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읽을꺼리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16] 듣기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며............... 조회 수 43 추천 수 0 2019.12.07 23:53:11
.........
출처 : https://news.khan.kr/8s9W 

Cap 2019-12-08 00-10-02-874.jpg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16)듣기


귀로 듣고
몸으로 듣고
마음으로 듣고
전인적인 들음만이
사랑입니다


모든 불행은
듣지 않음에서 시작됨을
모르지 않으면서
잘 듣지 않고
말만 많이 하는
비극의 주인공이
바로 나였네요


아침에 일어나면
나에게 외칩니다


들어라
들어라
들어라


하루의 문을 닫는
한밤중에
나에게 외칩니다


들었니?
들었니?
들었니?


--시집 <작은 기도>에서


다른 사람들의 말을 잘 경청하는 노력을 좀 더 적극적으로 하겠다는 새해 결심을 세운 지 몇 달이 지났습니다. 자꾸만 결심을 하다보면 조금씩 실행이 잘될 것이라 믿기에 저는 오늘도 듣기 연습을 하는 초심의 수련생으로 살고 있습니다.


오늘은 수녀원의 지도사제에게 면담식 고해성사를 보았는데 두서없이 고백하는 저의 정리 안된 이야기를 사제는 끝까지 몸으로 마음으로 듣고 단 한마디도 중간에 끼어들거나 이런저런 훈계도 하지 않고 아주 단순한 기도의 자세로 마무리하는 걸 보고 감동받았습니다. 어떤 이야기엔 눈물까지 글썽이는 공감의 표현까지 하는 충실한 경청자였습니다.


시를 쓰는 사람은 감성이 예민하여 종종 외로움을 탈 거라고 생각하기 쉽지만 저는 어린 시절과 달리 수녀원에 와서 오히려 활달하고 명랑한 쪽으로 성격이 바뀌었고, 그래서 ‘외롭다’는 말을 좀체 하지 않는 편입니다. 그래도 어느 순간 가장 외로움을 느끼느냐고 누가 제게 묻는다면 기껏 마음먹고 무슨 말을 시작했는데 그 아무도 주의 깊이 들어주지 않을 때라고 대답하곤 합니다. 여럿이 모여 대화하는 자리에서도 말하는 이에게 끝까지 정성을 다하기보다는 사이사이 끼어들어 원래 말하려는 이보다 더 길게 말하고, 누가 스마트폰을 들고 나가면(양해를 구했더라도) 이내 관심이 흩어지기도 해서 말하는 이를 힘 빠지게 만드는 일을 종종 경험하게 됩니다.


백명도 넘는 큰 공동체 안에 그룹으로 나뉘어 대화를 한다 해도 워낙 여러 명이 살다보니 즐거워야 할 수도원의 담화시간조차도 듣는 이보단 말하는 이만 많아서 ‘우리가 지금 무얼하는 거지? 도대체 듣는 이는 하나도 없고 말하는 이만 많이 있네?’ 하며 웃은 적도 있습니다. 제가 머물던 필리핀의 어느 봉쇄 수도원에서는 담화시간에 무슨 이야길 하고 싶으면 각자 손을 들고 잘 들어달라 부탁하면서 말하는 걸 보았다고 하니 너무 심한 것 아니냐고 웃었지만 어쩌면 일리가 있는 것 같습니다. 온전히 잘 듣는 일이 그만큼 어렵기 때문이겠지요.


대화를 할 적엔 말하는 이의 눈을 들여다보며 주의 깊게 듣기, 부탁받은 심부름을 좀 더 정확히 하기 위해 반복해서 되물어보기, 잊어버리지 않도록 메모하기, 미사 중의 강론이나 식당에서의 공동독서를 딴생각하지 않고 귀담아듣기 등등 몇 가지의 결심을 다시 해보는 오늘, ‘경청은 절제이며 겸손이다’ ‘다른 사람의 이야기를 진지하게 들어주는 경청의 태도는 우리들이 다른 사람들에게 나타내 보일 수 있는 최고의 찬사 중 하나이다’라는 격언을 되새겨 봅니다.

이해인 수녀
경향신문 2019.07.21


댓글 '1'

최용우

2019.12.08 00:13:14

누구의
말이든
글이든
잘 들어주고 잘 읽어주고
공감해주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20 경포호수가에서 패턴의 중요성... new 피러한 2020-01-25 21
3319 순전한신앙이야기 인간들의 싸움 그 처절한 요인 황부일 2020-01-19 22
3318 목회독서교육 입당예배 최주훈 목사 2020-01-18 39
3317 순전한신앙이야기 《교회에 있어 신년(新年)의 진정한 의미》 황부일 2020-01-15 18
3316 순전한신앙이야기 내 삶의 모든 중심에서 그리스도가 과연 0 순위인가! 황부일 2020-01-06 31
3315 경포호수가에서 인생 삼국지... file 피러한 2020-01-06 32
3314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27] 송년엽서 file 이해인 수녀 2019-12-31 30
3313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26] 상처의 교훈 file 이해인 수녀 2019-12-30 31
3312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25] 꿀잠 file 이해인 수녀 2019-12-26 29
3311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24] 단풍나무 아래서 file 이해인 수녀 2019-12-24 24
3310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23] 중심 잡기 file 이해인 수녀 2019-12-22 26
3309 순전한신앙이야기 교회달력의 의미 [1] 황부일 2019-12-21 49
3308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22] 나무를 안고 file [1] 이해인 수녀 2019-12-20 34
3307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21] 쌀노래 file 이해인 수녀 2019-12-18 26
3306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20] 작은언니 file 이해인 수녀 2019-12-16 20
3305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19] 좀 어떠세요? file 이해인 수녀 2019-12-13 42
3304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18] 바닷가에서 file 이해인 수녀 2019-12-11 29
3303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17] 휴가 때의 기도 file 이해인 수녀 2019-12-09 22
»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16] 듣기 file [1] 이해인 수며 2019-12-07 43
3301 경포호수가에서 생각을 바꾸는 일... file 피러한 2019-12-06 63
3300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15] 여름 일기 file [1] 이해인 수녀 2019-12-06 35
3299 순전한신앙이야기 교회가 알아야 할 하나님이 원하시는 통일 [1] 황부일 2019-12-04 60
3298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14] 어떤 고백 file [1] 이해인 수녀 2019-12-03 39
3297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13] 6월의 장미 file 이해인 수녀 2019-11-29 36
3296 수필칼럼사설 애국심과 인류 보편의 가치 file 최광열 목사 2019-11-28 37
3295 사회역사경제 청교도와 추수감사절 file 남덕현 2019-11-28 37
3294 순전한신앙이야기 교회절기를 없애라 말고 성경적으로 바르게 하라고 하자! 황부일 2019-11-27 38
3293 인기감동기타 설교 순서의 기원 최주훈 목사 2019-11-22 61
3292 인기감동기타 [이해인 수녀의 詩편지12] 꽃을 받은 날 file 이해인 수녀 2019-11-19 39
3291 경포호수가에서 말 없는 가족... file 피러한 2019-11-10 65
3290 순전한신앙이야기 교회 성장은 교회가 커지는 것인가! 교회된 모습으로 자라는 것인가! 황부일 2019-10-17 74
3289 인기감동기타 빈봉투 감사헌금? file [1] 조병수 목사 2019-10-17 204
3288 경포호수가에서 모기=가시=향기 file 피러한 2019-10-10 95
3287 수필칼럼사설 대한민국의 어르신들께 조성돈 목사 2019-10-02 105
3286 수필칼럼사설 술담배 신앙 file [1] 최주훈 목사 2019-09-30 148

 

 혹 글을 퍼오실 때는 경로 (url)까지 함께 퍼와서 올려 주세요

자료를 올릴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세요. 이단 자료는 통보 없이 즉시 삭제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