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심점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75 추천 수 0 2019.10.05 07:31:36
.........

hb6477.jpg

♣매일 아침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477번째 쪽지!


□구심점


구심점(求心點)은 지구가 남극과 북극을 관통하는 축을 중심으로 뺑뺑 돌아가는 것을 말하는데, 또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인물이나 단체, 사람, 목표를 뜻하기도 합니다. 대한민국의 구심점을 무엇인가? 무엇을 중심으로 나라가 돌아가는가? ‘경제(經濟)’인 것 같습니다.
위에서부터 아래까지 온통 경제이야기만 합니다. 지표상으로 세계 11위의 경제대국이면 땅덩어리의 크기나, 인구나, 지하자원(석유)같은 원래부터 주어진 것이 없는 상태에서 이 정도면 우리가 할 수 있는 최고치에 도달했다고 봅니다.
역사상 세계 패권국가가 되었던 나라들은 전쟁으로 다른 나라의 것을 빼앗아서 그렇게 되었던 것이지 우리나라처럼 전쟁 없이 이정도 올라 선 나라는 없습니다. 이즈음에서 한번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우리가 이 세상을 다 얻을 수 있을까요? 일본 정도는 넘어설 것 같지만... 중국이나 미국을 넘을 수 있을까요? 불가능합니다. 쪽수에서 너무 밀립니다.
또한 세상을 다스리는 영이 마귀이기 때문에 이 세상을 다 얻으려면 마귀에게 엎드려 절하고 경배해야 합니다. “마귀가 또 그를 데리고 지극히 높은 산으로 가서 천하만국과 그 영광을 보여 이르되 만일 내게 엎드려 경배하면 이 모든 것을 네게 주리라”(마4:8-9)
우리보다 경제 규모는 작지만 유럽의 선진국들은 경제규모가 어느 정도 되는 시점에 “무엇이 진정 잘 사는 것이 인가?” 라는 고민을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그들은 지금 선진국입니다. 우리나라도 그런 고민을 시작해야죠. 그래야 지금까지의 ‘경제 성장’이 국민이 ‘잘 사는 것’으로 안착이 될 수 있습니다. 지금처럼 아무 구심점이 없이 서로 편을 가르고 싸워봤자 국력만 약해질 뿐입니다. ⓒ최용우

 
♥2019.10.5. 흙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1'

최용우

2019.10.05 07:40:21

어떤분이 함께 등산을 하면서 조국 법무부 장관을 중심으로 찬성, 반대로 나뉘어 싸우는데 매우 혼란스럽다고 도대체 이 상황을 어떻게 간단하게 이해할 수 있는지를 물었습니다. 그분은 아마도 제가 뭐든 다 안다고 생각하시는 것 같은데 "사실 저도 잘 모릅니다."하고 아무 말도 안했습니다. 그리고 등산을 하는 내내 생각을 좀 해봤죠.
간단하게 정리를 하면, 그동안 온갖 불법으로 경제적 기득권을 누리던 사람들이 그냥 앞으로도 계속 쭉 누리겠다고 하는 세력과, 이즈음에서 이제 우리나라도 진정한 선진국으로 올라서자고 하는 세력의 싸움...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닌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2016년 구심점 [1] 최용우 2019-10-05 175
6476 2016년 무너진 마음 [2] 최용우 2019-10-04 224
6475 2016년 선지자들과 성경 [1] 최용우 2019-10-03 111
6474 2016년 선지자의 설교 [3] 최용우 2019-10-02 106
6473 2016년 선지자의 외침 [1] 최용우 2019-09-30 88
6472 2016년 전하지도 않고 듣지도 않고 [2] 최용우 2019-09-28 207
6471 2016년 선지자로 부르심 [1] 최용우 2019-09-27 105
6470 2016년 선지자와 백성들 최용우 2019-09-25 104
6469 2016년 선지자와 목사 최용우 2019-09-24 110
6468 2016년 선지자와 하나님 [1] 최용우 2019-09-23 115
6467 2016년 잠언과 지혜 최용우 2019-09-21 167
6466 2016년 뱀과 지혜 [1] 최용우 2019-09-20 207
6465 2016년 지혜의 말씀 최용우 2019-09-19 141
6464 2016년 지혜와 윤리도덕 [1] 최용우 2019-09-18 93
6463 2016년 지혜와 계시 최용우 2019-09-17 95
6462 2016년 지혜와 지식 최용우 2019-09-16 107
6461 2016년 시편과 희노애락(喜怒哀樂) [1] 최용우 2019-09-12 149
6460 2016년 시와 찬송과 신령한 노래로 최용우 2019-09-11 119
6459 2016년 시편기도 최용우 2019-09-10 140
6458 2016년 시편 찬양 최용우 2019-09-09 123
6457 2016년 고난과 성숙 최용우 2019-09-07 162
6456 2016년 고난과 침묵 [2] 최용우 2019-09-06 141
6455 2016년 고난의 신비 [1] 최용우 2019-09-05 120
6454 2016년 고난의 유익 최용우 2019-09-04 164
6453 2016년 고난과 나 최용우 2019-09-03 119
6452 2016년 고난과 하나님 [1] 최용우 2019-09-02 158
6451 2016년 나는 조국을 사랑합니다 [2] 최용우 2019-08-30 330
6450 2016년 있고 없고 최용우 2019-08-29 204
6449 2016년 손해와 이익 [2] 최용우 2019-08-28 188
6448 2016년 그냥 믿어짐 [4] 최용우 2019-08-27 166
6447 2016년 한국인의 의식구조 [1] 최용우 2019-08-24 251
6446 2016년 미국인의 의식구조 [1] 최용우 2019-08-23 159
6445 2016년 중국인의 의식구조 [1] 최용우 2019-08-22 149
6444 2016년 일본인의 의식구조 최용우 2019-08-21 182
6443 2016년 인간의 의식구조 최용우 2019-08-20 17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