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난과 침묵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36 추천 수 0 2019.09.06 09:57:09
.........

hb6456.jpg

♣매일 아침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456번째 쪽지!


□고난과 침묵


욥은 아브라함과 같은 시기에 살았던 사람으로 추정됩니다. 욥은 아브라함 못지않게 하나님께 인정받았습니다.“욥 같이 온전하고 정직하여 하나님을 경외하며 악에서 떠난 자는 세상에 없느니라”(욥1:8)
그런데 그런 그에게 어느 날 충격적인 일이 벌어졌습니다. 하루아침에 건강, 재물, 가족, 명예까지 다 잃은 것입니다. 모든 사람들이 다 부러워하는 믿음의 사람에게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날 수 있단 말입니까? 저는 도저히 이해가 안 됩니다. 만약 저에게 이런 일이 일어난다면 솔직히 하나님을 욕하면서 교회를 떠날지도 모릅니다.
그런데 욥은 모든 것을 다 잃은 고난보다 어느 순간 시작된 하나님의 침묵을 더욱 괴로워합니다. “내가 앞으로 가도 그가 아니 계시고 뒤로 가도 보이지 아니하며 그가 왼쪽에서 일하시나 내가 만날 수 없고 그가 오른쪽으로 돌이키시나 뵈올 수 없구나.”(욥23:6-9) 고난 가운데 더욱 의지가 되어 주셔야 할 하나님께서 오히려 고난과 함께 ‘침묵’해 버린 것입니다. 이건 완전 배신이죠.
제가 ‘침묵의 비밀’을 알기 전에는 욥과 같은 마음이었습니다. 교부들이 하던 깊은 기도는 하나님의 침묵을 ‘어두움’ 또는 ‘사막’이라고 표현합니다. 이 단계를 넘어가야 비로소 하나님의 ‘조명’이 시작됩니다. 욥도 침묵의 단계를 넘은 후에는 전혀 다른 사람이 됩니다.
침묵의 다리를 건너가 보지 않은 사람들은 아무리 설명을 들어도 그것을 알 수가 없습니다. 그것은 이해의 차원이 아니고 경험의 차원이기 때문입니다. 이 세상에서 온갖 것들을 주렁주렁 달고 있는 사람들은 그것 때문에 무거워서 침묵의 다리를 건널 수 없습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 한 번씩 확 흔들어서 다 떨구어 버리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그 다리를 건널 수 있는 기회를 주시는 것입니다.ⓒ최용우


♥2019.9.6. 쇠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2'

임경수

2019.09.06 14:03:28

아멘입니다

장돌뱅이

2019.09.06 20:46:32

고난과 침묵의 햇빛같은 이야기 정말로 아름다운내용이며 삶의 양식에 많은 도움이될것입니다.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90 2016년 교회와 사명 new 최용우 2019-10-21 17
6489 2016년 중보기도 [4] 최용우 2019-10-19 61
6488 2016년 선포기도 최용우 2019-10-18 64
6487 2016년 간구기도 [1] 최용우 2019-10-17 78
6486 2016년 화목기도 최용우 2019-10-16 53
6485 2016년 대적기도 [1] 최용우 2019-10-15 51
6484 2016년 보호기도 최용우 2019-10-14 57
6483 2016년 임재기도 최용우 2019-10-12 109
6482 2016년 감사기도 [1] 최용우 2019-10-11 142
6481 2016년 회개기도 최용우 2019-10-10 96
6480 2016년 식사기도 [2] 최용우 2019-10-09 110
6479 2016년 감각과 지성 최용우 2019-10-08 105
6478 2016년 점점 하나님과 가까워지려면 최용우 2019-10-07 158
6477 2016년 구심점 [1] 최용우 2019-10-05 141
6476 2016년 무너진 마음 [2] 최용우 2019-10-04 186
6475 2016년 선지자들과 성경 [1] 최용우 2019-10-03 88
6474 2016년 선지자의 설교 [3] 최용우 2019-10-02 83
6473 2016년 선지자의 외침 [1] 최용우 2019-09-30 69
6472 2016년 전하지도 않고 듣지도 않고 [2] 최용우 2019-09-28 190
6471 2016년 선지자로 부르심 [1] 최용우 2019-09-27 94
6470 2016년 선지자와 백성들 최용우 2019-09-25 91
6469 2016년 선지자와 목사 최용우 2019-09-24 96
6468 2016년 선지자와 하나님 [1] 최용우 2019-09-23 100
6467 2016년 잠언과 지혜 최용우 2019-09-21 149
6466 2016년 뱀과 지혜 [1] 최용우 2019-09-20 180
6465 2016년 지혜의 말씀 최용우 2019-09-19 120
6464 2016년 지혜와 윤리도덕 [1] 최용우 2019-09-18 84
6463 2016년 지혜와 계시 최용우 2019-09-17 87
6462 2016년 지혜와 지식 최용우 2019-09-16 99
6461 2016년 시편과 희노애락(喜怒哀樂) [1] 최용우 2019-09-12 140
6460 2016년 시와 찬송과 신령한 노래로 최용우 2019-09-11 109
6459 2016년 시편기도 최용우 2019-09-10 128
6458 2016년 시편 찬양 최용우 2019-09-09 110
6457 2016년 고난과 성숙 최용우 2019-09-07 149
» 2016년 고난과 침묵 [2] 최용우 2019-09-06 13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