 작은딸이 내려와서 자기 침대에 드러누워 핸드폰을 하고 있네요.
“너는 누구이기에 저 먼 서울에서부터 전철타고 고속버스 타고 시내버스 타고 끄덕끄덕 내려와서 아무도 없는 이 집에 문을 네 맘대로 밀고 들어와 침대에 떡 허니 누워 있느냐? 너는 내가 너의 아빠라는 것을 어찌 믿느냐? 나는 네 아빠가 아닐 수도 있잖아?”
“아빠... 하나도 안 웃겨요. 장난 그만 치고 빨리 돈이나 내놔요.”
“오오오오... 너는 어찌 그리 내가 네 아빠라는 믿음에 그렇게 굳건한 확신이 있단 말인가? 단 한치의 의심도 없이 그리 흔들리지 않는 반석과 같은 믿음은 도대체 뭐란 말인가? 진짜로 너는 믿음이 크도다. 네가 나에게 돈을 맡겨놓은 것도 아니고 내가 너에게 돈을 꾼 것도 아닌데 돈을 내놓으라고 요구하는 저 당당한 믿음 오오오오... 감격스럽구나.”
딸과 장난을 치다보니 엄마가 집에 들어옵니다. 딸은 엄마를 부르며 뛰어 나갑니다. 두 모녀가 오랜만에 만나 이산가족 상봉을 합니다.
“오, 쟤는 또 저 여인을 어찌 저리도 자기의 엄마라고 확신하는가... 엄마가 아닐 수도 있는데... 음... 암튼 놀라운 믿음의 소유자로구나.”
어떤 분이 눈에 보이지도 않는 하나님을 어찌 믿으며 그것도 어떻게 아버지라고 믿느냐? 하고 물었습니다. 생각해보니 정말 그런 것 같아 한 참 동안이나 생각을 해 봤습니다. 하나님께서 어떻게 나의 아버지가 되시지? 그리고 나는 왜 하나님을 아버지라고 부르지?
그 이유를 나도 잘 모르겠습니다. 나는 그냥 하나님이 나의 아버지라고 믿어지고 그냥 확신이 듭니다. ⓒ최용우


♥2019.8.27. 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4'

임경수

2019.08.27 21:47:32

아멘입니다

정충민

2019.08.27 21:47:55

마지막 흰보좌 심판대에서 펼쳐지는 생명책은 성경책입니다. 오직 진리를 통한 믿음만 인정받습니다.

이주현

2019.08.30 11:34:02

오오오~

들꽃607

2019.10.03 11:22:58

그냥 믿어져서 감사한 최용우 올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60 2016년 시와 찬송과 신령한 노래로 최용우 2019-09-11 134
6459 2016년 시편기도 최용우 2019-09-10 154
6458 2016년 시편 찬양 최용우 2019-09-09 141
6457 2016년 고난과 성숙 최용우 2019-09-07 175
6456 2016년 고난과 침묵 [2] 최용우 2019-09-06 153
6455 2016년 고난의 신비 [1] 최용우 2019-09-05 127
6454 2016년 고난의 유익 최용우 2019-09-04 182
6453 2016년 고난과 나 최용우 2019-09-03 132
6452 2016년 고난과 하나님 [1] 최용우 2019-09-02 164
6451 2016년 나는 조국을 사랑합니다 [2] 최용우 2019-08-30 343
6450 2016년 있고 없고 최용우 2019-08-29 217
6449 2016년 손해와 이익 [2] 최용우 2019-08-28 200
» 2016년 그냥 믿어짐 [4] 최용우 2019-08-27 174
6447 2016년 한국인의 의식구조 [1] 최용우 2019-08-24 272
6446 2016년 미국인의 의식구조 [1] 최용우 2019-08-23 171
6445 2016년 중국인의 의식구조 [1] 최용우 2019-08-22 153
6444 2016년 일본인의 의식구조 최용우 2019-08-21 195
6443 2016년 인간의 의식구조 최용우 2019-08-20 182
6442 2016년 어려움을 극복하는 다섯가지 방법 [1] 최용우 2019-08-19 295
6441 2016년 철학과 사랑 최용우 2019-08-17 144
6440 2016년 철학과 생명 최용우 2019-08-16 113
6439 2016년 철학과 은혜 최용우 2019-08-15 103
6438 2016년 철학과 용서 최용우 2019-08-14 93
6437 2016년 철학과 신학 [1] 최용우 2019-08-13 103
6436 2016년 붉은 성경 [2] 최용우 2019-08-12 151
6435 2016년 생각 훈련 최용우 2019-08-10 257
6434 2016년 생각 선택하기 최용우 2019-08-08 180
6433 2016년 다른 생각 [1] 최용우 2019-08-07 200
6432 2016년 생각과 마음 [1] 최용우 2019-08-06 253
6431 2016년 제목질 안하기 최용우 2019-08-05 125
6430 2016년 당신을 도와줄 유일한 사람 최용우 2019-08-03 257
6429 2016년 종지기 집사님 [2] 최용우 2019-08-02 185
6428 2016년 한석봉 글씨 최용우 2019-08-01 313
6427 2016년 낀 나라의 운명 [2] 최용우 2019-07-30 185
6426 2016년 찢어진 왕국 [1] 최용우 2019-07-29 11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