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와 재봉틀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41 추천 수 0 2019.10.25 06:24:06
.........

hb6494.jpg

♣매일 아침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494번째 쪽지!


□토지와 재봉틀


‘토지(土地)’라는 대작을 쓴 박경리씨가 소설가 공지영씨와 인터뷰를 하면서 “알아? 이 재봉틀 믿고 원주로 왔어. 이 재봉틀 믿고 ‘토지’를 시작했지.... 실패하면 이걸로 삯바느질을 한다. 다만 내 문학에 타협은 없다.”고 했다 합니다.
빨갱이로 몰려 사형당한 남편, 유신 시절 저항시를 쓰고 독재자에게 앞장서서 항거하며 투쟁했던 김지하(지금은 변절자가 되어 사람이 180도 변한다는 것이 어떤 것인지를 생생하게 보여주고 계심)가 사위이고, 이런 복잡한 가족사와 토지의 내용이 일제와 지주 지배계급에 항거했던 민초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기 때문에 집필시작 25년만인 1994년에야 끝낼 수 있었다고 합니다.
박경리씨가 그 서슬 퍼런 독재의 암흑 속에서 온갖 고초를 견디며 ‘토지’를 완성할 수 있었던 것은 ‘재봉틀’이 있었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재봉틀 하나에 모든 것을 걸고 세상과 타협하지 않고 묵묵히 길을 걸은 결과 기념비적인 작품을 완성했다는 것입니다.
옛날에는 총칼로 사람들을 굴복시켰다면 요즘에는 자본(資本)으로 사람들을 굴복시키고 타협시키면서 모든 것을 집어 삼키는 세상이 되었습니다. 가장 깨끗해야 될 기독교 또한 자본으로 완전히 오염되어 버렸습니다. 돈이라면 목사가 살인도 저지르는 시대이며, 각종 사건 사고 비리자 명단에 기독교인은 단골입니다. 지금은 예수 믿는다는 것을 감추고 싶은 부끄러운 시대가 되었습니다.
주님은 우리에게도 세상과 타협하지 말고 끝까지 믿음의 길을 가라고 각자에게 ‘재봉틀’ 한 대씩 주셨습니다. 예수 믿고 쪽팔리게 세상과 타협하지 맙시다. 그냥 ‘재봉틀’을 돌릴 지언 정 기독교인으로서 최소한의 가오는 지키며 삽시다.ⓒ최용우


♥2019.10.25. 쇠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2'

아리송

2019.10.26 16:31:55

김지하는 변절자가 아니라, 자신이 기댔던 좌파사상이 헛된 선동이었고,
거기에 속한 사람들의 위선적이고, 거짓으로 가득한 사악함을 보고
그집단 에서 탈츨한 것이지요.

아리까지

2019.10.26 17:47:02

원래 변절자들은 그렇게 변명해요.^^
반대로 우파에 있다가 좌파로 간 사람도 변절자 입니다.
어느쪽 사람이었든 그건 중요하지 않습니다. 진영을 바꾸는게 변졀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25 2016년 심판을 부인함 최용우 2019-12-03 104
6524 2016년 심판의 복 [2] 최용우 2019-12-02 117
6523 2016년 상대성이론과 우주관 [2] 최용우 2019-11-30 128
6522 2016년 우주만물(宇宙萬物) 최용우 2019-11-28 110
6521 2016년 정년퇴직과 우주관 [7] 최용우 2019-11-26 205
6520 2016년 거위의 날개 [3] 최용우 2019-11-25 195
6519 2016년 사람 모양 [3] 최용우 2019-11-23 232
6518 2016년 왜 기도해야 하는가? [1] 최용우 2019-11-22 319
6517 2016년 영혼의 성장 최용우 2019-11-21 203
6516 2016년 나도 디지게 힘들다 [1] 최용우 2019-11-20 223
6515 2016년 임재와 천국 [1] 최용우 2019-11-19 108
6514 2016년 겸손한 사람들 [2] 최용우 2019-11-18 158
6513 2016년 가장 갈망하는 것 [1] 최용우 2019-11-16 215
6512 2016년 마음의 평화 [1] 최용우 2019-11-15 175
6511 2016년 참된 기쁨 [1] 최용우 2019-11-14 153
6510 2016년 상처받지 않음 최용우 2019-11-13 115
6509 2016년 편안함과 안식 [1] 최용우 2019-11-12 109
6508 2016년 감사와 기쁨 최용우 2019-11-11 335
6507 2016년 동역과 협력 최용우 2019-11-09 182
6506 2016년 기도와 순종 최용우 2019-11-08 192
6505 2016년 예민한 고통 [1] 최용우 2019-11-07 171
6504 2016년 비판과 비난 [3] 최용우 2019-11-06 160
6503 2016년 자유와 구속 최용우 2019-11-05 108
6502 2016년 기도와 일 최용우 2019-11-04 165
6501 2016년 길이 막힐 때 최용우 2019-11-03 182
6500 2016년 인도와 신뢰 [1] 최용우 2019-11-01 168
6499 2016년 사소한 일 [1] 최용우 2019-10-31 164
6498 2016년 세상 평가와 비판 최용우 2019-10-30 115
6497 2016년 자랑과 칭찬 [1] 최용우 2019-10-28 197
6496 2016년 높임 받는 것 [1] 최용우 2019-10-27 152
6495 2016년 시천주 인내천 [3] 최용우 2019-10-26 168
» 2016년 토지와 재봉틀 [2] 최용우 2019-10-25 141
6493 2016년 예수 믿는 거 진짜 맞소? [1] 최용우 2019-10-24 228
6492 2016년 하나님은 나의 방탄조끼 최용우 2019-10-23 140
6491 2016년 하나님은 나의 방패 최용우 2019-10-22 15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