뱀과 지혜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239 추천 수 0 2019.09.20 12:11:35
.........

hb6466.jpg

♣매일 아침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466번째 쪽지!


□뱀과 지혜


“보라 내가 너희를 보냄이 양을 이리 가운데 보냄과 같도다. 그러므로 너희는 뱀같이 지혜롭고 비둘기같이 순결하라.”(마10:16)
한때 비둘기를 키운 적이 있었는데 와우! 다시 비둘기를 키우라고 하면 “너나 키우세요!” 두 번 다시 비둘기는 키울 동물이 아님을 알려드립니다. 아무데나 싸 놓는 배설물은 진짜 사람 돌게 만듭니다. 냄새도 독하고 쇠를 부식시키는 성분 때문에 차에 똥이 떨어지면 그 부분은 칠이 벗겨집니다. 도대체 저런 더러운 새가 어떻게 ‘순결’의 상징이 되었을까요?
비둘기는 평생 암수 한 쌍이 서로 부부처럼 삽니다. 얼마나 애정행각을 하는지 두 마리가 반년 만에 20마리로 불어나더라니까요. 비둘기가 순결하다는 것은 아마도 바람 안 피우고 죽을 때까지 암수가 함께 붙어사는 것을 보고 하는 말 같습니다.
그렇다면 ‘뱀같이 지혜롭고’라는 말은 무슨 뜻일까요? 간교하고 교활한 뱀이 지혜로우니 뱀 같아라고요? 어휴! 차라리 ‘개 같아라’는 말이 더 듣기에 좋습니다. ‘뱀 같아라’ 라니... 그런데 주석을 찾아보니 뱀은 자기에게 닥쳐오는 화를 미리 파악하고 신속하게 도피하는 능력이 탁월하여 당시 사람들은 그것을 보고 뱀이 지혜롭다고 생각하였고  그들의 상용 문자에 뱀을 지혜의 상징으로 표시했다고 합니다.
과학자들은 뱀은 자연 재해나 재앙을 감지하는 감각이 다른 동물들에 비해 더 발달되었기 때문에 둥지에서 재빨리 빠져나온다는 것입니다. 그럼 옛날 내가 다녔던 초등학교 처음 지을 때, 헌집 허는 과정에서 구렁이가 나왔는데 그 구렁이는 왜 빨리 도망을 못가고 삽에 찍혀 죽어서 그 뒤로 소풍날과 운동회 날만 되면 비가 오게 했을까?
뱀처럼 지혜로우라는 말은 ‘현실파악’을 잘 하라는 뜻 같습니다. ⓒ최용우


♥2019.9.20. 금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강종수

2019.09.21 16:00:53

비둘기가 순결하다는 것은 아마도 바람 안 피우고 죽을 때까지 암수가 함께 붙어사는 것을 보고 하는 말 같습니다.!! 그런 것 같으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2016년 뱀과 지혜 [1] 최용우 2019-09-20 239
6465 2016년 지혜의 말씀 최용우 2019-09-19 155
6464 2016년 지혜와 윤리도덕 [1] 최용우 2019-09-18 96
6463 2016년 지혜와 계시 최용우 2019-09-17 96
6462 2016년 지혜와 지식 최용우 2019-09-16 110
6461 2016년 시편과 희노애락(喜怒哀樂) [1] 최용우 2019-09-12 151
6460 2016년 시와 찬송과 신령한 노래로 최용우 2019-09-11 122
6459 2016년 시편기도 최용우 2019-09-10 151
6458 2016년 시편 찬양 최용우 2019-09-09 127
6457 2016년 고난과 성숙 최용우 2019-09-07 173
6456 2016년 고난과 침묵 [2] 최용우 2019-09-06 143
6455 2016년 고난의 신비 [1] 최용우 2019-09-05 124
6454 2016년 고난의 유익 최용우 2019-09-04 179
6453 2016년 고난과 나 최용우 2019-09-03 126
6452 2016년 고난과 하나님 [1] 최용우 2019-09-02 161
6451 2016년 나는 조국을 사랑합니다 [2] 최용우 2019-08-30 332
6450 2016년 있고 없고 최용우 2019-08-29 208
6449 2016년 손해와 이익 [2] 최용우 2019-08-28 190
6448 2016년 그냥 믿어짐 [4] 최용우 2019-08-27 170
6447 2016년 한국인의 의식구조 [1] 최용우 2019-08-24 262
6446 2016년 미국인의 의식구조 [1] 최용우 2019-08-23 162
6445 2016년 중국인의 의식구조 [1] 최용우 2019-08-22 151
6444 2016년 일본인의 의식구조 최용우 2019-08-21 187
6443 2016년 인간의 의식구조 최용우 2019-08-20 178
6442 2016년 어려움을 극복하는 다섯가지 방법 [1] 최용우 2019-08-19 272
6441 2016년 철학과 사랑 최용우 2019-08-17 141
6440 2016년 철학과 생명 최용우 2019-08-16 111
6439 2016년 철학과 은혜 최용우 2019-08-15 100
6438 2016년 철학과 용서 최용우 2019-08-14 92
6437 2016년 철학과 신학 [1] 최용우 2019-08-13 100
6436 2016년 붉은 성경 [2] 최용우 2019-08-12 150
6435 2016년 생각 훈련 최용우 2019-08-10 251
6434 2016년 생각 선택하기 최용우 2019-08-08 178
6433 2016년 다른 생각 [1] 최용우 2019-08-07 197
6432 2016년 생각과 마음 [1] 최용우 2019-08-06 23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