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판과 비난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19 추천 수 0 2019.11.06 06:49:14
.........

hb6504.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504번째 쪽지!


□비판과 비난


기독교는 하나님을 만나는 종교입니다. 하나님을 만난 사람들은 다른 사람들을 비판하지 않습니다. 그들이 예수님을 믿든 안 믿든, 다른 종교를 가졌든 안 가졌든, 무신론자이든 아니든 상관없이 그들을 비판하지 않습니다. 또한 같은 기독교 안에서 교리가 다른 교단이나 교파를 나와 다르다고 비난하거나 정죄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그런 사람들을 ‘거듭난 그리스도인’이라 합니다.
이 세상에 하나님이 창조하지 않은 것이 있나요? 하나님이 만든 것들은 각각 그 고유한 기능이 있고 우리는 그것에 대해 이러쿵 저러쿵 할 자격이 없습니다. 무신론자나 타 종교도 마찬가지입니다. 우리는 하나님께서 왜 무신론과 타 종교를 존재하게 하시는지 모릅니다. 그러므로 함부로 무신론자들이나 타 종교인들을 판단하면 안 됩니다. 다만 우리는 그들을 좀 더 너그럽게 대하고 사랑해야 합니다. 본질적으로 그들과 우리가 다를 게 하나도 없습니다. 단지 내가 조금 먼저 하나님의 부름을 받았고 구원을 얻었을 뿐입니다.
저는 계란을 싫어하지만 우리 집 여성동무들은 계란을 좋아해서 하루에 한 개 이상 반드시 먹어줘야 합니다. 그래도 우리 가족은 계란 때문에 싸우지 않고 서로 인정해주고 사랑합니다. 성경을 해석하는 방법에 따라 교리가 약간씩 다를 수 있습니다. 그것은 다른 것이지 틀린 것은 아니기 때문에 서로 비난할 이유가 없습니다. 하지만, 신청진지 뭔지 교회를 허물고 성도들을 지옥으로 끌고 가는 이리들은 때려잡아야죠. 하나님도 그들에게는 자비를 베풀지 않으십니다.
거듭난 그리스도인은 다른 이들을 함부로 비판하거나 비난하거나, 주님이 시키지 않은 일에 함부로 끼어들지 않습니다. 주님이 허락한 일 외에는 그들을 판단할 자격이 없기 때문입니다. ⓒ최용우


♥2019.11.6. 물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3'

임경수

2019.11.06 09:01:05

아멘입니다

정주일

2019.11.06 09:01:27

공감합니다. 하지만 신천진지 하는 이리들은 때려 잡아야 한다는 말씀은 좀 과하지 않나요? 그들도 좀 다른 종교에 해당한다고 할텐데....

최용우

2019.11.06 09:01:51

하하하하...그들은 때려잡아야합니다. 왜냐하면 우리교회 안에 직접 들어와서 우리의 구원을 뻬앗아가기 때문입니다. 만약 강도가 칼을 들고 우리집 문을 열고 들어온다고 해도 그들을 용납해야 하는건 아니죠. 태권도로 팍 때려 잡아서 경찰서에 넘겨야 하죠.요즘엔 천주교 성당문앞에도 ㅅㅊㅈ출입금지 딱지가 붙어 있습니다. 아마 나중에는 절간에도 갈껄요.^^ 때려 잡아야 하는 게 맞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35 2016년 회복과 개혁 new [1] 최용우 2019-12-14 64
6534 2016년 회복과 세상 최용우 2019-12-13 59
6533 2016년 회복과 성결 최용우 2019-12-12 54
6532 2016년 회복과 예수 그리스도 최용우 2019-12-11 50
6531 2016년 회복과 메시아 최용우 2019-12-10 58
6530 2016년 회복과 소망 최용우 2019-12-09 51
6529 2016년 어둠과 심판 최용우 2019-12-07 100
6528 2016년 심판과 승리 최용우 2019-12-06 68
6527 2016년 심판과 사랑 최용우 2019-12-05 70
6526 2016년 심판과 섭리 최용우 2019-12-04 82
6525 2016년 심판을 부인함 최용우 2019-12-03 66
6524 2016년 심판의 복 [1] 최용우 2019-12-02 72
6523 2016년 상대성이론과 우주관 [2] 최용우 2019-11-30 94
6522 2016년 우주만물(宇宙萬物) 최용우 2019-11-28 85
6521 2016년 정년퇴직과 우주관 [3] 최용우 2019-11-26 127
6520 2016년 거위의 날개 [3] 최용우 2019-11-25 137
6519 2016년 사람 모양 [3] 최용우 2019-11-23 170
6518 2016년 왜 기도해야 하는가? [1] 최용우 2019-11-22 208
6517 2016년 영혼의 성장 최용우 2019-11-21 148
6516 2016년 나도 디지게 힘들다 [1] 최용우 2019-11-20 183
6515 2016년 임재와 천국 [1] 최용우 2019-11-19 78
6514 2016년 겸손한 사람들 [2] 최용우 2019-11-18 107
6513 2016년 가장 갈망하는 것 [1] 최용우 2019-11-16 178
6512 2016년 마음의 평화 [1] 최용우 2019-11-15 147
6511 2016년 참된 기쁨 [1] 최용우 2019-11-14 119
6510 2016년 상처받지 않음 최용우 2019-11-13 85
6509 2016년 편안함과 안식 [1] 최용우 2019-11-12 93
6508 2016년 감사와 기쁨 최용우 2019-11-11 291
6507 2016년 동역과 협력 최용우 2019-11-09 147
6506 2016년 기도와 순종 최용우 2019-11-08 150
6505 2016년 예민한 고통 [1] 최용우 2019-11-07 145
» 2016년 비판과 비난 [3] 최용우 2019-11-06 119
6503 2016년 자유와 구속 최용우 2019-11-05 89
6502 2016년 기도와 일 최용우 2019-11-04 135
6501 2016년 길이 막힐 때 최용우 2019-11-03 14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