햇볕같은이야기 타이틀 모음

사역소개 최용우............... 조회 수 21707 추천 수 0 2003.04.30 00:51:28
.........

 햇볕같은이야기 제호 변천사

 

최용우 그림 24절기 타이틀 4282호부터 시용시작


입춘

입추

우수

처서

경칩

백로

춘분

추분

청명

한로

곡우

상강

입하

입동

소만

소설

망종

대설

하지

동지

소서

소한

대서

대한

 

전용성화백 그림 24절기별 타이틀을 제3179 호부터 4281호까지 사용

그림출처- 정혜신그림에세이(전용성 그림)http://blog.naver.com/mindprism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3144-3178 (34회 사용)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3099-3143 (44회)

◁3075-3098 (23회)

◁2791-3074 전각:로석 이준호 작품

(283회사용)

△2789-2790 에고... 두번 사용...

△2700-2788 연기 용포리로 이사하면서 사용 시작(89회)

△2512-2669 하나님의정원-산골마을서 사용(157회)

△2360 -2511 여름배경(151회 사용)

△1800 - 2259 (459회) - 호스팅 바꾼기념으로 새롭게 만든 배경

△1750-1799, 2317-2359 (91회 사용) 새봄맞이 기념 배경

△1700-1749, 2260-2316 (105회 사용) 홈 방문객 100만명 돌파기념 겨울 배경

△1364-1699 (335회사용)갈릴리마을로 이사온 후 쓴 배경

△1308-1363 (55회 사용)포토샵을 배운 기념으로 만든 볼록 글씨

△1243-1307 (64회 사용) 인터넷 초창기 조잡하게 만든(?) 타이틀

△892-1242 (350회 사용) [햇살]이 [햇볕]으로 바뀌어 정식으로 [햇볕같은이야기]가 되었다. 피씨통신에서 인터넷으로 넘어가기 전까지 사용.

△801-891(90회) 여기서부터 지금 쓰고 있는 모양의 타이틀이 나와서 1000회 이상 쓰고 있다.

△326-800 (474회 사용) 이때부터 [아침]에 무게를 두었던 단어가[햇살]로 이동. 책도 두 권이 나왔고 라디오 방송칼럼을 시작했다. 꽤 낯이 익은 친숙한 타이틀

△258-325 (67회 사용)

△208-257 (49회 사용)

△166-207 (41회 사용)

△21-165 (144회 사용) 네모상자를 사용하면 어떤 게시판에서는 상자가 깨지기 때문에 그냥 단순하게 한 줄로 쓴 타이틀

1995.8.12

△1-20 (20회사용) 컴퓨터피씨통신 하이텔 컴퓨터선교회 열린마당에 1995.8.12일 맨 처음 올렸던 타이틀. 처음 타이틀은 [안녕하세요 아침입니다.]였고 첫 글은 <짐의 무게를 평가하는 법> 이었습니다.

''  추억의 추억의 pc통신 접속음 듣기^^

464286.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역소개 햇볕같은이야기 사역 소개 file [47] 최용우 2009-02-03 97551
803 발행인의쪽지 대서(大暑) 큰 더위 file 최용우 2019-07-23 27
802 발행인의쪽지 하지(夏至) 하루가 가장 긴 날 file 최용우 2019-06-22 66
801 발행인의쪽지 망종(芒種)이라 보릿고개 넘어가며 아리랑 file 최용우 2019-06-06 115
800 알려드립니다 [신간] 천번을 부른주님 내입에는 찬양만 (최용우 6시집)이 나왔습니다. file [4] 최용우 2019-05-28 223
799 발행인의쪽지 소만(小滿)이라 들과 뫼(산)에 푸른빛이 가득합니다. file 최용우 2019-05-22 207
798 발행인의쪽지 입하(立夏)여름이 시작되었음 file 최용우 2019-05-06 354
797 발행인의쪽지 곡우(穀雨)에 봄비가 내리니 file 최용우 2019-04-20 334
796 발행인의쪽지 청명(淸明) 하늘이 차츰 맑아지네 file 최용우 2019-04-05 345
795 발행인의쪽지 춘분, 하루 세 끼 먹기 시작하는 날 file 최용우 2019-03-21 336
794 알려드립니다 [신간] 예수나의 형통(햇볕20)가 나왔습니다. file 최용우 2019-03-18 321
793 발행인의쪽지 경칩에는 개구리 입이 벌어지네 file 최용우 2019-03-06 354
792 발행인의쪽지 입춘이라 대길이로세! file 최용우 2019-02-04 409
791 알려드립니다 [신간] 풍경일기-웃음꽃 피는 날 (최용우 지음)가 나왔습니다. file [2] 최용우 2019-01-22 343
790 발행인의쪽지 소한은 엄동설한 북풍한설 동장군도 울고가네 file 최용우 2019-01-06 433
789 알려드립니다 [최용우 저서] 책표지로 보기 file 최용우 2019-01-05 455
788 듣산 이야기 2019.1월 기독교바탕화면 최용우 2018-12-31 474
787 알려드립니다 1년에 딱 한번 눈감고 하는 광고 file [21] 최용우 2018-12-27 761
786 알려드립니다 2019년 기독교바탕화면에 들어갈 성경구절 최용우 2018-12-27 479
785 발행인의쪽지 동지에는 팥죽을 먹어야지요. file 최용우 2018-12-22 298
784 알려드립니다 내 영혼을 위한 따뜻한 밥상(점심밥2) 가 나왔습니다. file 최용우 2018-12-20 413
783 발행인의쪽지 대설에 살짝 눈이 왔습니다 file 최용우 2018-12-08 228
782 듣산 이야기 2018.12월 기독교바탕화면 최용우 2018-12-01 219
781 알려드립니다 성경과찬송뉴 엡 광고 file 최용우 2018-11-25 210
780 발행인의쪽지 소설에 봉숭아물 아직 남아 있나요? file 최용우 2018-11-22 193
779 발행인의쪽지 입동에 까치밥을 남기며 file 최용우 2018-11-07 182
778 듣산 이야기 2018.11월 기독교바탕화면 최용우 2018-10-31 206
777 알려드립니다 찬양하라 내영혼아(최용우 다섯번째시집)가 나왔습니다. file [3] 최용우 2018-10-25 117
776 발행인의쪽지 상강에 하루해는 노루꼬리처럼 짧아졌네 file 최용우 2018-10-23 159
775 발행인의쪽지 한로에는 추어탕을 먹어줘야 해 file 최용우 2018-10-08 130
774 듣산 이야기 2018.10월 기독교바탕화면 최용우 2018-09-30 188
773 발행인의쪽지 추분에 백두산이 열렸네 file 최용우 2018-09-23 164
772 발행인의쪽지 백로에는 흰구슬이 송알송알 열려있네. file 최용우 2018-09-08 415
771 듣산 이야기 2018.9월 기독교바탕화면 [5] 최용우 2018-09-01 554
770 발행인의쪽지 처서의 하늘이 높고도 맑습니다. file 최용우 2018-08-23 420
769 발행인의쪽지 입추-가을이 시작되었습니다 file 최용우 2018-08-07 594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