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년퇴직과 우주관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15 추천 수 0 2019.11.26 06:33:45
.........

hb6521.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521번째 쪽지!


□정년퇴직과 우주관


우리나라는 현행법으로 정해놓은 근로자의 정년퇴직은 60세입니다. 그러나 대부분 그 전에 퇴직을 합니다. 요즘은 40대 후반부터 50대 초반에 알아서 눈치껏 퇴직을 한다고 해서 ‘사오정’이라고 합니다. 왜 이렇게 정년이 빨라지는 것일까요? 세상이 그만큼 휙휙 바뀌어서 나이가 들수록 그걸 못 따라간다는 것입니다.
어떤 모임에서 “목사는 65세가 정년퇴직이고 어떤 교단은 70세에 정년퇴직을 하기도 합니다.” 라고 했더니 불신자 친구가 “우~~오오와아아....나도 목사나 할 걸...”
세상은 눈부시게 발전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가장 발전이 더디고 변화를 못 따라 가는 곳이 ‘기독교’인 것 같습니다. 세상은 미래를 바라보고 새로운 것을 끊임없이 만들어내고 있는데, 기독교는 2천년 전, 혹은 500년 전의 어느 시점에 머물러서 더 나가지 못하고 뭐가 맞네 뭐가 틀리네 논쟁을 하며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2000년 전이나 500년 전의 세상은 2차, 3차원적 평면적 ‘가치관’의 세상이었다면, 지금은 글로벌(global) ‘세계관’을 넘어 우주시대(cosmic age)로 들어가는 ‘우주관’의 시대입니다.
요즘 학생들은 태어나자마자 핸드폰을 손에 쥐고 대학원에 이르기까지 현대과학이 관찰해낸 과학적 지식에 기초한 ‘우주관’을 교육받으며 살고 있습니다. 따라서 성경을 이해하고 해석하고 설교하는 신학적 진술도 현대인의 ‘우주관’에 이해되고 납득되고 의미가 전달되는 방향으로 발전해 가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기독교는 더 이상 사람들을 설득하지 못하고 과거의 유물취급을 당하고 말 것입니다.
모 교단의 목사, 장로 정년을 75세 까지 늘리는 헌의안을 검토중이라는 기사를 보고 허허허허허허허허허 웃음만 나옵니다. ⓒ최용우


♥2019.11.26. 불타는 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3'

김완구 목사

2019.11.27 15:12:22

진정으로 우주관을 가지고 사는 사람들이 우리 하나님의 자녀 아닐까요?
변함없이 천국복음을 전해야 합니다.
그것이 목회자의 사명이요 그리스도인들의 소망입니다

정충민

2019.11.28 08:39:23

육체사역을 하는 레위인 외에는 성경에 정년이 없습니다.
나이들수록 더 잘 할 수 있는 일이 목회입니다.
자기 관리가 문제이지요.
젊은 목회자들은 실수가 많기 마련입니다.
영혼을 대하는 일이 목회이기에 실수 없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나무

2019.11.28 08:40:44

목회는 하면 할수록 더 어려워지는 것이라고 하던데요..ㅠ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29 2016년 어둠과 심판 new 최용우 2019-12-07 64
6528 2016년 심판과 승리 최용우 2019-12-06 50
6527 2016년 심판과 사랑 최용우 2019-12-05 55
6526 2016년 심판과 섭리 최용우 2019-12-04 65
6525 2016년 심판을 부인함 최용우 2019-12-03 50
6524 2016년 심판의 복 [1] 최용우 2019-12-02 56
6523 2016년 상대성이론과 우주관 [2] 최용우 2019-11-30 75
6522 2016년 우주만물(宇宙萬物) 최용우 2019-11-28 74
» 2016년 정년퇴직과 우주관 [3] 최용우 2019-11-26 115
6520 2016년 거위의 날개 [2] 최용우 2019-11-25 117
6519 2016년 사람 모양 [3] 최용우 2019-11-23 157
6518 2016년 왜 기도해야 하는가? [1] 최용우 2019-11-22 186
6517 2016년 영혼의 성장 최용우 2019-11-21 134
6516 2016년 나도 디지게 힘들다 [1] 최용우 2019-11-20 168
6515 2016년 임재와 천국 [1] 최용우 2019-11-19 70
6514 2016년 겸손한 사람들 [2] 최용우 2019-11-18 96
6513 2016년 가장 갈망하는 것 [1] 최용우 2019-11-16 171
6512 2016년 마음의 평화 [1] 최용우 2019-11-15 142
6511 2016년 참된 기쁨 [1] 최용우 2019-11-14 112
6510 2016년 상처받지 않음 최용우 2019-11-13 77
6509 2016년 편안함과 안식 [1] 최용우 2019-11-12 87
6508 2016년 감사와 기쁨 최용우 2019-11-11 285
6507 2016년 동역과 협력 최용우 2019-11-09 136
6506 2016년 기도와 순종 최용우 2019-11-08 143
6505 2016년 예민한 고통 [1] 최용우 2019-11-07 142
6504 2016년 비판과 비난 [3] 최용우 2019-11-06 115
6503 2016년 자유와 구속 최용우 2019-11-05 84
6502 2016년 기도와 일 최용우 2019-11-04 128
6501 2016년 길이 막힐 때 최용우 2019-11-03 140
6500 2016년 인도와 신뢰 [1] 최용우 2019-11-01 147
6499 2016년 사소한 일 [1] 최용우 2019-10-31 141
6498 2016년 세상 평가와 비판 최용우 2019-10-30 93
6497 2016년 자랑과 칭찬 [1] 최용우 2019-10-28 171
6496 2016년 높임 받는 것 [1] 최용우 2019-10-27 125
6495 2016년 시천주 인내천 [3] 최용우 2019-10-26 13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