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미스. 다이나마이트. 능력! 기도하면 능력을 받습니다.

하루 3시간!

행복한기도실

 

[쇠렌 키에르케고르] 당신 날개 아래 제가 숨으면

세기의기도 Soren Kierkegaard............... 조회 수 232 추천 수 0 2019.05.26 09:04:44
.........

1511919494600.jpg

[쇠렌 키에르케고르] 당신 날개 아래 제가 숨으면


1.
새들은 둥지가 있고 여우는 굴이 있지만,
주 예수님 당신은 해가 져도 머리 둘 곳이 없는 무숙자였습니다.
그런데 당신은 죄인들이 달려가 숨을 은신처였지요.
오늘도 여전히 당신은 은신처시오,
저는 당신한테로 달려가 숨습니다.
당신 날개 아래 제가 숨으면
당신은 날개로 죄 많은 저를 덮어주십니다.


2.
오, 주 예수 그리스도님.
당신은 저를 구원코자 평생을 고통스럽게 사셨습니다.
그런데도, 길을 걸으면서 자주 넘어지고
끊임없이 길을 벗어나는 저를 참아 주셔야 하기에
당신의 고통은 아직 끝나지 않았습니다.
얼마나 자주 저는 참을성을 잃고 당심의 길을 포기하려 했던가요.
그리고 얼마나 자주 당신은 저에게 용기를 주시며
도움의 손길을 뻗으셨던가요.
날마다 저는 당신이 지셔야할 짐을 더 무겁게만 해드립니다.
그런데도 제가 참을성이 없는 그만큼 당신은 저를 참아주십니다.


3.
당신의 사랑이 저의 큰 죄를 덮어주십니다.
제 죄를 스스로 깨닫고 하늘 법정이 저에게 형을 선고할 때마다,
제가 달려가서 숨을 곳은 당신 품밖에 없습니다.
만일 제가 제 힘으로 하늘의 진노와 저의 죄에 저항하려 한다면
저는 절망으로 미치고 말 것입니다.
하오나, 제 죄를 덮으시는 당신을 의지하면 평화와 기쁨을 누리겠지요.
당신은 우리를 죄에서 건지고자 십자가에 죽으셨고,
우리가 받아 마땅할 진노를 당신 몸으로 받으셨습니다.
저를 당신 발밑에서 쉬게 하시고
당신을 닮은 존재로 변화시켜주십시오.


4.
오, 주님.
우리는 당신한테서 모든 것을 받고 있습니다.
당신은 강한 손을 뻗으시어 세속의 지혜를 하나님의 거룩한 어리석음으로 돌려놓으십니다.
부드러운 손을 펼치시어 내면의 평화를 선물로 주십니다.
때로 당신의 팔이 짧다 싶으면
우리 믿음과 신뢰를 늘이시어 당신한테 가서 닿게 해주십니다.
간혹 우리가 당신 손길을 뿌리치는 듯싶을 때에도
우리는 그것이 당신의 영원한 축복을 짐짓 숨겨놓는 것일 뿐임을
그래서 더욱 목마르게 그 축복을 갈망하게 될 것임을
알고 있습니다.


5.
오, 주님.
우리를 뒤에서 끌어당겨 발걸음을 무겁게 하는 것들이 참 많습니다.
허무한 추구, 덧없는 쾌락, 쓸데없는 염려가 그것들이지요.
우리를 겁주어 달아나게 하는 것들이 참 많습니다.
도움받기를 싫어하게 만드는 교만함,
당신의 고통을 함께 나누지 못하게 하는 비굴함
죄를 고백해야만 하는 자신의 분노가 그것입니다.
하지만, 당신은 이 모든 것들보다 더욱 강하십니다.
당신이 우리를 허무하고 덧없는 실존에서 건져 주시고
어리석은 두려움에서 건져주시기에 우리는 당신을 구주라고 부릅니다.
이는 당신이 벌써 완성하신 일이요
앞으로도 순간마다 완성하실 일입니다.


6.
오, 주 예수 그리스도님.
당신의 현존 안에 살면서
사람 모습으로 땅 위를 걸으시는 당신을 뵙고 싶습니다.
낡은 전통의 때 묻은 유리창이나
현대의 편견과 그릇된 가치관의 눈을 통해서 당신을 보고 싶지 않습니다.
과거에 있던 그대로의 당신
지금 있는 그대로의 당신
앞으로 언제나 있을 그대로의 당신을 뵙고 싶습니다.
사람의 오만을 무너뜨리고
비천한 밑바닥 인생들과 함께 걸어가는 겸손의 사람,
그러면서도 인류를 구원하는 당신을 뵙고 싶습니다.

----------
<Soren Kierkegaard 1813-1855>
키에르케고르는 부유한 루터교 집안에 태어나 거의 평생을 고향인 코펜하겐에서 살았다. 자신의 신앙을 건강하게 지키기 위하여 갈등해야 했던 영적 위기의 산물인 저술들이 현대 실존주의 철학의 교과서로 평가받고 있다. 그는 주관적 경험이 진리에 이르는 유일한 통로라고 보았다. 그에게 예수는 역사의 한 인물이 아니라 직접 통교할 수 있는 동시대의 영적 존재였다.
-월간<풍경소리 제98권>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기도요청 1분만 시간을 내서 기도해 주세요. file [24] 최용우 2016-04-11 4311
3176 세기의기도 [리보의 엘레드] 당신을 품어 안습니다. Aelred 2019-10-27 54
3175 세기의기도 [콜룸바누스] 당신만을 생각하며 살게 하소서. columbanus 2019-10-20 58
3174 세기의기도 [콜룸바누스] 저에게 등불이 되어주소서. columbanus 2019-10-06 110
3173 세기의기도 [콜룸바누스] 생명수를 주십시오. file columbanus 2019-09-29 73
3172 세기의기도 [엘데르 카마라] 고단한 하루가 지났군요. Helder Camara 2019-09-15 102
3171 세기의기도 [엘데르 카마라] 걸음마 Helder Camara 2019-08-25 146
3170 세기의기도 [엘데르 카마라] 인간의 자유의지를 믿지 마세요. file Helder Camara 2019-08-18 115
3169 세기의기도 [엘데르 카마라] 맑고 투명하게 사랑하고 사랑받는 법 file Helder Camara 2019-08-11 104
3168 세기의기도 [엘데르 카마라] 사랑일 수 밖에 없습니다. Helder Camara 2019-08-04 131
3167 세기의기도 [아시시의 프란체스코] 평화의 기도 file Francis of Assisi 2019-07-21 154
3166 세기의기도 [아시시의 프란체스코] 주님이 가르쳐주신 기도 Francis of Assisi 2019-07-14 158
3165 세기의기도 [아시시의 프란체스코] 지극히 높으신 빛의 하나님 Francis of Assisi 2019-07-07 142
3164 세기의기도 [존 헨리 뉴먼]의 기도 John Henry Newman 2019-06-30 250
3163 세기의기도 [토마스 머튼의 기도] 우리는 당신과 하나입니다. Thomas Merton 2019-06-23 220
3162 세기의기도 [시리아 사람 에프렘] 당신의 생일을 기리는 축제가 당신을 닮았네요. Syriam 2019-06-16 112
3161 세기의기도 [요한 스타르크] 기쁨과 슬픔의 날들을 위한 기도 file Johan Starck 2019-06-02 194
» 세기의기도 [쇠렌 키에르케고르] 당신 날개 아래 제가 숨으면 Soren Kierkegaard 2019-05-26 232
3159 세기의기도 [조지 맥도널드의 기도] 저를 용서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주님! file Macdonald 2019-05-19 187
3158 세기의기도 [샤르트르의 풀베르투스의 기도] 처음이요 나중이시고 Fulbert of Chartres 2019-05-12 240
3157 기도해요 망상 정용섭 목사 2019-04-21 191
3156 기도해요 고집 정용섭 목사 2019-04-19 193
3155 기도해요 신학생들을 위한 기도 정용섭 목사 2019-04-18 243
3154 기도해요 동대구역 지하철 광장에서 file 정용섭 목사 2019-04-17 169
3153 기도해요 최후의 심판 file [1] 정용섭 목사 2019-04-16 159
3152 기도해요 보는 믿음, 듣는 믿음 file 정용섭 목사 2019-04-15 215
3151 기도해요 공부 못하는 학생들을 위해 [1] 정용섭 목사 2019-04-14 146
3150 기도해요 투병생활에 지친 이들을 위해 [1] 정용섭 목사 2019-04-13 174
3149 기도해요 또 하루의 삶을 끝내며... 정용섭 목사 2019-04-10 195
3148 기도해요 마라나타 정용섭 목사 2019-04-08 178
3147 기도해요 삭개오의 기도 file [1] 정용섭 목사 2019-04-07 227
3146 기도해요 바디매오의 기도 file [1] 정용섭 목사 2019-04-06 182
3145 기도해요 사랑의 무능력 [1] 정용섭 목사 2019-04-04 172
3144 기도해요 침묵 명령 정용섭 목사 2019-04-02 144
3143 기도해요 가난한 자가 복이 있다. [1] 정용섭 목사 2019-04-01 195
3142 기도해요 하나님의 미래만이 우리 영혼의 유일한 안식처입니다. [1] 정용섭 목사 2019-03-30 165

자료를 올릴 때는 반드시 출처를 밝혀 주세요. 이단 자료는 통보 없이 즉시 삭제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