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읽을꺼리

 

[서울대권장도서백권28] 주홍글씨(너대니얼 호손)

목회독서교육 신문수 교수............... 조회 수 68 추천 수 0 2018.10.12 23:59:51
.........
출처 : http://news.donga.com/List/Series_70070000000665/3/70070000000665/20050503/8186029/1 

6945251_1.jpg

너대니얼 호손(1804∼1864)의 ‘주홍글씨’(1850)는 미국 소설문학의 전통을 확립하고 미국문학을 세계문학의 수준으로 끌어올린 걸작으로 평가되어 왔다. 헨리 제임스와 같은 후세의 소설가는 이런 이유로 ‘주홍글씨’의 출판을 미국문학사의 으뜸가는 이정표적 사건으로 간주한 바 있다.


‘주홍글씨’가 살아 있는 고전으로서 오늘날까지 지속적으로 읽혀온 것은 미국적 이념과 그것에 입각한 바람직한 삶의 길을 탐구한 지극히 ‘미국적’인 소설이면서 동시에 근대사회의 보편적 관심사인 개인과 사회의 관계, 삶의 진실과 인식, 여성의 정체성과 권익 문제 등을 깊이 성찰한 데서 찾을 수 있다.


‘주홍글씨’는 1640년대의 보스턴 청교도 사회를 무대로 하는 역사 소설이다. 호손은 이처럼 초창기의 미국사회, 곧 종교적 계율이 법으로 통했던 청교도 사회에서 열정에 이끌려 계율을 범한 한 청교도 목사와 그의 사생아를 낳은 한 여인의 기구한 삶의 이야기를 작가 스스로 로맨스라고 부른 독특한 양식으로 형상화하고 있다. 태동기 미국사회를 배경으로 한 역사의 무게 때문에 ‘주홍글씨’를 읽으면서 독자는 미국의 기원과 식민의 대의 및 미국적 이념의 정당성을 되새겨 보지 않을 수 없다.


호손의 시대에 청교도주의는 특히 예표(豫表·예언 따위를 미리 보여 주는 조짐)론적 시각에서 독립혁명 정신의 이념적 씨앗으로 상찬되었다. 그러나 호손은 이렇게 미국정신의 원류로 간주된 청교도주의가 실상은 인간의 개성과 자유를 억압한 이데올로기임을 드러냄으로써 이념의 맹목적 추수와 그 위험성을 경고한다.


이념의 도그마화에 대한 비판이 여주인공 헤스터 프린을 단죄하는 청교도 사회뿐만 아니라 그 희생자인 그녀 자신에게도 행해진다는 점이 이 소설의 묘미 중의 하나이다. 헤스터가 죄의 표식인 ‘A’자를 가슴에 달고 청교도 사회가 요구하는 참회의 삶을 사는 듯이 보이면서도 내면적으로는 징벌에 승복하지 않고서 진취적인 사고방식을 수용하여 과격한 여권론자로서의 모습을 드러낼 때 작가는 그런 삶의 위험성을 경고하면서 공감어린 시선을 거두어들이기 때문이다.

‘주홍글씨’는 이처럼 개인과 사회의 갈등이라는 근대적 주제의 천착을 통해 미국 사회의 지배 이념과 역사 인식의 문제를 제기하는 소설이다. 이와 더불어 인간의 삶의 현실은 복잡다단하기 때문에 단선적 시각으로는 그 전모를 파악할 수 없다는 또 다른 성찰 또한 포스트모던한 다원주의 사회를 살아가는 오늘의 우리들에게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런 현대적 관심사로 인해 이 소설은 단순한 역사소설로만 볼 수 없는 것이다. 헤스터와 더불어 내적 열정에 이끌려 잠시 청교도 질서 밖으로 일탈했던 딤즈데일의 극심한 죄의식과 내적 고뇌에 대한 치밀한 심리 묘사는 동시대의 소설가 허먼 멜빌의 찬탄을 자아낸 바 있지만, 인간의 내면 심리를 파헤치고자 한 헨리 제임스를 비롯한 후세 모더니스트들에게 무엇보다도 훌륭한 참고가 되었다.


이 소설은 흔히 ‘주홍글씨’로 번역되었고 동명의 영화도 만들어졌지만, 우리말 어법상 ‘주홍글자’로 번역해야 옳다. 우리말 번역본 중에서는 양병탁 선생이 번역한 ‘주홍글씨’(동화출판공사, 1973)와 김종운 선생이 번역한 ‘주홍글자’(삼중당, 1975)가 추천할 만하다.

신문수 서울대 교수·영어교육과
동아일보 2005.5.3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83 순전한신앙이야기 "예수를 억지로 임금 삼으려는 자들" 황부일 2019-04-17 30
3282 수필칼럼사설 갑분싸 해석 [1] 안정섭 목사 2019-04-16 30
3281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1)신발의 이름 file 이해인 수녀 2019-04-15 20
3280 경포호수가에서 하실게요! 피러한 2019-04-12 42
3279 목회독서교육 예전예배를 추구하는 측면에서 바라본 올바른 예배의 방향 file 박종화 목사 2019-04-04 31
3278 경포호수가에서 정준영과 승리 피러한 2019-03-27 56
3277 순전한신앙이야기 교회는 구원을 살아 감에 참 그모습이 있다! 황부일 2019-03-20 64
3276 순전한신앙이야기 은혜를 조성하려는 현대교회들 황부일 2019-03-03 43
3275 경포호수가에서 내 콤플렉스 피러한 2019-02-11 80
3274 순전한신앙이야기 우리를 망하게 하시는 하나님! 황부일 2019-02-02 104
3273 순전한신앙이야기 하나님의 지혜와 세상 지혜 횡부일 2019-01-27 62
3272 인기감동기타 장독대 청년들 file 엄태근 목사 2019-01-26 74
3271 인기감동기타 조직사회에서 담임목사의 섬김 리더십 엄태근 목사 2019-01-26 47
3270 생명환경자연 우리나라 초미세먼지는 초미세먼지가 아니다 file 장재연 2019-01-19 101
3269 영성묵상훈련 하나님의 영광의 세 가지 측면 file 진짜배기 2019-01-18 95
3268 목회독서교육 일상이 교회다 file 안준호 2019-01-15 103
3267 순전한신앙이야기 《성지(聖地)는 없다. 그러니 성지순례라 하면 안된다! 》 황부일 2019-01-11 79
3266 목회독서교육 제임스 패커 <하나님을 아는 지식>요약 file 영자 2019-01-04 101
3265 순전한신앙이야기 끌어 모으기식의 전도는 복음적 전도가 아니다! 황부일 2018-12-22 50
3264 순전한신앙이야기 유대식 샬롬과 복음적 샬롬! 황부일 2018-12-16 69
3263 순전한신앙이야기 언제부터인가 교계에 유행되어 온 중보기도에 대해 [1] 황부잏 2018-12-06 113
3262 목회독서교육 [서울대권장도서백권38] 정부론(통치론)-존 로크 file 김세균 교수 2018-12-04 38
3261 순전한신앙이야기 사람을 죽게하는 교회들(?) 황부일 2018-11-30 101
3260 목회독서교육 [서울대권장도서백권37] 종의 기원 -찰스 다윈 file 최재천 교수 2018-11-28 41
3259 목회독서교육 [서울대권장도서백권36] 페더랄리스트 페이퍼-알렉산더 해밀턴 外 file 조홍식 교수 2018-11-21 39
3258 목회독서교육 [서울대권장도서백권35] 마의 산-토마스 만 file 안삼환 교수 2018-11-19 41
3257 목회독서교육 [서울대권장도서백권34] 다산시선-정약용 file 금장태 교수 2018-11-17 52
3256 순전한신앙이야기 목사가 되기전에 먼저 인간이 되라는 말에 대해 황부일 2018-11-11 157
3255 목회독서교육 [서울대권장도서백권33] 리바이어던-토머스 홉스 file 박효종 교수 2018-11-10 44
3254 경포호수가에서 그에 관한 호불호... file [1] 피러한 2018-11-09 73
3253 순전한신앙이야기 성경에 나오는 신다는 말에 대해 황부일 2018-11-09 87
3252 목회독서교육 [서울대권장도서백권32] 픽션들-호르헤 L 보르헤스 file 김현균 교수 2018-11-06 42
3251 목회독서교육 [서울대권장도서백권31] 안나 카레니나-레프 톨스토이 file 박종소 교수 2018-11-01 56
3250 목회독서교육 [서울대권장도서백권30] 감시와 처벌-미셸 푸코 file 오생근 교수 2018-10-28 55
3249 순전한신앙이야기 목회는 성공도 실패도 없다! 황부일 2018-10-26 123

 

 혹 글을 퍼오실 때는 경로 (url)까지 함께 퍼와서 올려 주세요

자료를 올릴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세요. 이단 자료는 통보 없이 즉시 삭제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