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고다 언덕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261 추천 수 0 2020.02.26 06:30:52
.........

hb6593.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593번째 쪽지!


□골고다 언덕


골고다 즉 해골의 곳이라는 곳에 이르러 (마27:33)
유대인들은 주로 사형수들을 ‘석형’으로 처형했습니다. 넓은 웅덩이를 파고 그 가운데 사형수를 세워 놓고 위에서 아래로 돌을 던졌습니다. 그런데 로마는 이스라엘을 점령한 뒤 석형을 폐지하고 ‘십자가형’을 집행했습니다. 유대인들은 자신들이 돌을 던졌던 웅덩이로 내려갔고 대신 자신들이 서서 돌을 던졌던 그 언덕에 세워진 십자가를 보았습니다. 완전히 입장이 뒤바뀐 것입니다.
골고다는 모세가 성막을 만들었을 때 짐승을 잡던 번제소가 있던 곳입니다. 짐승을 잡아 각을 뜨고 피를 받는 날이면 피비린내가 진동하던 곳이었습니다. 골고다 언덕은 이렇게 유대 율법과 로마 법률이 번갈아가면서 사람을 심판하여 사형을 집행하던 곳, 율법의 저주와 법률의 심판이 쏟아져 내린 곳입니다.
그래서 여기에 예수님의 십자가가 선 것입니다. 율법의 저주와 법률의 심판을 끊어 버리기 위해 바로 그 장소에 십자가가 세워진 것입니다. 십자가에서 예수님이 하신 일은 율법과 법률에 묶여있었던 우리를 풀어 자유하게 해주신 것입니다.
율법과 법률이 무엇입니까? 아담과 하와가 에덴동산에서 따 먹었던 ‘선과 악’의 원리에 기대고 있는 심판입니다. 선과 악은 절대적 진리가 아닙니다. 선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누구에게는 악이고, 악이라고 생각하는 것이 누구에게는 선이 되기도 하며, 그것은 철저하게 인간이 스스로 심판자가 되는 ‘인본주의’입니다.
‘서기관들과 바리새인들이 모세의 자리에 앉았으니’(마23:2) 우리는 지금 골고다 언덕에서 율법과 법률로 판단한 죄인에게 돌을 던지며 십자가를 조롱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요?  ⓒ최용우


♥2020.2.26 물 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3'

임경수

2020.02.27 07:31:57

아멘입니다

김교자

2020.02.27 07:32:16

주여~~

정충민

2020.02.27 07:32:34

'어둠의 세상 주관자들'이 문화로 인간을 신으로 세뇌시키고 있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97 2016년 교회 밖 예배 [3] 최용우 2020-03-03 402
6596 2016년 제의법과 도덕법 [3] 최용우 2020-03-02 161
6595 2016년 절두산 언덕 [2] 최용우 2020-02-28 151
6594 2016년 해골 언덕 [2] 최용우 2020-02-27 168
» 2016년 골고다 언덕 [3] 최용우 2020-02-26 261
6592 2016년 코로나보다 더 무서운 것 [1] 최용우 2020-02-25 509
6591 2016년 구원을 이루라 [1] 최용우 2020-02-24 199
6590 2016년 떨림으로 [1] 최용우 2020-02-22 178
6589 2016년 두렵고 [2] 최용우 2020-02-21 220
6588 2016년 세 가지 구원 [3] 최용우 2020-02-20 197
6587 2016년 중간지대 [3] 최용우 2020-02-19 163
6586 2016년 호동왕자와 결혼은 [2] 최용우 2020-02-18 105
6585 2016년 낙랑공주의 결혼 [1] 최용우 2020-02-17 187
6584 2016년 주편단심(主片丹心) 최용우 2020-02-15 181
6583 2016년 한 조각 붉은 마음 최용우 2020-02-14 182
6582 2016년 프레임에 빠지면 [5] 최용우 2020-02-13 260
6581 2016년 천국에 어울리는 얼굴 [3] 최용우 2020-02-12 198
6580 2016년 하나님과 나의 자아 [1] 최용우 2020-02-11 177
6579 2016년 심복(心腹) [2] 최용우 2020-02-10 158
6578 2016년 성령충만과 임재 최용우 2020-02-08 188
6577 2016년 성령충만 받는 방법 최용우 2020-02-07 243
6576 2016년 성령세례와 성령충만 [3] 최용우 2020-02-06 191
6575 2016년 물세례와 성령세례 최용우 2020-02-05 196
6574 2016년 목사의 고민 [9] 최용우 2020-02-04 342
6573 2016년 예배 시간에 목이 떨어진 권사님 [3] 최용우 2020-02-03 217
6572 2016년 영원한 시간 [3] 최용우 2020-02-01 223
6571 2016년 예수와 하나님 나라 최용우 2020-01-31 180
6570 2016년 예수와 세례요한 최용우 2020-01-30 104
6569 2016년 예수의 신성 최용우 2020-01-29 114
6568 2016년 예수의 인성 [1] 최용우 2020-01-28 109
6567 2016년 예수와 미래 [1] 최용우 2020-01-24 173
6566 2016년 예수 경험 최용우 2020-01-23 165
6565 2016년 예수와 경륜(經綸) [2] 최용우 2020-01-22 139
6564 2016년 예수와 믿음 [2] 최용우 2020-01-21 159
6563 2016년 예수와 회개 최용우 2020-01-20 14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