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내가 이럴 줄 몰랐네

2016년 최용우............... 조회 수 173 추천 수 0 2020.04.03 07:22:33
.........

hb6622.jpg

♣매일 아침 차 한잔 마시면서 전해드리는 햇볕같은이야기 그 6622번째 쪽지


□나도 내가 이럴 줄 몰랐네


친구 목사님과 식사를 하면서 이런저런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나는 목사로서 내가 내 입으로 ‘주일예배 중단’을 선언 할 순간이 올 줄 몰랐습니다. 55년 만에 처음으로 주일 아침에 집에 있으니 기분이 되게 묘하더라구요. 다행히 청년 형제의 도움으로 주일예배를 유튜브 스트리밍으로 드리게 되었습니다. 그런데 생전 처음 내 설교를 내가 보니 진짜 가관이었습니다. 그동안 성도들이 얼마나 인내하며 내 설교를 들어 주었을까 생각하니 고맙기도 하고 쪽팔려서 쥐구멍에라도 들어가고 싶더라니깐요. 어후~”
예배당에 갈 수도 없고 학교에 갈수도 없고 사람들을 만나는 것조차 조심해야 하는 무서운 상황이 예고도 없이 갑자기 찾아왔습니다. 목사님들마다 평생 목숨 걸고(?) 사수했던 주일예배를 중단해야 하는 결단이 얼마나 당황스럽고 어려운 결정이었겠습니까?
친구 목사님은 온라인으로 예배를 드리면 성도들이 얼마나 예배다운 예배를 드릴 수 있을까? 걱정이 앞섰는데 그런데 의외로 성도들은 별 어려움 없이 예배를 잘 드렸다고 합니다. 인터넷으로 듣는 목사님의 설교가 더 은혜로웠다는 분도 있었다고 합니다.^^
목사님들의 염려와는 달리 이미 많은 성도들은 인터넷이나 스마트폰으로 평소에 유명한 목사님들의 설교를 듣는 일에 익숙해져 있습니다. 어떤 형식만 만들어 주면 집에서도 얼마든지 예배를 잘 드릴 수 있습니다. 그동안 목사님들만 그걸 모르고 있었던 것입니다.
아마도 코로나 바이러스가 소멸되고 나면 이 세상은 완전히 변할 것입니다. 교회도 다시 예전처럼 돌아갈 것이라 안일하게 생각하고 미리 대비를 하지 않으면, ‘예배 중단’ 보다도 더 당혹스러운 상황을 맞이하게 될 지도 모릅니다. ⓒ최용우


♥2020.4.3. 쇠날에 좋은해, 밝은달 아빠 드립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629 2016년 발 검사 최용우 2020-04-11 132
6628 2016년 혀 검사 최용우 2020-04-10 74
6627 2016년 마음 검사 최용우 2020-04-09 109
6626 2016년 눈 검사 최용우 2020-04-08 82
6625 2016년 귀 검사 최용우 2020-04-07 72
6624 2016년 영적 건강검진 최용우 2020-04-06 149
6623 2016년 바보가 되겠네 최용우 2020-04-04 160
» 2016년 나도 내가 이럴 줄 몰랐네 최용우 2020-04-03 173
6621 2016년 잠시 쉬어갑시다 [4] 최용우 2020-04-02 157
6620 2016년 성전에서 나가라 [1] 최용우 2020-04-01 183
6619 2016년 제자의 정체성 [1] 최용우 2020-03-31 146
6618 2016년 제자입니까? 최용우 2020-03-30 102
6617 2016년 반응하는 사람이 제자다 최용우 2020-03-28 154
6616 2016년 왜곡된 제자도 [3] 최용우 2020-03-26 129
6615 2016년 제자도 최용우 2020-03-25 123
6614 2016년 원래 찬송은 챈트 [3] 최용우 2020-03-23 145
6613 2016년 다양한 제자들 최용우 2020-03-21 144
6612 2016년 제자들을 뽑으심 최용우 2020-03-20 113
6611 2016년 열두제자? 최용우 2020-03-19 122
6610 2016년 니케아신경 [3] 최용우 2020-03-18 153
6609 2016년 제자들과 사도신경 [4] 최용우 2020-03-17 139
6608 2016년 예수님과 제자들 [2] 최용우 2020-03-16 111
6607 2016년 하나님 나라는 박해받는다 최용우 2020-03-14 177
6606 2016년 하나님 나라는 평화롭다 최용우 2020-03-13 146
6605 2016년 하나님 나라는 청결하다 [1] 최용우 2020-03-12 105
6604 2016년 하나님 나라는 긍휼을 행한다 [4] 최용우 2020-03-11 124
6603 2016년 하나님 나라는 정의롭다 [2] 최용우 2020-03-10 113
6602 2016년 하나님 나라는 온유하다 [1] 최용우 2020-03-09 181
6601 2016년 하나님 나라는 애통하다 [1] 최용우 2020-03-07 199
6600 2016년 하나님 나라는 가난하다 최용우 2020-03-06 275
6599 2016년 하나님 나라와 어거스틴 [2] 최용우 2020-03-05 223
6598 2016년 하나님 나라는 운동이다 [2] 최용우 2020-03-04 185
6597 2016년 교회 밖 예배 [3] 최용우 2020-03-03 374
6596 2016년 제의법과 도덕법 [3] 최용우 2020-03-02 139
6595 2016년 절두산 언덕 [2] 최용우 2020-02-28 132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