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우리 커피한잔 할까요? (최용우 시집7)

알려드립니다 최용우............... 조회 수 89 추천 수 0 2021.01.21 23:46:00
.........

[책구입]<우리 커피한잔 할까요?>168쪽11,300원(컬러)https://c11.kr/yw01


우리 커피한잔 할까요?
저는 커피 마시는 시인(詩人)입니다


아내는 저를 ‘여보’하고 부릅니다. 아이들은 ‘아빠’라 부르고, 교회에 가면 ‘전도사님’이라 부르고, 웅이 할머니는 ‘애기아빠’라고 부르고, 식당에 가면 ‘사장님’이라고 부르고, 인쇄소에 가면 ‘선생님’이라고 부르고, 동네 이장님은 ‘작가님’이라고 부릅니다.
그러나 제가 가장 불리고 싶은 이름은 ‘시인(詩人)’이에요. 왜냐고요? 시인이 얼마나 근사한 사람인지 아세요?
1.사람들은 “여기는 내 땅이야. 저기는 내 산이야. 내가 열심히 돈을 벌어서 내 땅, 내 산을 샀지 음허허허허” 하고 자랑을 합니다.
시인은 “그러세요? 땅이랑 산은 등기를 해서 당신이 소유하세요. 그러나 풍경은 내 소유입니다. 하나님이 만든 아름다운 땅과 산과 자연을 즐기고 노래하고 산소를 마시는 것은 내가 하겠습니다.”
2.사람들은 “나는 국회의원이야, 나는 사장이야, 나는 대통령이야. 나는 권력도 있고 재력도 있고 명예도 있어 우하하하하하” 하고 자랑을 합니다.
시인은 “그러세요? 권력과 재력과 명예는 당신이 다 가지세요. 그러나 내 마음까지는 가져가지 못할 것입니다. 모시적삼 걸치고도 천하가 내 것이고, 거문고 타면서 떡을 해 먹고, 달을 보면서 그네를 타는 여유와 자유는 내가 누려야겠소이다.”
3.사람들은 “나는 큰교회의 엄청큰 목사야, 나는 큰절의 거대한 주지야, 나는 14만 4천명의 절대 교주야 부럽지? 오호호홍...” 하고 자랑을 합니다.
시인은 “그러세요? 교회당이든 성전이든 사찰이든 사원이든 열심히 지으세요. 그러나 아무리 큰 건물을 지어도 내 마음속에 있는 작은 오두막만은 못할 것입니다. 그 오두막의 주인은 ‘하나님’이시거든요.”
저는 시인(詩人)입니다. 이 세상에 부러운 것이 하나도 없는 시인입니다. 영혼이 맑은 시인입니다. 하나님과 농담하면서 커피를 마시는 시인입니다. 부디 저를 커피 시인이라 불러 주세요.


그건 그렇고 우리 언제 커피한잔 할까요?
 커피 시인 최용우가 초청합니다.

[책구입]<우리 커피한잔 할까요?>168쪽11,300원(컬러)https://c11.kr/yw01

<내용 맛보기>

[책구입]<우리 커피한잔 할까요?>168쪽11,300원(컬러)https://c11.kr/yw01



댓글 '1'

해피메이커

2021.02.08 09:04:12

감사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역소개 햇볕같은이야기 사역 소개 file [51] 최용우 2009-02-03 98957
831 발행인의쪽지 춘분(春分)-봄의 시작입니다. 최용우 2021-03-20 113
830 알려드립니다 [신간] 바보일기-재미있고 행복한(최용우 일기12) 최용우 2021-02-26 84
829 발행인의쪽지 우수(雨水) -대동강 물도 풀리네 최용우 2021-02-18 86
» 알려드립니다 [신간] 우리 커피한잔 할까요? (최용우 시집7) [1] 최용우 2021-01-21 89
827 발행인의쪽지 소한(小寒) -정초한파가 몰려오네 file 최용우 2021-01-05 123
826 알려드립니다 [신간] 하동-하나님과 동행하는 삶 (최용우칼럼21) file 최용우 2020-12-31 115
825 발행인의쪽지 대설(大雪) -다 덮어주네 file 최용우 2020-12-07 138
824 발행인의쪽지 입동(立冬)-겨울의 문턱을 넘으며 file 최용우 2020-11-07 94
823 알려드립니다 여기저기 정신없는 구글광고에 저도 정신이 없습니다. 최용우 2020-11-02 92
822 발행인의쪽지 한로(寒露)-찬이슬이 맺혔다 file 최용우 2020-10-09 98
821 발행인의쪽지 백로(白露) -풀잎에 이슬 맺히고 file 최용우 2020-09-07 110
820 발행인의쪽지 입추(立秋) -불현 듯 다가온 file 최용우 2020-08-07 157
819 발행인의쪽지 소서(小暑)-풀반 곡식반! file 최용우 2020-07-07 173
818 알려드립니다 들꽃편지 제1권 고마리꽃 -발행! file 최용우 2020-06-22 126
817 알려드립니다 좋은 ‘울음터’ 하나 만들고 싶습니다 file [1] 최용우 2020-06-13 252
816 발행인의쪽지 망종(亡種)-까라기 종자를 어디에 쓸까? file 최용우 2020-06-05 237
815 발행인의쪽지 입하(立夏)-여름 기운이 일어서네 file 최용우 2020-05-05 133
814 발행인의쪽지 청명(淸明)-푸르고 밝은 세상을 file 최용우 2020-04-04 157
813 알려드립니다 명랑일기-밝고 맑고 유쾌한 (최용우 지음)가 나왔습니다. file 최용우 2020-03-09 177
812 발행인의쪽지 경칩(驚蟄) 잠에서 깨어날 때! file 최용우 2020-03-05 158
811 발행인의쪽지 입춘(立春)추위가 반가운 이유 file 최용우 2020-02-04 196
810 발행인의쪽지 대한(大寒)에 열심히 놀자 file 최용우 2020-01-20 219
809 발행인의쪽지 소한(小寒)왜 비가 오지? file 최용우 2020-01-06 260
808 발행인의쪽지 동지(冬至)팥죽이 먹고 싶다 file [2] 최용우 2019-12-23 261
807 발행인의쪽지 소설(小雪) -첫눈처럼 file 최용우 2019-11-22 223
806 발행인의쪽지 입동(立冬) 벌써 겨울? file 최용우 2019-11-08 224
805 발행인의쪽지 추분(秋分)에 벼에서 향기가 나고 file 최용우 2019-09-23 309
804 발행인의쪽지 처서(大暑)에 책을 말리고 싶다 file 최용우 2019-08-23 324
803 발행인의쪽지 대서(大暑) 큰 더위 file 최용우 2019-07-23 268
802 발행인의쪽지 하지(夏至) 하루가 가장 긴 날 file 최용우 2019-06-22 341
801 발행인의쪽지 망종(芒種)이라 보릿고개 넘어가며 아리랑 file 최용우 2019-06-06 354
800 알려드립니다 천번을 부른주님 내입에는 찬양만 (최용우 6시집)이 나왔습니다. file [4] 최용우 2019-05-28 467
799 발행인의쪽지 소만(小滿)이라 들과 뫼(산)에 푸른빛이 가득합니다. file 최용우 2019-05-22 449
798 발행인의쪽지 입하(立夏)여름이 시작되었음 file 최용우 2019-05-06 569
797 발행인의쪽지 곡우(穀雨)에 봄비가 내리니 file 최용우 2019-04-20 54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