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볕같은이야기 타이틀 모음

사역소개 최용우............... 조회 수 22191 추천 수 0 2003.04.30 00:51:28
.........

 햇볕같은이야기 제호 변천사

 

최용우 그림 24절기 타이틀 4282호부터 시용시작


입춘

입추

우수

처서

경칩

백로

춘분

추분

청명

한로

곡우

상강

입하

입동

소만

소설

망종

대설

하지

동지

소서

소한

대서

대한

 

전용성화백 그림 24절기별 타이틀을 제3179 호부터 4281호까지 사용

그림출처- 정혜신그림에세이(전용성 그림)http://blog.naver.com/mindprism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3144-3178 (34회 사용)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3099-3143 (44회)

◁3075-3098 (23회)

◁2791-3074 전각:로석 이준호 작품

(283회사용)

△2789-2790 에고... 두번 사용...

△2700-2788 연기 용포리로 이사하면서 사용 시작(89회)

△2512-2669 하나님의정원-산골마을서 사용(157회)

△2360 -2511 여름배경(151회 사용)

△1800 - 2259 (459회) - 호스팅 바꾼기념으로 새롭게 만든 배경

△1750-1799, 2317-2359 (91회 사용) 새봄맞이 기념 배경

△1700-1749, 2260-2316 (105회 사용) 홈 방문객 100만명 돌파기념 겨울 배경

△1364-1699 (335회사용)갈릴리마을로 이사온 후 쓴 배경

△1308-1363 (55회 사용)포토샵을 배운 기념으로 만든 볼록 글씨

△1243-1307 (64회 사용) 인터넷 초창기 조잡하게 만든(?) 타이틀

△892-1242 (350회 사용) [햇살]이 [햇볕]으로 바뀌어 정식으로 [햇볕같은이야기]가 되었다. 피씨통신에서 인터넷으로 넘어가기 전까지 사용.

△801-891(90회) 여기서부터 지금 쓰고 있는 모양의 타이틀이 나와서 1000회 이상 쓰고 있다.

△326-800 (474회 사용) 이때부터 [아침]에 무게를 두었던 단어가[햇살]로 이동. 책도 두 권이 나왔고 라디오 방송칼럼을 시작했다. 꽤 낯이 익은 친숙한 타이틀

△258-325 (67회 사용)

△208-257 (49회 사용)

△166-207 (41회 사용)

△21-165 (144회 사용) 네모상자를 사용하면 어떤 게시판에서는 상자가 깨지기 때문에 그냥 단순하게 한 줄로 쓴 타이틀

1995.8.12

△1-20 (20회사용) 컴퓨터피씨통신 하이텔 컴퓨터선교회 열린마당에 1995.8.12일 맨 처음 올렸던 타이틀. 처음 타이틀은 [안녕하세요 아침입니다.]였고 첫 글은 <짐의 무게를 평가하는 법> 이었습니다.

''  추억의 추억의 pc통신 접속음 듣기^^

464286.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역소개 햇볕같은이야기 사역 소개 file [51] 최용우 2009-02-03 98775
827 발행인의쪽지 소한(小寒) -정초한파가 몰려오네 file 최용우 2021-01-05 66
826 알려드립니다 [신간] 하동-하나님과 동행하는 삶 (최용우칼럼21) file 최용우 2020-12-31 60
825 발행인의쪽지 대설(大雪) -다 덮어주네 file 최용우 2020-12-07 88
824 발행인의쪽지 입동(立冬)-겨울의 문턱을 넘으며 file 최용우 2020-11-07 48
823 알려드립니다 여기저기 정신없는 구글광고에 저도 정신이 없습니다. 최용우 2020-11-02 54
822 발행인의쪽지 한로(寒露)-찬이슬이 맺혔다 file 최용우 2020-10-09 60
821 발행인의쪽지 백로(白露) -풀잎에 이슬 맺히고 file 최용우 2020-09-07 70
820 발행인의쪽지 입추(立秋) -불현 듯 다가온 file 최용우 2020-08-07 121
819 발행인의쪽지 소서(小暑)-풀반 곡식반! file 최용우 2020-07-07 138
818 알려드립니다 [신간] 들꽃편지 제1권 고마리꽃 -발행! file 최용우 2020-06-22 89
817 알려드립니다 좋은 ‘울음터’ 하나 만들고 싶습니다 file [1] 최용우 2020-06-13 190
816 발행인의쪽지 망종(亡種)-까라기 종자를 어디에 쓸까? file 최용우 2020-06-05 195
815 발행인의쪽지 입하(立夏)-여름 기운이 일어서네 file 최용우 2020-05-05 97
814 발행인의쪽지 청명(淸明)-푸르고 밝은 세상을 file 최용우 2020-04-04 119
813 알려드립니다 [신간]명랑일기-밝고 맑고 유쾌한 (최용우 지음)가 나왔습니다. file 최용우 2020-03-09 136
812 발행인의쪽지 경칩(驚蟄) 잠에서 깨어날 때! file 최용우 2020-03-05 117
811 발행인의쪽지 입춘(立春)추위가 반가운 이유 file 최용우 2020-02-04 153
810 발행인의쪽지 대한(大寒)에 열심히 놀자 file 최용우 2020-01-20 183
809 발행인의쪽지 소한(小寒)왜 비가 오지? file 최용우 2020-01-06 219
808 발행인의쪽지 동지(冬至)팥죽이 먹고 싶다 file [2] 최용우 2019-12-23 220
807 발행인의쪽지 소설(小雪) -첫눈처럼 file 최용우 2019-11-22 187
806 발행인의쪽지 입동(立冬) 벌써 겨울? file 최용우 2019-11-08 187
805 발행인의쪽지 추분(秋分)에 벼에서 향기가 나고 file 최용우 2019-09-23 270
804 발행인의쪽지 처서(大暑)에 책을 말리고 싶다 file 최용우 2019-08-23 287
803 발행인의쪽지 대서(大暑) 큰 더위 file 최용우 2019-07-23 231
802 발행인의쪽지 하지(夏至) 하루가 가장 긴 날 file 최용우 2019-06-22 299
801 발행인의쪽지 망종(芒種)이라 보릿고개 넘어가며 아리랑 file 최용우 2019-06-06 317
800 알려드립니다 천번을 부른주님 내입에는 찬양만 (최용우 6시집)이 나왔습니다. file [4] 최용우 2019-05-28 423
799 발행인의쪽지 소만(小滿)이라 들과 뫼(산)에 푸른빛이 가득합니다. file 최용우 2019-05-22 409
798 발행인의쪽지 입하(立夏)여름이 시작되었음 file 최용우 2019-05-06 533
797 발행인의쪽지 곡우(穀雨)에 봄비가 내리니 file 최용우 2019-04-20 502
796 발행인의쪽지 청명(淸明) 하늘이 차츰 맑아지네 file 최용우 2019-04-05 524
795 발행인의쪽지 춘분, 하루 세 끼 먹기 시작하는 날 file 최용우 2019-03-21 531
794 알려드립니다 예수나의 형통(햇볕20)가 나왔습니다. file 최용우 2019-03-18 504
793 발행인의쪽지 경칩에는 개구리 입이 벌어지네 file 최용우 2019-03-06 545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