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읽을꺼리

 

가을 바다...

경포호수가에서 피러한............... 조회 수 27 추천 수 0 2020.11.21 16:37:07
.........
출처 :  
KakaoTalk_20201121_154817920.jpg가을 바다 강릉에 오랫동안 살았지만 나는 여전히 바다가 좋아 오늘은 책 편집 작업을 안목해변에서 했다. 이전에는 여름에만 사람들이 바다를 찾았지만, 지금은 인생 샷과 코로나 시국 속에 청정 강원이미지로 사계절 상관없이 전국에서 몰려오고 있다. 고기를 낚고 있는 강태공들, 삼삼오오 모여 커피를 마시며 이야기 하거나 홀로 고독하게 바다를 바라 보거나 책을 읽는 소녀도 있었다. 강릉시민으로서의 의식인지 아버지같은 마음으로 그들을 바라만 봐도 그들의 여유가 내 행복으로 새겨지고 있었다. copocabana-beach-rio-de-janeiro.jpg?fit= 산에서 도 닦는 사람은 있어도 바다에서는 그럴 일이 없음에도 나는 아직도 아이처럼 철이 덜 든건지 계절마다 다른 얼굴을 보여주는 바다를 산보다 더 좋아하고 있다. 봄 바다는 새 꿈을 꾸는 아이를 보는 것 같고, 여름에는 모험과 사랑을 즐기는 젊은이를 만난 듯 흥이 저절로 난다. 가을 바다는 여름과 비할 수 없는 성숙함이 느껴지는 장년 같고, 겨울에는 노년 같은 인생의 진지함이 가슴에 와 닿으니 1년 사계절 바다를 좋아하는 셈이 되었다. ocean-art-cobalt-blue-ocean-jan-matson.j 특별히 한없이 드높고 푸른 코발트색 가을 바다는 어떤 의미를 따지기 전에 그냥 쳐다만 봐도 인생의 넉넉함이 느껴지는 이유는 무엇인가. 여름에는 사람들이 너무 많아서 때론 경망한 느낌까지 들지만, 사색이 깊은 가을 바다는 참된 인생의 의미를 깨닫도록 쉼과 평안을 안겨준다. 가을 바다는 그 많은 사람들이 떠나간 후에 이제는 아무도 봐 주지 않는 파도가 갈매기와 함께 흥분을 가라앉히며, 다 말하지 못한 보따리를 풀고 진지하게 말을 하고 싶어 한다. 보석처럼 아름다웠던 지나간 꿈과 애틋하게 가슴 적시게 했던 한여름 밤의 격정들을 이제는.. 이제는 조용히 잠재우며 현실로 돌아가서 자신을 찾아가게 한다. 1005IMG_2234.jpg 파도는 연신 모래밭에 새겨진 이름들을 지우면서 보이는 현실에서 보이지 않는 영원의 세계로 인도하고 있다. 사람들은 잔잔함 속에서 시원하게 밀려오는 파도 소리를 들으며 근심과 두려움을 내려놓고 비로써 겨울을 생각해 본다. 아니 거울 앞에서 나를 보듯 겨울을 앞두고 이제야 나를 걱정해 본다. 1166.jpg 누가 내 아픔을 알까. 하지만 가을 바다는 친구처럼 내 모습 이대로 싸매줄 것 같아 그냥 좋다. 겨울 바다는 물론 멋은 있지만 너무 삭막하다. 허나 가을 바다는 어떤 상처와 슬픔도 감싸줄 수 있는 가슴이 남아있다. 그 가슴에는 인생의 진지함이 담겨 있다. 여름 철부지들의 모든 소리도 종적을 감추고 진실하게 겨울을 준비해야 하는 내면의 소리가 들리는 신의 품과도 같다. 바다는 하늘을 닮는다고 했던가. 정말로 하늘에 따라 바다 색깔이 바뀌어 간다. 내가 슬프면 가을 바다는 흑갈색으로 변하고, 내가 행복하면 가을 바다는 연녹색으로 변한다. night-moon-sea-sky-blue-4k-li.jpg ‘바다에 와서야 바다가 나를 보고 있음을 알았다.’ 어느 시인의 말처럼 처음에는 내가 바다를 보고 있는 줄 알았는데 이제는 바다가 나를 보며 있음을 알기에 ...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나의 쉰 소리들을 바다를 향해 부르짖고 파도 소리에 눈물을 묻어버릴 때도 그는 말없이 나를 바라만 보고 있었다. 겉보기에는 평안하게 보이는 가을바다는 ‘바다 속에는 동화가 없다,’란 어느 대사처럼 누구도 알지 못하는 고통을 그도 안고 있기에 내 모든 쓴 잔을 이해하며 내 모든 부끄러움을 탓하지 않고 바라볼 줄 아는 친구가 바로 가을 바다다. KakaoTalk_20201121_154736690.jpg 가을 바다는 이렇게 내게 참된 인생의 여유를 주며 가족을 생각하게 하며 그리고 친구처럼 나를 감싸준다. 하나님은 그 바다와도 같다. 님의 깊이와 넓이 그리고 밑바닥은 알지 못하나, 적어도 ‘너는 지금 어디에 있느냐’라는 음성만은 듣고 싶은 것은 겨울이라는 인생 3막 4장에서 당황하지 않기 위하여... 2020년 11월 21일(토) 강릉에서 피러한(한억만)드립니다. KakaoTalk_20201121_154920580.jpg 사진작가:하누리님, 이요셉님, kammy님
^경포호수^maxresdefault.jpg <embed allowscriptaccess="never" src =http://jonathan0691.tistory.com/attachment/lk070000000000.swf width=620 height=730 type=application/x-shockwave-flash wmode="transparent" hidden=tru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98 순전한신앙이야기 구원의 날을 살기위한 주일 황부일 2020-11-30 19
3397 한국교회허와실 바람 빠진 타이어 신학 헬무트 틸리케 2020-11-28 50
» 경포호수가에서 가을 바다... 피러한 2020-11-21 27
3395 수도관상피정 기독교 신비주의는 어떤 길을 걸어왔는가? file [1] 조덕영 박사 2020-11-10 39
3394 경포호수가에서 세상이 왜 이래... 피러한 2020-10-18 89
3393 순전한신앙이야기 구원을 살도록 구원해 주셨다! 황부일 2020-10-04 56
3392 한국교회허와실 [주일·예배①]뉴노멀의 예배(조성돈) file 조성돈 목사 2020-09-19 83
3391 순전한신앙이야기 살아계신 하나님과 그의 예배를 외면하는 자들! [1] 황부일 2020-09-16 72
3390 경포호수가에서 결핍이 가치다... 피러한 2020-09-14 63
3389 순전한신앙이야기 꼰대는 누구고 꼰대라하는 자는 누군가! 황부일 2020-09-08 71
3388 인기감동기타 [회개28] 까맣게 잃어 버렸습니다 file 손제산 목사 2020-09-03 76
3387 인기감동기타 [회개27] 넌 내 새끼도 아니다 file 손제산 목사 2020-09-02 65
3386 인기감동기타 [회개26] 담배 꽁초 주우면서 감사 file 손제산목사 2020-09-01 44
3385 인기감동기타 [회개25] 마땅히 돌려 드려야 함에도 file 손제산 목사 2020-08-21 58
3384 경포호수가에서 가짜사나이 file 피러한 2020-08-21 106
3383 인기감동기타 남북한이 다른 식물이름 정리 [3] 페이스북 2020-07-31 91
3382 경포호수가에서 허세를 벗고... file 피러한 2020-07-28 92
3381 한국교회허와실 [안지영 칼럼] 흩어져 버린 교회 1 안지영 목사 2020-07-28 128
3380 순전한신앙이야기 큰 교회는 무엇이고 작은 교회는 무엇인가! 황부일 2020-07-25 92
3379 인기감동기타 [회개24] 나를 위하여 코로나 19를 주셨습니다 file 손제산 목사 2020-07-23 102
3378 순전한신앙이야기 주의 종이냐! 사람의 종이냐! 황부일 2020-07-19 60
3377 인기감동기타 [회개23] 마음속으로 구시렁 거리고 file 손제산 목사 2020-07-09 73
3376 인기감동기타 [회개22] 내가 교회의 주인인양 file 손제산 목사 2020-07-04 76
3375 인기감동기타 [회개21] 마스크를 쓴다고 저의 오염이 file 손제산 목사 2020-07-03 86
3374 인기감동기타 [회개20] 형식적으로 목회하였음을 file 손제산 목사 2020-07-02 60
3373 인기감동기타 [회개19] 내 안에는 추한 것들이 붙어 있음을 file 손제산 목사 2020-07-01 65
3372 인기감동기타 [회개18] 우쭐거리고 교만하였던 것을 file 손제산 목사 2020-06-30 64
3371 인기감동기타 [회개17] 내 안에 오물들이 file 손제산 목사 2020-06-26 80
3370 경포호수가에서 바닥이 보이는 삶 file [1] 피러한 2020-06-18 134
3369 순전한신앙이야기 예수님은 박애주의자가 아니다! 황부일 2020-06-18 76
3368 순전한신앙이야기 지금 교회들은 세상복음으로 말하는가! 천국복음으로 말하는가! 황부일 2020-06-05 474
3367 사회역사경제 한국교회에 토착화된 새벽 기도의 유래와 본질 file 옥성득 교수 2020-06-05 112
3366 한국교회허와실 목회의 진실엔 성공도 실패도 없다! 황부일 2020-05-27 91
3365 인기감동기타 [회개16] 허망한 꿈만 꾸다가 file 손제산 목사 2020-05-23 88
3364 인기감동기타 [회개15] 음란한 마음이 file 손제산 목사 2020-05-21 114

 

 혹 글을 퍼오실 때는 경로 (url)까지 함께 퍼와서 올려 주세요

자료를 올릴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세요. 이단 자료는 통보 없이 즉시 삭제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