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기도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523 추천 수 0 2019.10.09 13:01:47
.........

hb6480.jpg

♣매일 아침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480번째 쪽지!


□식사기도


어떤 사람이 기독교인이라는 가장 확실한 표지는 무엇입니까? 이슬람은 여자들이 머리에 히잡을 쓰는 것으로, 불교는 머리를 깎고 승복을 입는 것으로, 천주교 또한 그들만의 독특한 표식이 있습니다. 그런데 기독교는? 목사님들은 왜 모두 다 까만(?) 양복만 입는지 모르겠습니다. 저도 생활한복을 입고 강단에 섰다가 눈총을 받고 어쩔 수 없이 까만 양복 한 벌 구입했습니다.(검은색처럼 보이는 청색 양복을 선택함으로써 어떻게든 까망에서 벗어나려고 애를 썼습니다.)
제가 생각하기에 기독교인이라는 가장 확실한 표지는 까만 양복이 아니라 ‘기도’라고 생각합니다. 그 사람이 기도를 하느냐 안하느냐가 진짜 기독교인이냐 아니냐를 구분 짓는다고 ‘감히’ 말씀드립니다.
예를 들면, 밥을 먹을 때 ‘식사기도’를 누가 보든 말든 하느냐 하지 않느냐가 자신의 신앙 고백이라고 ‘감히’ 생각합니다. 저는 사람들이 보든 말든 그 장소가 어디이든 상관없이 10초 이상 손을 모르고 기도를 합니다.(다른 사람들이 보고 있다고 생각하면 10초가 생각보다 상당히 길다는 것을 느낄 것입니다.^^)
옛날에는 식사기도를 하면 노골적으로 방해하는 마귀들이 있었으나, 지금은 적어도 그런 사람은 없을 만큼 대중들의 인식 속에 기독교인들은 식사기도를 한다는 것이 자연스럽게 인식이 되어 있습니다. 문제는 본인이 감히 그리스도인이라는 것을 들어낼 만큼 떳떳하게 살지 못해 창피하여 숨기는 것 같습니다.
식사기도는 처음 몇 번이 어색하지 익숙해지면 오히려 안 하는 것이 더 이상해요. 식사기도는 내가 기독교인이라는 것을 사람들에게 공개적으로 알리는 자신의 ‘신앙고백’입니다.

(기도에 대한 글을 10회 쓰는데 가장 먼저 ‘식사기도’에 대해 씁니다.) ⓒ최용우

 
♥2019.10.9. 한글날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3'

임형규

2019.10.10 10:15:54

공감합니다

一麥

2019.10.10 10:16:18

좋은 信仰 글 감사합니다.
빌립보서 2장12절 "그러므로 나의 사랑하는 자들아, 너희가 항상 순종한 것 같이 내가 있을 때뿐 아니라
지금 내가 없을 때에도 더욱더 순종하여 두려움과 떨림으로 너희 자신의 구원을 일하여 드러내라."

들꽃610

2019.12.22 23:26:18

6480-6489까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490 2016년 교회와 사명 최용우 2019-10-21 150
6489 2016년 중보기도 [4] 최용우 2019-10-19 165
6488 2016년 선포기도 최용우 2019-10-18 128
6487 2016년 간구기도 [1] 최용우 2019-10-17 205
6486 2016년 화목기도 최용우 2019-10-16 110
6485 2016년 대적기도 [1] 최용우 2019-10-15 336
6484 2016년 보호기도 최용우 2019-10-14 122
6483 2016년 임재기도 최용우 2019-10-12 175
6482 2016년 감사기도 [1] 최용우 2019-10-11 240
6481 2016년 회개기도 [1] 최용우 2019-10-10 185
» 2016년 식사기도 [3] 최용우 2019-10-09 523
6479 2016년 감각과 지성 최용우 2019-10-08 161
6478 2016년 점점 하나님과 가까워지려면 최용우 2019-10-07 272
6477 2016년 구심점 [1] 최용우 2019-10-05 208
6476 2016년 무너진 마음 [2] 최용우 2019-10-04 271
6475 2016년 선지자들과 성경 [1] 최용우 2019-10-03 131
6474 2016년 선지자의 설교 [3] 최용우 2019-10-02 155
6473 2016년 선지자의 외침 [1] 최용우 2019-09-30 115
6472 2016년 전하지도 않고 듣지도 않고 [2] 최용우 2019-09-28 229
6471 2016년 선지자로 부르심 [1] 최용우 2019-09-27 141
6470 2016년 선지자와 백성들 최용우 2019-09-25 121
6469 2016년 선지자와 목사 최용우 2019-09-24 143
6468 2016년 선지자와 하나님 [1] 최용우 2019-09-23 139
6467 2016년 잠언과 지혜 최용우 2019-09-21 204
6466 2016년 뱀과 지혜 [1] 최용우 2019-09-20 356
6465 2016년 지혜의 말씀 최용우 2019-09-19 264
6464 2016년 지혜와 윤리도덕 [1] 최용우 2019-09-18 115
6463 2016년 지혜와 계시 최용우 2019-09-17 110
6462 2016년 지혜와 지식 최용우 2019-09-16 146
6461 2016년 시편과 희노애락(喜怒哀樂) [1] 최용우 2019-09-12 181
6460 2016년 시와 찬송과 신령한 노래로 최용우 2019-09-11 159
6459 2016년 시편기도 최용우 2019-09-10 166
6458 2016년 시편 찬양 최용우 2019-09-09 168
6457 2016년 고난과 성숙 최용우 2019-09-07 195
6456 2016년 고난과 침묵 [2] 최용우 2019-09-06 163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