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의법과 도덕법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61 추천 수 0 2020.03.02 07:40:20
.........

hb6596.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596번째 쪽지!


□제의법과 도덕법


코로나19로 교회들마다 고민이 많습니다. 이 엄중한 시기에 어떻게 행동하는 것이 신앙인다운 모습일까? 특별히 주일예배와 관련하여 우리는 어떤 자세를 취해야 할 것인가? 어떤 오래된 교회의 목사님은 “우리교회는 교회 역사 100년 중에 지금까지 주일예배를 쉬어본 적이 없는 교회입니다. 한국전쟁 중에도 예배를 쉬지 않았습니다.”
문득 스치는 생각은, 그렇다면 이 교회는 신사참배를 열심히 한 교회로구나... 1936년부터 한국교회는 일제의 신사참배 강요에 시달리다가 굴복한 교회들은 열심히 신사참배를 했습니다. 반대했던 교회들은 1939년까지 대부분 폐쇄되었으니, 100년 동안 예배를 쉬지 않았다는 고백은 열심히 신사참배를 했다는 고백입니다.
‘제의법’은 형식을 갖추어 예배를 드리는 것이고, ‘도덕법’은 공평과 정의를 구현하고 일상의 삶을 정직하고 진실하게 사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 제의법을 주신 이유는 도덕법을 신실하게 지키며 살도록 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러나 이스라엘은 안타깝게도 제의법 준수에는 최선을 다하였지만, 도덕법을 지키는 일에는 무관심하였습니다.
제의법은 자신에게만 그 영향이 미치지만, 도덕법은 타인과 공동체에 피해를 줄 수도, 이익을 줄 수도 있기 때문에 도덕법 준수가 훨씬 더 중요합니다. 예수님이 주신 새 계명도 ‘교회 안에서만 열심히 예배를 드려라’는 제의법이 아니라 ‘하나님을 사랑하고 네 이웃을 네 몸과 같이 사랑하라’는 도덕법입니다.
그동안 한국교회는 ‘제의법’을 따라 교회 안에서만 열심히 예배를 드렸습니다. 이제 교회 밖에서 ‘도덕법’을 따른 삶의 예배를 드리는 삶을 살 때가 된 것입니다. 한국 기독교는 지금부터 ‘신천지와 다르다’는 것을 말이 아닌 행동으로 보여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최용우


♥2020.3.2. 달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3'

최헌주

2020.03.03 08:27:51

아멘!!옳으신 말씀입니다.
이 상황에서도 계속 주일예배를 고집하는 대형교회들을 보면 정말 은혜안되고 화가치밉니다.

김교자

2020.03.03 08:28:09

그러게요.
어느것이 옳은지는 오직 하나님께서 판단하실 것이고 저희교회는 아직은 주일 대예배와 새벽기도회는 이어가고 있습니다.
규모가 작긴 하지만 그래도 아직 믿음이 연약한 저로서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꾸여구역 예배의 자리로 나온 믿음의 지체들이 고마워서 한없는 눈물을 흘렸습니다.
이기심일까요?

정충민

2020.03.03 08:28:25

교회가 신천지 대신 집중포화 당하는걸 막는 길이기도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597 2016년 교회 밖 예배 [3] 최용우 2020-03-03 402
» 2016년 제의법과 도덕법 [3] 최용우 2020-03-02 161
6595 2016년 절두산 언덕 [2] 최용우 2020-02-28 151
6594 2016년 해골 언덕 [2] 최용우 2020-02-27 168
6593 2016년 골고다 언덕 [3] 최용우 2020-02-26 261
6592 2016년 코로나보다 더 무서운 것 [1] 최용우 2020-02-25 509
6591 2016년 구원을 이루라 [1] 최용우 2020-02-24 199
6590 2016년 떨림으로 [1] 최용우 2020-02-22 178
6589 2016년 두렵고 [2] 최용우 2020-02-21 220
6588 2016년 세 가지 구원 [3] 최용우 2020-02-20 197
6587 2016년 중간지대 [3] 최용우 2020-02-19 163
6586 2016년 호동왕자와 결혼은 [2] 최용우 2020-02-18 105
6585 2016년 낙랑공주의 결혼 [1] 최용우 2020-02-17 187
6584 2016년 주편단심(主片丹心) 최용우 2020-02-15 181
6583 2016년 한 조각 붉은 마음 최용우 2020-02-14 182
6582 2016년 프레임에 빠지면 [5] 최용우 2020-02-13 260
6581 2016년 천국에 어울리는 얼굴 [3] 최용우 2020-02-12 198
6580 2016년 하나님과 나의 자아 [1] 최용우 2020-02-11 177
6579 2016년 심복(心腹) [2] 최용우 2020-02-10 158
6578 2016년 성령충만과 임재 최용우 2020-02-08 188
6577 2016년 성령충만 받는 방법 최용우 2020-02-07 243
6576 2016년 성령세례와 성령충만 [3] 최용우 2020-02-06 191
6575 2016년 물세례와 성령세례 최용우 2020-02-05 196
6574 2016년 목사의 고민 [9] 최용우 2020-02-04 342
6573 2016년 예배 시간에 목이 떨어진 권사님 [3] 최용우 2020-02-03 217
6572 2016년 영원한 시간 [3] 최용우 2020-02-01 223
6571 2016년 예수와 하나님 나라 최용우 2020-01-31 180
6570 2016년 예수와 세례요한 최용우 2020-01-30 104
6569 2016년 예수의 신성 최용우 2020-01-29 114
6568 2016년 예수의 인성 [1] 최용우 2020-01-28 109
6567 2016년 예수와 미래 [1] 최용우 2020-01-24 173
6566 2016년 예수 경험 최용우 2020-01-23 165
6565 2016년 예수와 경륜(經綸) [2] 최용우 2020-01-22 139
6564 2016년 예수와 믿음 [2] 최용우 2020-01-21 159
6563 2016년 예수와 회개 최용우 2020-01-20 149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