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읽을꺼리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15] 여름 일기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 조회 수 35 추천 수 0 2019.12.06 00:10:30
.........
출처 : https://news.khan.kr/s2f4 

Cap 2019-12-06 00-07-20-336.jpg
1

아무리 더워도

덥다고

불평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차라리 땀을 많이 흘리며
내가 여름이 되기로 했습니다
 

일하고 사랑하고

인내하고 용서하며

해 아래 피어나는

삶의 기쁨 속에
여름을 더욱 사랑하며
내가 여름이 되기로 했습니다


2

떠오르는 해를 보고

멀리서도 인사하니

세상과 사람들이 더 가까이

웃으며 걸어옵니다

 
이왕이면
붉게 뜨겁게 살아야 한다고
어둡고 차갑고
미지근한 삶은 죄가 된다고
고요히 일러주는 나의 해님
 

아아, 나의 대답은

말보다 먼저 떠오르는

감탄사일 뿐!

둥근 해를 닮은

사랑일 뿐!


-시집 <다른 옷은 입을 수가 없네>에서


여름을 노래한 제 시가 생각보다 많은 것을 보면 여름의 장점을 익히며 여름을 잘 견뎌내야 하겠다는 의지가 담겨있는 것 같습니다. 독자들이 좋아하는 저의 여름 시들 중에 두 개를 다시 읽어보며 올 한 해도 기쁘게 ‘여름의 수련기’를 시작할까 합니다.


갈수록 지구가 뜨거워지니 여름도 더 빨라지고 더위 또한 더 견디기가 쉽질 않아 ‘어떻게 한여름을 견디어 내나’ 슬며시 겁이 나는 게 사실입니다. 수도복과 머리수건의 무게까지 더하니 땀도 더 많이 나고 힘이 들어서 요즘 가장 부담되는 일이 무엇이냐고 물으면 불평 없이 더위를 참는 일과 거르지 않고 꾸준히 약 먹는 일이라고 대답하곤 합니다.


옷장에서 주섬주섬 삼베 홑이불을 꺼내는데 후배 수녀의 문자가 들어옵니다. “습기와 모기로 본원의 여름은 얼마나 덥고 밤잠을 설치실지 걱정됩니다”라고. 혼자 머무는 침방엔 에어컨 대신 선풍기 하나씩 주어졌으나 너무 더울 적엔 선풍기의 바람마저 별 도움이 되질 않습니다. 공동으로 사용하는 휴게실에 비로소 에어컨을 설치해준다는 소식을 듣고 ‘살다보니 이런 때도 있네?’하며 웃어보는 우리 수녀들. 일명 ‘짤순이’라고 불리는 소형 탈수기만 있다가 노약자와 환자들을 배려해 신형 세탁기를 빨래방에 들여놓은 지도 얼마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너무 오래 써서 낡고 유난히 덜컹거리던 그 짤순이가 제가 출장 다녀온 사이 없어져서 하마터면 울 뻔했습니다. 물건도 오랜 시간 사용하다 보니 워낙 정이 들었기 때문이지요.


“유럽식의 큰 건물에 살면서 우리가 에너지 절약도 할 겸 불편한 가난을 선택해서 사는 것을 모르는 사람들도 많을 거야. 좋은 지향은 즐거운 불편으로 감수해야 할 텐데 갈수록 불편한 불편이되니 어쩌면 좋지?” 하고 저마다 푸념 섞인 반성을 하던 중에 우리는 쓰레기 매립장과 생활폐기물 연료화 및 발전시설장 견학을 다녀오며 폭염, 대기오염, 미세먼지, 온실가스에 대한 전문인의 특강도 듣게 되었습니다.


오늘 아침엔 바다쓰레기에 대한 심각한 기사를 읽었습니다. 유난히 더 많은 쓰레기를 만들게 되는 계절이 여름이다보니 우리 모두 집에서도 밖에서도 각자가 쓰레기 줄이는 노력을 조금씩이라도 하지 않으면 안될 것 같습니다. 휴지 대신 손수건 쓰기, 나만의 컵 지니고 다니기 등 이런저런 결심을 다시 해 보는 이 시간, 얼른 사무실의 에어컨을 끄고 부채를 찾으러 창고로 향합니다.

해를 보며 해 아래 사는 기쁨을 노래하게 만드는 이 여름을 새롭게 사랑하면서.


이해인 수녀
경향신문 2019.07.07 22:24


댓글 '1'

나무

2019.12.06 00:12:17

저도 앞으로 플라스틱 사용을 최대한 줄여보겠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20 경포호수가에서 패턴의 중요성... new 피러한 2020-01-25 20
3319 순전한신앙이야기 인간들의 싸움 그 처절한 요인 황부일 2020-01-19 21
3318 목회독서교육 입당예배 최주훈 목사 2020-01-18 39
3317 순전한신앙이야기 《교회에 있어 신년(新年)의 진정한 의미》 황부일 2020-01-15 18
3316 순전한신앙이야기 내 삶의 모든 중심에서 그리스도가 과연 0 순위인가! 황부일 2020-01-06 31
3315 경포호수가에서 인생 삼국지... file 피러한 2020-01-06 32
3314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27] 송년엽서 file 이해인 수녀 2019-12-31 29
3313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26] 상처의 교훈 file 이해인 수녀 2019-12-30 31
3312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25] 꿀잠 file 이해인 수녀 2019-12-26 28
3311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24] 단풍나무 아래서 file 이해인 수녀 2019-12-24 24
3310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23] 중심 잡기 file 이해인 수녀 2019-12-22 26
3309 순전한신앙이야기 교회달력의 의미 [1] 황부일 2019-12-21 49
3308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22] 나무를 안고 file [1] 이해인 수녀 2019-12-20 34
3307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21] 쌀노래 file 이해인 수녀 2019-12-18 26
3306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20] 작은언니 file 이해인 수녀 2019-12-16 19
3305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19] 좀 어떠세요? file 이해인 수녀 2019-12-13 42
3304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18] 바닷가에서 file 이해인 수녀 2019-12-11 28
3303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17] 휴가 때의 기도 file 이해인 수녀 2019-12-09 22
3302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16] 듣기 file [1] 이해인 수며 2019-12-07 43
3301 경포호수가에서 생각을 바꾸는 일... file 피러한 2019-12-06 62
»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15] 여름 일기 file [1] 이해인 수녀 2019-12-06 35
3299 순전한신앙이야기 교회가 알아야 할 하나님이 원하시는 통일 [1] 황부일 2019-12-04 59
3298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14] 어떤 고백 file [1] 이해인 수녀 2019-12-03 39
3297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13] 6월의 장미 file 이해인 수녀 2019-11-29 36
3296 수필칼럼사설 애국심과 인류 보편의 가치 file 최광열 목사 2019-11-28 37
3295 사회역사경제 청교도와 추수감사절 file 남덕현 2019-11-28 37
3294 순전한신앙이야기 교회절기를 없애라 말고 성경적으로 바르게 하라고 하자! 황부일 2019-11-27 38
3293 인기감동기타 설교 순서의 기원 최주훈 목사 2019-11-22 61
3292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12] 꽃을 받은 날 file 이해인 수녀 2019-11-19 39
3291 경포호수가에서 말 없는 가족... file 피러한 2019-11-10 65
3290 순전한신앙이야기 교회 성장은 교회가 커지는 것인가! 교회된 모습으로 자라는 것인가! 황부일 2019-10-17 74
3289 인기감동기타 빈봉투 감사헌금? file [1] 조병수 목사 2019-10-17 204
3288 경포호수가에서 모기=가시=향기 file 피러한 2019-10-10 95
3287 수필칼럼사설 대한민국의 어르신들께 조성돈 목사 2019-10-02 105
3286 수필칼럼사설 술담배 신앙 file [1] 최주훈 목사 2019-09-30 148

 

 혹 글을 퍼오실 때는 경로 (url)까지 함께 퍼와서 올려 주세요

자료를 올릴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세요. 이단 자료는 통보 없이 즉시 삭제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