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월 기독교바탕화면

듣산 이야기 최용우............... 조회 수 128 추천 수 0 2018.09.30 23:19:10
.........

2018.10월 기독교바탕화면 [바탕화면3900] 2018.10.1 무럭무럭 자라나는 열무김치 맛있겠다

우리집 텃밭의 열무김치 잘 자랍니다.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01] 2018.10.2 대평시장 할머니들 흥정한번 해보시유

5일마다 장이 서는 대평장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02] 2018.10.3  좋은이것 파란물통 좋은그림 좋은물통

큰딸 최좋은은 그림을 그리는 화가입니다.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03] 2018.10.4 아름다운 불빛가득 세종호수 공원야경 

세종호수공원 저녁에 운동하기 참 좋습니다.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04] 2018.10.5  마지막에 잎새두개 떨어지면 겨울온다

처가에 갔다가 담장 아래서 낙엽을 떨구고 겨울을 준비하는 나무를 찍음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05] 2018.10.6 도토리를 주워다가 도토리묵 만든다네

장모님이 뒷산에서 주워다 말리고 있는 도토리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06] 2018.10.7  똥냄새가 진동하는 은행열매 줍자하네

아내와 함께 은행을 털었습니다.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07] 2018.10.8  나무들은 추울수록 옷을벗고 덜덜떤다

골목길에 떨어진 벚나무 가로수 잎이 예쁩니다.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08] 2018.10.9 느티나무 낙엽들을 쓸어모아 불태운다

나무들은 자기몸을 버려 자기의 거름으로 삼습니다.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09] 2018.10.10 폐츄니아 붉은꽃이 입술처럼 요염하네

동네 길가의 화분에 여러 색깔의 폐츄니아가 심겨져 있습니다.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10] 2018.10.11 폐츄니아 자주빛이 아름답게 유혹하네

동네 길가의 화분에 여러 색깔의 폐츄니아가 심겨져 있습니다.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11] 2018.10.12 폐츄니아 하얀꽃이 화려하고 수려하네

동네 길가의 화분에 여러 색깔의 폐츄니아가 심겨져 있습니다.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12] 2018.10.13  하루일과 마치고서 연장통을 정리하네

태우네집 집수리를 마친 연장통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13] 2018.10.14 기생초는 아침마다 촛불같은 꽃을켜네

우리집 주차장에서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14] 2018.10.15 황금빛꽃 성스러운 태양의꽃 메리골드

메리골드가 마당에 가득합니다. 심지 않아도 씨앗이 떨어져 다음해해 저절로 납니다.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15] 2018.10.16  고들빼기 노란꽃이 지난봄을 추억하네

봄에 나물로 많이 먹는 고들빼기가 가을에 노란 꽃을 피웠습니다.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16] 2018.10.17 달콤한꿈 꾸고있나 꿀을품은 분홍꿀꽃

흔들면 꿀과 벌레가 후두둑 떨어지는 꿀꽃입니다.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17] 2018.10.18 계룡산의 깨끗한물 흘러가는 용수천강

계룡산에서 흘러 내려오는 용수천은 우리동네 식수원입니다.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18] 2018.10.19 서리에도 끄떡없는 높은기상 가을국화

서리를 맞으면 오히려 더 빛나는 꽃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19] 2018.10.20 다닥다닥 모여피어 더욱풍성 빨간국화

화원에서 만들어진 길가 화단용 국화입니다.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20] 2018.10.21 신선봉에 우뚝서서 계룡산을 바라본다

갑하산-우산봉 등산길에 신선봉을 넘으며 신선바위 위애서 계룡산을 바라봅니다.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21] 2018.10.22  파라칸타 붉은열매 참새들이 따먹는다

우리집 마당에 닭백숙 할때 한 가지씩 끊어 넣는 피라칸타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22] 2018.10.23  들깨털어 널었더니 고소한향 진동하네

500평 밭에 가득 심은 들깨를 떨어서 햇볕에 말리는 중입니다.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23] 2018.10.24  대봉시는 감중에서 가장크고 맛이있어

마당에서 한해 열박스도 넘는 감을 주는 대봉시 감나무는 돌아가신 어머니가 심은 나무입니다.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24] 2018.10.25  감나무에 까치밥을 남겨놓은 작은인심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25] 2018.10.26  감나무에 달린감을 열상자나 따버렸다

여기저기 형제들에게 택배로 보내 나누어먹습니다.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26] 2018.10.27 말랑말랑 홍시보니 먹음직도 하도구나

감골인 장성 길거리에 진열된 장성대봉감홍시입니다.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27] 2018.10.28  단감나무 단감따서 이웃들과 나눠먹네

단감은 깎아서 먹으면 아삭아삭 달고 맛있습니다.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28] 2018.10.29 돌쇠남편 은행털고 우렁각시 은행줍고

은행 좀 털었읍죠.^^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29] 2018.10.30 이년차에 피어난꽃 청순하고 소박하다

비닐하우스에서 계량된 국화는 1년째 화려한 꽃을 피나 2년째는 소박해지지요.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바탕화면3930] 2018.10.31 사년동안 오늘위해 갈고닦은 졸작공연

친구 딸내미의 음악과 졸업연주회에 가서 귀에 때좀 벗겨내고 왔읍죠.

ⓒ최용우(퍼가기 대환영) 바탕화면 무료사진 http://cyw.pe.kr/xe/a33


모든 사진은 최용우가 lg g6으로 찍었습니다. 저작권 염려 마시고 맘껏 어디에든 사용하셔도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사역소개 햇볕같은이야기 사역 소개 file [46] 최용우 2009-02-03 96976
793 발행인의쪽지 춘분, 하루 세 끼 먹기 시작하는 날 newfile 최용우 2019-03-21 19
792 발행인의쪽지 경칩에는 개구리 입이 벌어지네 file 최용우 2019-03-06 33
791 발행인의쪽지 입춘이라 대길이로세! file 최용우 2019-02-04 99
790 발행인의쪽지 소한은 엄동설한 북풍한설 동장군도 울고가네 file 최용우 2019-01-06 127
789 알려드립니다 [최용우 저서] 책표지로 보기 file 최용우 2019-01-05 117
788 듣산 이야기 2019.1월 기독교바탕화면 최용우 2018-12-31 172
787 알려드립니다 1년에 딱 한번 눈감고 하는 광고 file [21] 최용우 2018-12-27 478
786 알려드립니다 2019년 기독교바탕화면에 들어갈 성경구절 최용우 2018-12-27 170
785 발행인의쪽지 동지에는 팥죽을 먹어야지요. file 최용우 2018-12-22 134
784 알려드립니다 [신간] 내 영혼을 위한 따뜻한 밥상(점심밥2) 가 나왔습니다. file 최용우 2018-12-20 268
783 발행인의쪽지 대설에 살짝 눈이 왔습니다 file 최용우 2018-12-08 128
782 듣산 이야기 2018.12월 기독교바탕화면 최용우 2018-12-01 154
781 알려드립니다 성경과찬송뉴 엡 광고 file 최용우 2018-11-25 116
780 발행인의쪽지 소설에 봉숭아물 아직 남아 있나요? file 최용우 2018-11-22 110
779 발행인의쪽지 입동에 까치밥을 남기며 file 최용우 2018-11-07 119
778 듣산 이야기 2018.11월 기독교바탕화면 최용우 2018-10-31 140
777 알려드립니다 [신간] 찬양하라 내영혼아(최용우 다섯번째시집)가 나왔습니다. file [3] 최용우 2018-10-25 61
776 발행인의쪽지 상강에 하루해는 노루꼬리처럼 짧아졌네 file 최용우 2018-10-23 72
775 발행인의쪽지 한로에는 추어탕을 먹어줘야 해 file 최용우 2018-10-08 62
» 듣산 이야기 2018.10월 기독교바탕화면 최용우 2018-09-30 128
773 발행인의쪽지 추분에 백두산이 열렸네 file 최용우 2018-09-23 105
772 발행인의쪽지 백로에는 흰구슬이 송알송알 열려있네. file 최용우 2018-09-08 355
771 듣산 이야기 2018.9월 기독교바탕화면 [5] 최용우 2018-09-01 471
770 발행인의쪽지 처서의 하늘이 높고도 맑습니다. file 최용우 2018-08-23 332
769 발행인의쪽지 입추-가을이 시작되었습니다 file 최용우 2018-08-07 499
768 듣산 이야기 2018.8월 기독교바탕화면 [5] 최용우 2018-07-31 633
767 듣산 이야기 2018.7월 기독교바탕화면 최용우 2018-07-01 888
766 듣산 이야기 2018.6월 기독교바탕화면 최용우 2018-05-31 1197
765 듣산 이야기 2018.5월 기독교바탕화면 최용우 2018-05-01 1481
764 발행인의쪽지 청명에 고양이와 매화 file 최용우 2018-04-06 1645
763 듣산 이야기 2018.4월 기독교바탕화면 최용우 2018-03-31 1677
762 알려드립니다 제가 병원에 입원했습니다 file [15] 최용우 2018-03-24 1813
761 발행인의쪽지 춘분은 밤과 낮의 길이가 같아요 file 최용우 2018-03-21 1821
760 알려드립니다 예수님을 따르는 삶-이 나왔습니다. file [4] 최용우 2018-03-20 1731
759 듣산 이야기 2018.3월 기독교바탕화면 최용우 2018-02-28 200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