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사의 고민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253 추천 수 0 2020.02.04 09:07:52
.........

hb6574.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574번째 쪽지!


□목사의 고민


잘 아는 목사님이 작년에 지역 기독교연합회에서 말단 임원을 맡아 실무자로 1년을 섬겼는데, 다시는 그런 일은 안하겠다며 손사래를 쳤습니다. 교회 연합 행사를 할 때, 최대의 난제는 임원 조직과 행사 담당 순서를 배정하는 일이랍니다. 지금도 머리카락이 몇 가닥 없는 분이 얼마나 고민을 했는지 머리가 다 빠져버렸네요.^^
참으로 유치하게도 일반적으로 목사들은 자기가 주인공이 되지 않으면 견디지 못하는 속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항상 설교를 하거나 예배를 주도하고 교인들에게 섬김을 받던 습관 때문입니다. 그래서 목사가 여러 명 모이면 그 안에서도 서열을 정합니다. 주로 교인 수가 많고 교회당을 크게 지은 순서대로 정한다고 합니다.
작년에 부활절연합집회를 하는데 그 지역에서 두 번째로 교인수가 많은 교회가 빠졌답니다. 전년도 집회순서 중에 자기교회 담임목사를 뒤쪽에 넣어서 섭섭했다며 모든 연합모임에서 빠지겠다고 선언해 버린 것입니다. 참으로 유치 찬란 고양이 빤스
한국교회 목회자들의 이러한 인식은 예수님도 깜짝 놀랄 일입니다. 조금이라도 큰 교회를 맡고 있는 목사들과 대화를 해보면 대부분 목소리에 묘한 권위가 들어가 있습니다. 한 가지 일을 오랜 동안 해서 나름 성공했다면 관록이 붙기 마련이기는 하지만, 그러나 목회자는 달라야 하지 않을까요? 하는 생각을 해 봅니다. 목사들은 좋은 말만 하고 살아야 하는 직업이기 때문인지 참 말은 번지르르하게 잘합니다. 말로는 도무지 이길 수 없습니다.
이상은 제가 잘 아는 목사님이 ‘목사의 고민’이라며 이렇게 글을 써 달라고 제보(?)를 해 주셔서 쓰기는 썼는데, 감히 하나님의 종님들의 심기를 건드리는 것 같아 눈치가 보입니다.ⓒ최용우


♥2020.2.4. 입춘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9'

인생은사랑

2020.02.04 15:40:34

겸손하면 주의종 교만하면 교주다. ㅎㅎ

haha

2020.02.05 02:27:30

언제나 햇볕같은 이야기로 감동 공감합니다
한국교회 뿐 아니라 이민교회도 마찬가지 입니다 ㅎㅎㅎ

김교자

2020.02.05 07:02:50

ㅠㅜ
허나 아직은 신실하신 종들이 계심을 믿습니다.
그래야 적어도 가나안성도가 되진 않을테니까요.

한가한

2020.02.05 07:04:08

요즘 초심 잃은 정신머리 나간 목사들이 넘 많아서요~~

김경호

2020.02.05 07:05:22

이 글을 읽으니 예수님의 다음과 같은 말씀이 생각나는군요.

"네가 누구에게나 혼인 잔치에 청함을 받았을 때에 높은 자리에 앉지 말라. 그렇지 않으면 너보다 더 높은 사람이 청함을 받은 경우에 너와 그를 청한 자가 와서 너더러 '이 사람에게 자리를 내주라' 하리니 그 때에 네가 부끄러워 끝자리로 가게 되리라.

청함을 받았을 때에 차라리 가서 끝자리에 앉으라. 그러면 너를 청한 자가 와서 너더러 '벗이여, 올라 앉으라' 하리니 그 때에야 함께 앉은 모든 사람 앞에서 영광이 있으리라. 무릇 자기를 높이는 자는 낮아지고 자기를 낮추는 자는 높아지리라"(눅 14:8-11).

자기가 주인공이 되지 않으면 견디지 못하는 권위적인 목사는 그리스도의 겸손이 아닌 바리새인의 교만을 닮은 사람이지요.

우리가 복음서를 읽어보면 부활하신 예수님이 제자들에게 조반을 차려서 대접하셨음을 알 수 있습니다. 부활 후의 예수님은 지극히 높은 곳으로 승귀를 하셨기 때문에(빌 2:9-11) 식사를 준비해서 남에게 대접할 군번(?)이 아니십니다. 그럼에도 예수님은 여전히 자기보다 낮은 자를 섬기셨지요.

오늘날 한국교회 목사들이 '먹사'라고 조롱을 당하는 것도 따지고 보면 예수 그리스도의 마음을 품지 않은 데 있다 할 것입니다.

이정주

2020.02.05 09:17:10

교회에서 목회자 초빙 방법이 기업과 같은 수준 이잖아요?
석사, 박사, 학벌, 자격증..
그 기준에만 부합한 사람을 찾았으니 당연한 결과 아닐까요..
이력서 하나하나 붙잡고 당회에서 기도하면서 선출하는건
본 적이 없네요..
또 목회자 한 사람 초빙을 위해서 한 자리 모여 설교는 들어볼 지언정
함께 금식하고 철야로 기도하는 교회는 없는것 같네요.

김형태

2020.02.07 07:41:28

동감입니다. 말로는 도무지 이길 수 없는.... ㅠㅠ

맹물훈장

2020.02.11 09:38:28

무슨 일을 하든
인격적인 하나님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말한다면
부작용은 없을 것을...................().

상쾌한 아침

2020.02.26 13:25:03

매우 가슴 찔리는 말씀!!!
잘 참고하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95 2016년 절두산 언덕 new [1] 최용우 2020-02-28 37
6594 2016년 해골 언덕 update [2] 최용우 2020-02-27 84
6593 2016년 골고다 언덕 [3] 최용우 2020-02-26 88
6592 2016년 코로나보다 더 무서운 것 최용우 2020-02-25 217
6591 2016년 구원을 이루라 [1] 최용우 2020-02-24 81
6590 2016년 떨림으로 [1] 최용우 2020-02-22 103
6589 2016년 두렵고 [2] 최용우 2020-02-21 125
6588 2016년 세 가지 구원 [3] 최용우 2020-02-20 110
6587 2016년 중간지대 [3] 최용우 2020-02-19 89
6586 2016년 호동왕자와 결혼은 [2] 최용우 2020-02-18 54
6585 2016년 낙랑공주의 결혼 [1] 최용우 2020-02-17 108
6584 2016년 주편단심(主片丹心) 최용우 2020-02-15 125
6583 2016년 한 조각 붉은 마음 최용우 2020-02-14 107
6582 2016년 프레임에 빠지면 [5] 최용우 2020-02-13 189
6581 2016년 천국에 어울리는 얼굴 [3] 최용우 2020-02-12 142
6580 2016년 하나님과 나의 자아 [1] 최용우 2020-02-11 98
6579 2016년 심복(心腹) [2] 최용우 2020-02-10 106
6578 2016년 성령충만과 임재 최용우 2020-02-08 105
6577 2016년 성령충만 받는 방법 최용우 2020-02-07 117
6576 2016년 성령세례와 성령충만 [3] 최용우 2020-02-06 104
6575 2016년 물세례와 성령세례 최용우 2020-02-05 98
» 2016년 목사의 고민 [9] 최용우 2020-02-04 253
6573 2016년 예배 시간에 목이 떨어진 권사님 [3] 최용우 2020-02-03 150
6572 2016년 영원한 시간 [3] 최용우 2020-02-01 177
6571 2016년 예수와 하나님 나라 최용우 2020-01-31 129
6570 2016년 예수와 세례요한 최용우 2020-01-30 71
6569 2016년 예수의 신성 최용우 2020-01-29 72
6568 2016년 예수의 인성 [1] 최용우 2020-01-28 74
6567 2016년 예수와 미래 [1] 최용우 2020-01-24 135
6566 2016년 예수 경험 최용우 2020-01-23 134
6565 2016년 예수와 경륜(經綸) [2] 최용우 2020-01-22 98
6564 2016년 예수와 믿음 [2] 최용우 2020-01-21 117
6563 2016년 예수와 회개 최용우 2020-01-20 104
6562 2016년 예수와 유대인들 최용우 2020-01-18 129
6561 2016년 예수와 법칙 [1] 최용우 2020-01-17 126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