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위의 날개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53 추천 수 0 2019.11.25 10:18:24
.........

hb6520.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520번째 쪽지!


□거위의 날개


덴마크의 철학자이자 목사였던 키에르케고르의 ‘경건한 풍자’라는 책에 실린 ‘거위의 날개’ 이야기입니다.
거위들이 주일마다 모여서 예배를 드렸습니다. 목사 거위가 설교를 합니다. “창조주는 모든 거위들에게 ‘날개’를 주었고, 모든 거위들은 이 ‘날개’로 강 건너 고향으로 날아갈 수 있습니다.” 거위들은 주일마다 비슷한 설교를 들었지만 예배가 끝나자마자 자기 집으로 돌아가기에 바빴습니다. 거위들은 식성이 좋아서 포동포동 살이 올라 먹음직스럽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집 주인에게 차례로 잡아먹혔습니다.
그렇게 잡아먹히면서도 자신들의 등에 붙은 커다란 '날개'를 사용하여 날아보려고 고민하는 거위는 별로 없었습니다. 거위들은 자신들의 날개는 언젠가 강 건너 고향으로 날아갈 때나 필요한 것이라고 생각할 뿐이었습니다.
간혹 날개를 퍼덕이며 날아보려고 고민하는 거위들도 있었지만, 통통하게 살이 오른 원로 거위들은 “그런다고 날 수 있겠어. 날개에 집착하다보면, 우리들처럼 하나님의 은혜를 듬뿍 받을 수 없어. 우리는 그분 은총으로 이렇게 포동포동 살이 찌고 먹음직하게 되었잖아. 우린 지금 충분히 만족스러운 삶을 살고 있어.”
그 후 거위들에게 ‘날개’는 거추장스러운 것일 뿐이었습니다. 그들은 날기 위한 운동도 하지 않았고, 예배시간에 잠시 하는 경건한 허리운동과 목운동으로 만족하면서 한 마리씩 차례대로 주인의 밥상에 올라가고 있었습니다.
키에르케고르는 그리스도인이 ‘날지 못하는 거위’가 된 것은 현실에 안주하면서 ‘날개(구원)’에 대해 더 이상 관심이 없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최용우


♥2019.11.25. 흐리둥둥한 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3'

임경수

2019.11.26 06:31:16

아멘입니다

정충민

2019.11.26 06:31:35

적절한 표현이네요

들꽃610

2019.12.10 15:24:21

푸른 하늘을 훨훨 날고 싶은 최용우 올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32 2016년 회복과 예수 그리스도 최용우 2019-12-11 97
6531 2016년 회복과 메시아 최용우 2019-12-10 87
6530 2016년 회복과 소망 최용우 2019-12-09 76
6529 2016년 어둠과 심판 최용우 2019-12-07 111
6528 2016년 심판과 승리 최용우 2019-12-06 80
6527 2016년 심판과 사랑 최용우 2019-12-05 79
6526 2016년 심판과 섭리 최용우 2019-12-04 100
6525 2016년 심판을 부인함 최용우 2019-12-03 90
6524 2016년 심판의 복 [2] 최용우 2019-12-02 97
6523 2016년 상대성이론과 우주관 [2] 최용우 2019-11-30 114
6522 2016년 우주만물(宇宙萬物) 최용우 2019-11-28 97
6521 2016년 정년퇴직과 우주관 [7] 최용우 2019-11-26 163
» 2016년 거위의 날개 [3] 최용우 2019-11-25 153
6519 2016년 사람 모양 [3] 최용우 2019-11-23 199
6518 2016년 왜 기도해야 하는가? [1] 최용우 2019-11-22 256
6517 2016년 영혼의 성장 최용우 2019-11-21 174
6516 2016년 나도 디지게 힘들다 [1] 최용우 2019-11-20 200
6515 2016년 임재와 천국 [1] 최용우 2019-11-19 92
6514 2016년 겸손한 사람들 [2] 최용우 2019-11-18 127
6513 2016년 가장 갈망하는 것 [1] 최용우 2019-11-16 195
6512 2016년 마음의 평화 [1] 최용우 2019-11-15 162
6511 2016년 참된 기쁨 [1] 최용우 2019-11-14 135
6510 2016년 상처받지 않음 최용우 2019-11-13 102
6509 2016년 편안함과 안식 [1] 최용우 2019-11-12 99
6508 2016년 감사와 기쁨 최용우 2019-11-11 307
6507 2016년 동역과 협력 최용우 2019-11-09 164
6506 2016년 기도와 순종 최용우 2019-11-08 168
6505 2016년 예민한 고통 [1] 최용우 2019-11-07 161
6504 2016년 비판과 비난 [3] 최용우 2019-11-06 144
6503 2016년 자유와 구속 최용우 2019-11-05 98
6502 2016년 기도와 일 최용우 2019-11-04 146
6501 2016년 길이 막힐 때 최용우 2019-11-03 154
6500 2016년 인도와 신뢰 [1] 최용우 2019-11-01 159
6499 2016년 사소한 일 [1] 최용우 2019-10-31 153
6498 2016년 세상 평가와 비판 최용우 2019-10-30 10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