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분(秋分) -밤과 낮의 길이가 같은 날

발행인의쪽지 최용우............... 조회 수 608 추천 수 0 2021.09.23 21:47:53
.........

1.추분(秋分) -밤과 낮의 길이가 같은 날
추분에는 밤에 기온이 내려가고 대기 중의 수중기가 엉켜 풀잎에 하얀 이슬이 맺힙니다. 추분의 들녘에 서면 벼가 익어가는데 그 냄새를 한자말로 향(香)이라고 합니다. 벼 화(禾) 자와 날 일(日) 자가 합해진 글자이지요. 한여름 뜨거운 해의 사랑을 받으며 자란 벼는 그 안에 진한 향기를 잉태합니다.
들판의 익어가는 수수와 조, 벼들은 뜨거운 햇볕, 천둥과 큰비의 나날을 견뎌 저마다 겸손의 고개를 숙입니다. 내공을 쌓은 사람이 머리가 무거워져 고개를 숙이는 것과 벼가 수많은 비바람의 세월을 견뎌 머리가 수그러드는 것은 같은 이치입니다. 머리는 옆으로 흔들면 안됩니다. 이렇게 앞으로 숙여야 합니다.
추분은 중용과 내면의 향기와 겸손을 생각하게 하는 아름다운 절기입니다.


2.표지사진 이야기
 파란 가을 하늘에 가장 어울리는 꽃은 무엇보다도 코스모스가 제격입니다. 허리가 가늘은 코스모스는 작은 바람에도 하늘하늘 흔들리면서 춤을 춥니다. 한 곳으로 머리를 맞대고 마치 춤의 축제를 벌이는 것처럼 명랑하고 재미있는 풍경입니다. 이 사진을 보고 아내가 어디든 가을 나들이를 나가자고 하네요.
 매일 <아침편지>를 띄우시는 물맷돌 목사님께서 사용을 허락하신 사진입니다. 감사드립니다.
 
3들꽃편지 제632호 꾸민순서(28면)


<표지>코스모스 -정수환 목사
<편지>정서와 문화 -최용우
<느낌>하늘에 새긴 꿈이 가득한 별 하나 ?전각 이준우
<한송이 들꽃으로> 개와 자유-이현주
<가족글방>회개23 -손제산 목사
<읽을꺼리>이것이 성령님이다 ?토저 시리즈4 (이재익)
<최용우詩>하루의 찬양
<어거스틴의 신국론 읽기38> 이교신드은 영원한 생명을 주지 못한다
<햇볕같은이야기>성령을 따라 살려면 3 ?최용우
<웃낀일기>두물머리 가족여행 외 8 ?최용우
<듣산515-518>비학산 갑하산
<만남>추분-밤과 낮의 길이가 같은 날
<새로나온 책>일출봉에 햇볕이 쨍하오(제9시집)
<최용우 저서>햇빛일기 외 5권 소개

들꽃편지632호 보기
파일로 다운받기


 4.도서출판 소식
 신간<일출봉에 햇볕이 쨍하오> 207쪽(올컬러) 13600원 -9월 17일 출간!!



 52.일상의 행복 207쪽(올컬러) 13600원 -7월 8일 출간
 51.예수님의 말씀들 듣는 산행 534쪽(올컬러) 31800원- 5월 6일 출간
 50.내 영혼을 위한 따뜻한 밥상-아침밥2 (399쪽 17300원) -4월13일 출간
 49.바보일기 396쪽 23900원 컬러) -2월 25일 출간
 인터넷 교보문고에서 ‘최용우’나 ‘책 이름’으로 검색하면 구입 할 수 있습니다.
 인터넷 교보문고를 통해서 현재 37권을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5.살림 드러내기 -2021.8월 재정결산
 2021년 8월(1-31일)에 후원하여 주신 분들입니다.(호칭 생략. 가나다순)

고종찬 김준경 박근식 박승현 박신혜 양회창 오창근 옥치오 이재익 이진우
 장기갑 조인훈 조인훈 조인훈 주명혁 지경희 최상복 한주환 황성운 구글
 새벽기도 성실교회 안디옥교회 안디옥교회 예사전선교회 한길중앙교회 함안중앙교회
 지난달에는 모두 27분이 1,024,587원을 후원해 주셨습니다.


 ○주님! 천사들을 동원하여 햇볕같은이야기에 필요한 물질을 공급하여 주셔서
감사합니다. 주님의 천사로 부름받은 분들에게 큰 은혜를 부어 주소서!
늘 생각하면 마음을 울컥 하게 하는 여러분들의 정성... 정말 감사드립니다.
 ○햇볕같은이야기가 이 시대의 땅끝인 사이버 세상에서 악한 영들과, 사이비 이단들과, 유사 기독교로 미혹하는 영들을 대적하여 영적 전쟁을 잘 감당할 수 있도록 ‘인터넷문서선교헌금’을 작정해 주십시오. 우리는 후원자들을 ‘거들 짝’이라고 하며, 매일 이름을 부르며 중보기도를 드리고 있습니다.


6.우리의 하는 일
 하나님께서 우리를 사용하셔서 다음과 같이 일하십니다. 우리의 가장 크고 첫째 되는 일은 하나님을 사랑하는 일입니다. 우리의 관심은 ‘일’ 자체에 있지 않고 ‘하나님과의 관계’에 있습니다. 사람들이 하나님을 알고, 하나님을 사랑하게 되도록 진리의 복음을 전하는데 더 관심이 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의 명령에 순종하여 다음과 같은 일을 합니다.
 ①햇볕같은이야기http://cyw.pe.kr인터넷신문 2021.9월23일 현재 7045호 발행
 ②문서사역 -월간<들꽃편지>, 주보자료CD, 전도자료 발행
 ③도서출판 -그동안 53권의 책을 출판하였습니다.
 ④기도회 -매일 후원자들을 위해 이름을 부르며 기도합니다.
 ⑤나눔사역 ?6곳을 후원합니다.(신학생,문서,인터넷,북방선교,선교사,아동 각1곳씩)
 ⑥기독교피정숨터(준비)- 기독교에서는 리트릿(retreat)이란 이름으로 피정을 합니다. 우리는 지난 몇 년 동안 작은 흙집 한 채를 빌려 <햇볕같은집>이라는 이름으로 피정사역을 하다가 지금은 잠시 쉬고 있습니다. 우리는 조용하고 한적한 곳에 기독교식 피정의집을 지어 사역에 지친 목회자들과 성도들이 언제든 와서 편히 쉬어갈 수 있게 하고 싶습니다. 그러한 장소와 동역자와 물질을 공급받기 위해 기도하고 있습니다.


7.월간<들꽃편지>는 따로 정해진 구독료가 없습니다.
예수님이 그러하셨던 것처럼 원하는 분들에게 그냥 보내드립니다. 다만, 신청은 반드시 본인이 하셔야 합니다. 지난호가 더러 남아있습니다. 원하시는 분들에게 챙겨 보내드리겠습니다.   햇볕같은집http://cyw.co.kr 햇볕같은이야기 http://cyw.pe.kr  들꽃편지http://cyw.kr
신청/ 이메일 9191az@hanmail.net  문자,카톡/ 010-7162-3514(문자로 먼저 용건을 남겨 주세요)
*후원구좌  국민은행 214-21-0389-661 농협138-02-048495 최용우
*30083 세종특별자치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번지 (용포리 53-3)  햇볕같은집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역소개 햇볕같은이야기 사역 소개 file [51] 최용우 2009-02-03 100967
845 발행인의쪽지 소설(小雪)-첫눈이 내리는 날 최용우 2021-11-21 63
844 알려드립니다 [신간] 예동-예수님과 동행하는 삶(햇볕22) 이 나왔습니다. 최용우 2021-11-05 228
843 발행인의쪽지 상강(霜降)-서리가 내리기 시작하네! 최용우 2021-10-25 347
842 알려드립니다 [신간] 내영혼을 위한 따뜻한 밥상6-저녁밥2 이 나왔습니다. 최용우 2021-10-16 437
» 발행인의쪽지 추분(秋分) -밤과 낮의 길이가 같은 날 최용우 2021-09-23 608
840 알려드립니다 [신간] 일출봉에 햇볕이 쨍하오 -아홉번째 시집 이 나왔습니다. 최용우 2021-09-17 705
839 발행인의쪽지 처서(處暑) -기도하기 참 좋은 때 최용우 2021-08-23 792
838 발행인의쪽지 대서(大暑) -큰 더위의 날입니다. 최용우 2021-07-23 1143
837 알려드립니다 [신간] 일상의 행복 -이 나왔습니다. 최용우 2021-07-08 1284
836 발행인의쪽지 하지(夏至)-낮이 가장 긴 날입니다 최용우 2021-06-25 1371
835 발행인의쪽지 소만(小滿)-보리가 익어가네! 최용우 2021-05-21 1449
834 알려드립니다 [신간] 예수님의 말씀을 듣는 산행-이 나왔습니다. 최용우 2021-05-10 1476
833 발행인의쪽지 곡우(穀雨)-곡식들이 비를 좋아합니다 최용우 2021-04-20 1691
832 알려드립니다 [신간] 내영혼을 위한 따뜻한 밥상2-아침밥2 이 나왔습니다. 최용우 2021-04-14 1701
831 발행인의쪽지 춘분(春分)-봄의 시작입니다. 최용우 2021-03-20 1787
830 알려드립니다 [신간] 바보일기-재미있고 행복한(최용우 일기12) 최용우 2021-02-26 1765
829 발행인의쪽지 우수(雨水) -대동강 물도 풀리네 최용우 2021-02-18 1760
828 알려드립니다 [신간] 우리 커피한잔 할까요? (최용우 시집7) [1] 최용우 2021-01-21 1763
827 발행인의쪽지 소한(小寒) -정초한파가 몰려오네 file 최용우 2021-01-05 1792
826 알려드립니다 [신간] 하동-하나님과 동행하는 삶 (최용우칼럼21) file 최용우 2020-12-31 1800
825 발행인의쪽지 대설(大雪) -다 덮어주네 file 최용우 2020-12-07 1806
824 발행인의쪽지 입동(立冬)-겨울의 문턱을 넘으며 file 최용우 2020-11-07 1767
823 알려드립니다 여기저기 정신없는 구글광고에 저도 정신이 없습니다. [1] 최용우 2020-11-02 1774
822 발행인의쪽지 한로(寒露)-찬이슬이 맺혔다 file 최용우 2020-10-09 1769
821 발행인의쪽지 백로(白露) -풀잎에 이슬 맺히고 file 최용우 2020-09-07 1805
820 발행인의쪽지 입추(立秋) -불현 듯 다가온 file 최용우 2020-08-07 1835
819 발행인의쪽지 소서(小暑)-풀반 곡식반! file 최용우 2020-07-07 1846
818 알려드립니다 들꽃편지 제1권 고마리꽃 -발행! file 최용우 2020-06-22 1812
817 알려드립니다 좋은 ‘울음터’ 하나 만들고 싶습니다 file [1] 최용우 2020-06-13 1967
816 발행인의쪽지 망종(亡種)-까라기 종자를 어디에 쓸까? file 최용우 2020-06-05 1917
815 발행인의쪽지 입하(立夏)-여름 기운이 일어서네 file 최용우 2020-05-05 1806
814 발행인의쪽지 청명(淸明)-푸르고 밝은 세상을 file 최용우 2020-04-04 1832
813 알려드립니다 명랑일기-밝고 맑고 유쾌한 (최용우 지음)가 나왔습니다. file 최용우 2020-03-09 1872
812 발행인의쪽지 경칩(驚蟄) 잠에서 깨어날 때! file 최용우 2020-03-05 1828
811 발행인의쪽지 입춘(立春)추위가 반가운 이유 file 최용우 2020-02-04 1868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