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숙 그냥생각

일상 장미꽃이 피었습니다

이인숙 2016.05.14 21:29 조회 수 : 457

f058.jpg

 

수선한 옷을 찾으러 세탁소 가는 길

주민센터 울타리에 빠알간 장미가 피었다.

도로가에 있어 먼지와 매연이 묻었지만 지나는 이들의

시선을 끌기에 충분하다.

지금은 없어진 동네슈퍼집 작은 울타리에도 이맘때면

장미꽃이 핀다. 오고가며 꽃들을 볼때마다 잠깐씩 발길을

멈추곤 한다. 기분이 좋다.

가까운 곳에 있는 산림박물관에는 150여종의 꽃이 피는

장미원이 있어 해마다 한번씩 꽃을 보러 간다. 뭐든 그냥

지나치지 못하는 남편은 하나하나 사진에 담아두느라 시간을 끌고  

나는 꽃과 함께 있는 것만으로도 즐겁다.

울엄마는 장미넝쿨을 타고 올라가라고 콩을 심으신다.

얼핏 보면 장미 나무에서 콩이 열린것만 같다.  

무엇도 접근 못할것 같은 가시돋힌 장미를 콩 넝쿨은 아무렇지도 않게 

휘감고 올라간다. 

올해도 변함없이 장미와 콩 넝쿨은 한데 어우러질 것이다.

기온이 해마다 조금씩 올라가는듯 하다. 그래서인지 꽃도 좀 더

일찍 피는것 같기도 하고...

장미를 선두로 이제 여름을 닮은 강렬한 꽃들이 피는 시절이

시작되었다.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772 봄비 내리고 꽃은 피고 2017.04.07 374
771 가난하게 되신 분 2017.04.07 321
770 2017.04.06 244
769 불쌍히 여기소서 2017.04.06 342
768 주일입니다 2017.03.19 272
767 사람 위에 하나님 2017.03.18 291
766 상전 고양이 file 2017.03.17 251
765 하나님의 일 2017.03.17 247
764 내가 주인 삼은 2017.03.17 300
763 또 봄입니다 2017.03.16 222
762 안심하라 2017.03.16 199
761 믿음으로 2017.03.16 231
760 변치 않는 약속 2017.03.15 226
759 예수의 이름으로 2017.03.15 239
758 나무를 보며 file 2017.02.17 194
757 기다림 file 2017.02.15 241
756 간단히 먹기 2017.01.17 245
755 수술 file 2016.11.28 277
754 즐겁게 2016.07.14 426
753 지금도 그때처럼 2016.07.13 419
752 그 기도 때문에 2016.07.07 574
751 가장 그러하심 2016.07.01 309
750 그 바라심대로 2016.06.29 352
749 모든 사람이 2016.06.28 382
748 온전한 몸 2016.06.27 391
747 살아가는 힘 2016.06.14 419
746 그랬구나 file 2016.06.11 441
745 자연스런 일상이 되도록 2016.06.11 445
744 친히 2016.06.11 382
743 사랑은 참으로 2016.06.06 416
742 힘들어도 해야 할 일 2016.05.20 510
741 지금 이 순간에 2016.05.17 492
740 마지막 순간에 2016.05.15 442
739 무서워 하지 말아라 2016.05.15 473
» 장미꽃이 피었습니다 2016.05.14 457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