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난과 나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33 추천 수 0 2019.09.03 10:22:26
.........

hb6453.jpg

♣매일 아침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453번째 쪽지!


□고난과 나


벗들과 등산을 가는 차 안 라디오에서 사고로 두 다리를 잃은 사람이 힘들게 사는 사연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저는 새로 산 등산화 깔창이 내 발에 맞을지 안 맞을지 그것을 걱정하고 있었습니다. 신발에 맞게 끝부분을 가위로 잘라냈어야 하는데 시간이 없어 그냥 넣었더니 발가락 끝이 걸려 산행을 하는 내내 신경 쓰이게 했습니다.
두 발이 없는 사람에 비해 나의 발가락 끝을 불편하게 하는 깔창 따위는 얼마나 작은 일입니까? 그러나 저는 짜증을 내고 말았습니다. 나에게는 남의 큰 고통보다도 나의 작은 고통이 훨씬 현실적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렇습니다. 사실 고통이나 고난은 크고 작은 것이 아닙니다. 그냥 나에게 닥친 고난이 이 세상에서 가장 큰 것입니다.
도대체 사람들에게 고난(苦難)이라는 것은 왜 있는 것일까요? 불교에서는 ‘인생은 고해(苦海)다’라고 해석합니다. 어쩌면 세상사는 그 자체가 괴로움의 바다가 아닐 런지요? 그래서 부처님은 “태어나는 것, 늙는 것, 병드는 것, 죽는 것, 싫어하는 사람과 만나는 것, 좋아하는 사람과 헤어지는 것, 바라는 것을 얻지 못하는 것을 고성제(苦聖諦)라고 한다. 그냥 존재한다는 것은 괴로움(dukkha)”이라고 했습니다.
그런데 욥은 자신의 고난을 이겨내는 과정에서 놀라운 사실을 깨닫고 그것을 마지막으로 고백하면서 욥기를 끝냅니다. 고난은 자신의 이성을 초월하는 것이며, 고난은 인간의 이해의 테두리 안에 있지 않고 전적으로 하나님의 권한에 속한 것이라는 것입니다.
고난은 불교에서 말하는 것처럼 괴로운 것도 아니며 그렇다고 즐거운 것도 아니며, 고난은 인간과 열방들의 궁극적인 운명을 통제하시는 하나님의 신비한 방식이니 고난에 대해 인간들이 왈가왈부하지 말라는 것입니다.(욥40:1-8) ⓒ최용우


♥2019.9.3. 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81 2016년 회개기도 [1] 최용우 2019-10-10 173
6480 2016년 식사기도 [3] 최용우 2019-10-09 353
6479 2016년 감각과 지성 최용우 2019-10-08 157
6478 2016년 점점 하나님과 가까워지려면 최용우 2019-10-07 247
6477 2016년 구심점 [1] 최용우 2019-10-05 193
6476 2016년 무너진 마음 [2] 최용우 2019-10-04 260
6475 2016년 선지자들과 성경 [1] 최용우 2019-10-03 127
6474 2016년 선지자의 설교 [3] 최용우 2019-10-02 136
6473 2016년 선지자의 외침 [1] 최용우 2019-09-30 111
6472 2016년 전하지도 않고 듣지도 않고 [2] 최용우 2019-09-28 223
6471 2016년 선지자로 부르심 [1] 최용우 2019-09-27 133
6470 2016년 선지자와 백성들 최용우 2019-09-25 118
6469 2016년 선지자와 목사 최용우 2019-09-24 138
6468 2016년 선지자와 하나님 [1] 최용우 2019-09-23 136
6467 2016년 잠언과 지혜 최용우 2019-09-21 198
6466 2016년 뱀과 지혜 [1] 최용우 2019-09-20 279
6465 2016년 지혜의 말씀 최용우 2019-09-19 197
6464 2016년 지혜와 윤리도덕 [1] 최용우 2019-09-18 105
6463 2016년 지혜와 계시 최용우 2019-09-17 109
6462 2016년 지혜와 지식 최용우 2019-09-16 136
6461 2016년 시편과 희노애락(喜怒哀樂) [1] 최용우 2019-09-12 169
6460 2016년 시와 찬송과 신령한 노래로 최용우 2019-09-11 142
6459 2016년 시편기도 최용우 2019-09-10 156
6458 2016년 시편 찬양 최용우 2019-09-09 152
6457 2016년 고난과 성숙 최용우 2019-09-07 178
6456 2016년 고난과 침묵 [2] 최용우 2019-09-06 157
6455 2016년 고난의 신비 [1] 최용우 2019-09-05 130
6454 2016년 고난의 유익 최용우 2019-09-04 183
» 2016년 고난과 나 최용우 2019-09-03 133
6452 2016년 고난과 하나님 [1] 최용우 2019-09-02 167
6451 2016년 나는 조국을 사랑합니다 [2] 최용우 2019-08-30 347
6450 2016년 있고 없고 최용우 2019-08-29 220
6449 2016년 손해와 이익 [2] 최용우 2019-08-28 202
6448 2016년 그냥 믿어짐 [4] 최용우 2019-08-27 178
6447 2016년 한국인의 의식구조 [1] 최용우 2019-08-24 27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