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지자의 외침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11 추천 수 0 2019.09.30 09:37:42
.........

hb6473.jpg

♣매일 아침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473번째 쪽지!


□선지자의 외침


선지자들은 깊은 기도를 통해 항상 하나님의 음성을 청종합니다. 그 사회의 주류들과 기득권들이 메시지를 듣고 싶지 않아 핍박할지라도 여전히 하나님의 메시지를 외칩니다. 하나님의 음성에 목말라하는 숨은 성도들이 있기 때문입니다.
첫째로 선지자들은 ‘의(義)롭게 살라’고 외칩니다. 정의와 자비 그리고 사랑을 행하며 살 것을 요구합니다. 기독교인은 타락한 세상 사람들과 똑같은 기준과 가치관으로 살면 안 된다고 외칩니다.
종교 기득권자들은 자신들의 지위와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복잡하고 화려하게 강단을 꾸미고 거대한 형상물이나 집(절, 교회당, 성전)을 지어서 사람들이 위압갑을 느끼게 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외형적인 희생 제사나 형식적인 예식을 좋아하시는 분이 아닙니다. 하나님이 원하시는 제사는 순종의 제사, 감사의 제사, 마음의 제사입니다.(시51편, 사1:10, 엡5:2)
장자교단(?)의 신학대학원을 나와 ‘박사’ 학위까지 받은 목사님이 교회를 개척한지 5년 넘었는데 아직 자립을 못하고 있다며 “역시 성전을 지어야 돼. 요즘은 상가 교회에는 안 와” 그러시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요즘에는 성전을 지어도 안 갑니다. 십계명을 지키면 갑니다.” 라고 농담처럼 대꾸했습니다.
세상 사람들은 교회 건물 보고 교회에 오는 게 아니라 기독교인들이 과연 자신들과 다른 삶을 사는지를 보고 옵니다. 더 바라지도 않습니다. 십계명이라도 지키며 사는 것입니다. 주기도문, 사도신경을 매주 예배시간 외우듯이 십계명도 외워야 합니다. 선지자들은 우리들에게 겉만 화려한 외식을 버리고 ‘의(義)롭게 살라’고 외칩니다. 정의와 자비 그리고 사랑을 행하며 살라고 외칩니다.ⓒ최용우


2019.9.30. 달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임경수

2019.10.01 22:49:25

아멘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89 2016년 중보기도 [4] 최용우 2019-10-19 157
6488 2016년 선포기도 최용우 2019-10-18 118
6487 2016년 간구기도 [1] 최용우 2019-10-17 189
6486 2016년 화목기도 최용우 2019-10-16 109
6485 2016년 대적기도 [1] 최용우 2019-10-15 240
6484 2016년 보호기도 최용우 2019-10-14 102
6483 2016년 임재기도 최용우 2019-10-12 165
6482 2016년 감사기도 [1] 최용우 2019-10-11 229
6481 2016년 회개기도 [1] 최용우 2019-10-10 176
6480 2016년 식사기도 [3] 최용우 2019-10-09 369
6479 2016년 감각과 지성 최용우 2019-10-08 158
6478 2016년 점점 하나님과 가까워지려면 최용우 2019-10-07 247
6477 2016년 구심점 [1] 최용우 2019-10-05 193
6476 2016년 무너진 마음 [2] 최용우 2019-10-04 260
6475 2016년 선지자들과 성경 [1] 최용우 2019-10-03 127
6474 2016년 선지자의 설교 [3] 최용우 2019-10-02 136
» 2016년 선지자의 외침 [1] 최용우 2019-09-30 111
6472 2016년 전하지도 않고 듣지도 않고 [2] 최용우 2019-09-28 223
6471 2016년 선지자로 부르심 [1] 최용우 2019-09-27 133
6470 2016년 선지자와 백성들 최용우 2019-09-25 118
6469 2016년 선지자와 목사 최용우 2019-09-24 138
6468 2016년 선지자와 하나님 [1] 최용우 2019-09-23 136
6467 2016년 잠언과 지혜 최용우 2019-09-21 199
6466 2016년 뱀과 지혜 [1] 최용우 2019-09-20 280
6465 2016년 지혜의 말씀 최용우 2019-09-19 200
6464 2016년 지혜와 윤리도덕 [1] 최용우 2019-09-18 105
6463 2016년 지혜와 계시 최용우 2019-09-17 109
6462 2016년 지혜와 지식 최용우 2019-09-16 137
6461 2016년 시편과 희노애락(喜怒哀樂) [1] 최용우 2019-09-12 170
6460 2016년 시와 찬송과 신령한 노래로 최용우 2019-09-11 142
6459 2016년 시편기도 최용우 2019-09-10 157
6458 2016년 시편 찬양 최용우 2019-09-09 154
6457 2016년 고난과 성숙 최용우 2019-09-07 178
6456 2016년 고난과 침묵 [2] 최용우 2019-09-06 157
6455 2016년 고난의 신비 [1] 최용우 2019-09-05 13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