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쉬어갑시다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61 추천 수 0 2020.04.02 07:10:18
.........

hb6621.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621번째 쪽지!


□잠시 쉬어갑시다


청년시절 한동안 섬겼던 교회가 서울 망원동에 있었는데, 그 지역은 여름에 비만 오면 침수가 되었습니다. 어느 해인가 장마철에 많은 비가 쏟아졌습니다. 그날은 수요일이었는데 막 예배를 시작하려는 찰라 2층 교회 문이 열리면서 지하에 있던 봉제공장 사장님이 급히 뛰어 들어왔습니다. 지금 지하에 물이 들어오고 있으니 짐을 좀 2층 교회로 옮기자는 것이었습니다.
잠깐 고민을 하던 목사님은 예배를 즉시 중지하고 전 성도들에게 의자를 모두 앞쪽으로 밀고 빨리 내려가 짐을 올리라고 했습니다. 재봉틀과 원자재와 제품들을 힘을 합쳐 2층 교회로 옮겼습니다. 그날 망원동에는 1층이 반쯤 잠길 정도로 침수가 되었습니다.
창밖으로 세워놓은 택시 지붕 꼭지만 물 위로 보이던 기억이 나네요. 그 후로 절에 다닌다는 봉제공장 사장님이 고맙다며 치킨 보따리를 들고 주일날 교회에 찾아와서 치킨을 맛있게 나눠 먹었던 기억이 나는군요.
그날 우리는 수요예배를 드리지 못했지만 온 몸으로 ‘이웃사랑’을 실천한 것입니다. 코로나 바이러스라는 홍수가 전 세계를 덮치고 있습니다. 교회는 그러든 말든 한가하게 ‘종교탄압’ 운운하며 예배를 계속 드려야 할까요? 아닙니다.
우리가 도울 수 있는 일은 없지만, 잠시 예배를 중단하거나 대안을 찾는 것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끼치지는 말아야겠습니다. 앞으로 영원히 예배를 못하게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종교탄압’이라고 할 수도 없습니다. 제 생각에는 학교가 문을 열 때 교회도 함께 문을 열면 되겠습니다. 이 사태는 길어야 한 두 달입니다. 우리 잠시 쉬어갑시다. ⓒ최용우


♥2020.4.2. 나무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댓글 '4'

소리샘 :

2020.04.02 10:37:13

망원동이라. 그때쯤 저는 신수동에 있어 비슷한 경험을 한 것 같네요....마포소방차들이 학교 안 높은 지대로 피신해 온 것이 떠오릅니다. 마포는 저의 제2의 고향이나 다름없습니다. 젊은 시절 그곳에서 다 보냈으니까요, 그래서 더 친근감이 있습니다. 아련한 축억을 불러 일으켜 주심에 감사합니다. 오늘도 샬롬~~

최용우

2020.04.03 08:07:13

소리샘님~ 지금은 망원동이 몰라보게 달라졌더라구요. 서울에서 가장 핫한 곳이 되어서 깜짝 놀랐습니다. 옛모습이 다 없어졌습니다. 저는 그때 난지도로 출근을 했었습니다. 잠깐이지만 서울시 청소부를 했었거든요. ㅎㅎ

JXfreak

2020.04.02 12:49:44

우리의 신앙을 지키고자 하는 열심도 중요하지만, 그 열심이 예배를 위해 강도만난 자를
그냥 지나가던 레위인이나 제사장같은 열심이 되어서는 안 됩니다.
지금의 교회는 세상으로부터 멀어지기보다는 세상으로 들어가서 그리스도의 향기가 되어야 합니다.
예수님으로부터 세상으로 보냄을 받은 교회의 사명입니다.

들꽃615

2020.04.02 13:58:54

힘들면 힘 안 내도 됩니다. 최용우 올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33 2016년 똥막대기 [1] 최용우 2020-04-17 141
6632 2016년 가만히 보면 예쁘다 [1] 최용우 2020-04-16 187
6631 2016년 말의 능력 [1] 최용우 2020-04-15 239
6630 2016년 왜 나만 힘든가? 최용우 2020-04-13 224
6629 2016년 발 검사 최용우 2020-04-11 133
6628 2016년 혀 검사 최용우 2020-04-10 77
6627 2016년 마음 검사 최용우 2020-04-09 114
6626 2016년 눈 검사 최용우 2020-04-08 83
6625 2016년 귀 검사 최용우 2020-04-07 76
6624 2016년 영적 건강검진 최용우 2020-04-06 155
6623 2016년 바보가 되겠네 최용우 2020-04-04 165
6622 2016년 나도 내가 이럴 줄 몰랐네 최용우 2020-04-03 179
» 2016년 잠시 쉬어갑시다 [4] 최용우 2020-04-02 161
6620 2016년 성전에서 나가라 [1] 최용우 2020-04-01 188
6619 2016년 제자의 정체성 [1] 최용우 2020-03-31 152
6618 2016년 제자입니까? 최용우 2020-03-30 109
6617 2016년 반응하는 사람이 제자다 최용우 2020-03-28 163
6616 2016년 왜곡된 제자도 [3] 최용우 2020-03-26 133
6615 2016년 제자도 최용우 2020-03-25 130
6614 2016년 원래 찬송은 챈트 [3] 최용우 2020-03-23 150
6613 2016년 다양한 제자들 최용우 2020-03-21 150
6612 2016년 제자들을 뽑으심 최용우 2020-03-20 120
6611 2016년 열두제자? 최용우 2020-03-19 125
6610 2016년 니케아신경 [3] 최용우 2020-03-18 160
6609 2016년 제자들과 사도신경 [4] 최용우 2020-03-17 145
6608 2016년 예수님과 제자들 [2] 최용우 2020-03-16 115
6607 2016년 하나님 나라는 박해받는다 최용우 2020-03-14 180
6606 2016년 하나님 나라는 평화롭다 최용우 2020-03-13 152
6605 2016년 하나님 나라는 청결하다 [1] 최용우 2020-03-12 108
6604 2016년 하나님 나라는 긍휼을 행한다 [4] 최용우 2020-03-11 128
6603 2016년 하나님 나라는 정의롭다 [2] 최용우 2020-03-10 117
6602 2016년 하나님 나라는 온유하다 [1] 최용우 2020-03-09 185
6601 2016년 하나님 나라는 애통하다 [1] 최용우 2020-03-07 204
6600 2016년 하나님 나라는 가난하다 최용우 2020-03-06 282
6599 2016년 하나님 나라와 어거스틴 [2] 최용우 2020-03-05 22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