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여 어서 올라오세요

대청마루(자유게시판)

여기는 동네사람들의 정담이 오고 가는 사랑방입니다

무슨일을 하던지 수신제가후(修身齊家後).....

무엇이든 윤성환............... 조회 수 628 추천 수 0 2003.04.18 09:22:05
.........
수신제가후(修身齊家後) 치국평천하(治國平天下)

  얼마전 오래된 서류들과 기타 여러 가지 소지품을 정리하다 보니 많은 서류들 가운데 반갑게 눈에 띠며 추억을 더듬게 만드는 서류들이 있었다. 다름아닌 필자가 한창 혈기왕성한때인 20대 말부터 30대 중반이 넘는 오랜 세월을(8년동안) 보내다시피한, 직업군인으로서의 미육군 복무시절의 서류와 사진과 많은 표창장, 그리고 미육군성 장관으로부터 받은 공로(?)메달만도 4개나 되었다.
  그중에 눈에들어오는 반가운 사진속의 얼굴하나, 번쩍번쩍 빛나는 무거운 별을 두 개나 어깨에 달고 얼굴에는 인자한 미소를 머금고 성조기를 배경으로 찍은 사진 위에 친필로 간단한 감사와 이별의 섭섭함을 메모와 함께 사인을 해서 필자에게 준 autograph속의 주인공은 바로 지난번에 미육군 참모총장직을 마지막 임기로 정년 퇴직한 Dennis R Rimer 육군대장(1987-88년 당시에는 ★★).
  필자가 1985년부터 제대하던 1989년도 4월까지 한국에 가서 근무할 당시 용산에 있는 한미연합사에 근무하며 모시고 있던 상관이 바로 이 Rimer(라이머) 장군, 그 당시의 장군이 맡고있던 직책명은 조금 길었다. UN군사령부 . 한미연합사 . 주한미군 . 미 8군의 작전참모부장직을 모두 겸임하고 있었으며 우리들에게 잘 알려진 Team split작전을 비롯한 모든 한미연합작전을 통괄 지휘하는 부서의 장으로서 많은 한국군과의 접촉 및 부대 방문 등이 있었기 때문에 그 의 임무는 매우 막중하였다.
  필자의 보직은 60이 거의 다된 백인 할머니(?) 비서가 장군의 매일매일의 스케줄을 작성해주면 그 시간에 맞추어서 장군의 업무수행에 차질이 없도록 안전하게 모시고 다니는, 다시 말해서 사병(하사관)이지만 부관의 역할이자 운전기사의 역할을 겸하고 있었다. 사실 그 당시 서울의 분위기는 양키 Go-home을 외치며 Anti-America가 한창인 때라 미군 제복을 입고, 차가 일반 Sedan일지라도 별판을 단 미군소속의 차량으로 장군을 태우고 서울시내를 다니는 것이 조금은 불안할 정도였기 때문에 신호대기에서 정차하고 있는 동안에 사람들이 길을 건너려고 우르르 몰려오면 혹시 데모대가 아닌가하는 일말의 불안감이.....
  (실지로 당시에 데모대를 만나 돌 세례를 받은 장군차량이(다행히 방탄차량임) 있었음)
  하지만 하나님의 은혜가운데 그 복잡한 서울시내에서의 운전을 아무사고없이 모든업무수행을 마칠 수 있었음을 다시 한번 감사....
  서울에서 운전을 하는 동안 많은 에피소드가 있지만 그 중에서도 잊지 못할 한가지, 어느 날 저녁에 워커힐에서 모임이  있어서 가는데 데모대로 인하여 교통이 막혀서 제시간에 맞추어 정문으로 들어갈 수가 없어서 재빠르게 U-Turn하여 후문으로 갔더니 아뿔싸 후문은 One Way(Do not Enter)로서 들어갈 수 없는 입장, 순간적인 기지(?)를 발휘하여 후진(Back-Up)으로 들어가서 무사히 시간 내에 도착하고 나니 타고있던 장군도 혀를 내둘렀음을 직감...*^^_^^*
  어느 하루, 부부동반 모임을 마치고 돌아오는 차안에서 장군내외가 대화를 주고받는데 조금은 심각(?)하다. 내용을 들어보니 돌아오는 주일날 대통령이(5공당시) 골프 초청을 하였는데(1년에 몇 차례 미군 장성들을 초청하여 골프를 즐김) 그 날이 마침 High School에 다니는 딸아이의 평생에 한번 하는 종교적인(카톨릭의 견진 성사 . 개신교의 입교식과 같은) 행사에 꼭 참석하기로 딸과의 선약이 되어있는 상황이라 이것을 어떻게 하나 난감해하며 둘이서 머리를 맞대고 의논하는데(만약 필자나 우리 한국의 남성분들이 이 상황이라면 정답은 이미 이렇게 나와있지 않을까! "여보! 미안하지만 당신이 혼자 딸을 데리고 갔다오구려, 나는 각하와 골프를....) 결론은 골프에 불참하고 딸과의 귀한 약속을 이행하기로 결정하니 Wife가 조금은 불안한 듯이 물어본다. "여보! Mr.  President가 초청했는데 괜찮겠어요?" "할 수 없지 중요한 선약이 있어서 그렇다고 Excuse를 하는 수밖에.."
  운전을 하며 듣고있던 나는 속으로 생각하기를 역시 가정과 가족을 일보다 더 소중하게 여기는 미국인의 한 단면을 보는 것 같았다. 그 후로 임기를 모두 마치고 돌아간 장군은 성탄절에는 카드를 사병이었던 나에게까지 잊지 않고 보내는 배려를 보였는데 그 후에 필자도 제대를 하고, 가끔 펜타곤(미국방성) 뉴스에 보이는 그 장군의 견장에는 별이 3개가되더니 어느 날인가는 4개를 달고 세계 최강대국인 미육군의 최고위직에 있다가 임기를 무사히 마치고 정년 퇴직하는 것을 보았다. 수신제가후(修身齊家後) 치국평천하(治國平天下)라고...역시 가정을 잘 다스리더니 결국은 육군의 최고위직에까지.....
  우리 주님께서 만약 우리 믿음의 지체들을 보시면 혹시 이렇게 말씀하시지 않으실 까?.....
  "수신제가후(修身齊家後) (집사 . 권사 . 장로 . 목회)하거라....                
  "수신제가후(修身齊家後) (봉사 . 선교 . 전도 . 헌신)하거라".....  

미국 CA에서 윤집사

댓글 '2'

이인숙

2003.04.18 11:59:29

오랫만에 뵈오니 반가운 마음입니다. 이곳은 봄꽃들로 한창입니다.

윤집사

2003.04.19 01:31:30

샬롬! 사모님! 즐거운 부활절이 되시기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89 묵상나눔 QT(7/30)_임재 장영완 2003-07-30 714
2288 묵상나눔 QT(7/29)_성령의 움직임 장영완 2003-07-29 628
2287 묵상나눔 QT(7/28)_창피;챙피 장영완 2003-07-28 1381
2286 방명록 방명록입니다 김원춘 2003-07-26 1237
2285 묵상나눔 QT(7/26)_주인의식 장영완 2003-07-26 642
2284 무엇이든 신학과 교회에서 진화론을 몰아내자!(17) : 자연 계시와 말씀 계시의 통일성(롬 1:20) [1] 장대식 목사 2003-07-25 1327
2283 무엇이든 수련회의 은혜 이장원 2003-07-25 514
2282 무엇이든 [펌] 그대들은 [1] 이인숙 2003-07-21 464
2281 무엇이든 이세상에서 가장 좋은책을 펴낸 사랑하는 친구 최용우 권혁성 2003-07-19 616
2280 무엇이든 사랑을 잃은 자 손잡고.. 별헤며 송계남 2003-07-19 715
2279 방명록 방명록입니다 최용우 2003-07-19 961
2278 무엇이든 [re] 공간을 지배하는 영들의 전쟁 이야기 [5] 최용우 2003-07-19 862
2277 무엇이든 [re] 공간을 지배하는 영들에 대한 성경 이야기 [1] 최용우 2003-07-19 766
2276 무엇이든 그리스도의 영 again 2003-07-19 831
2275 무엇이든 신학과 교회에서 진화론을 몰아내자!(16) : 사람의 지혜: 진화인가, 창조인가? 장대식 목사 2003-07-18 688
2274 무엇이든 처음여자하와 file 박동문목사 2003-07-18 757
2273 방명록 방명록입니다 김귀태 2003-07-17 1130
2272 무엇이든 고정된 축 [2] 김상주 2003-07-16 685
2271 무엇이든 진정한 사랑 한승지 2003-07-16 680
2270 무엇이든 무딘 영성의 날을 제련하기위하여... 기쁨지기 2003-07-15 716
2269 무엇이든 [김진홍] 가까이 하고 싶은 사람 두레신문 2003-07-14 810
2268 무엇이든 그리스도의 깃발 제454호한여름의 한낮 2003년 07월 14일 유한나 2003-07-14 761
2267 무엇이든 ▷◁ *solomoon의 979번째이야기 솔로몬 2003-07-14 2015
2266 무엇이든 ▷◁ *solomoon의 979번째이야기 솔로몬 2003-07-14 754
2265 무엇이든 서임중 목사 목회단상 <제100호> 인간은 누구나 유일한 걸작품입니다. 서임중 목사 2003-07-14 871
2264 무엇이든 [칼럼니스트No.807] 후진국병 말라리라 이규섭 2003-07-14 1298
2263 무엇이든 <칼럼니스트> 2003년 7월 14일 No. 807 이규섭 2003-07-14 582
2262 무엇이든 안녕하세요 김진홍 목사입니다. 김진홍 2003-07-14 514
2261 무엇이든 <민들레홀씨> 제37호: 정의의 비를 내리시는 하나님 김재성 2003-07-14 661
2260 무엇이든 [칼럼니스트No.806] 물을 물로 보지 말라 박연호 2003-07-14 1542
2259 무엇이든 <칼럼니스트 >2003년 7월13일 No. 806 박연호 2003-07-14 656
2258 무엇이든 ▷◁ *solomoon의 978번째이야기 솔로몬 2003-07-14 2235
2257 무엇이든 ▷◁ *solomoon의 978번째이야기 솔로몬 2003-07-14 767
2256 무엇이든 삶의 씨앗: 짧은 말씀, 깊은 생각 150호 박재순 2003-07-14 546
2255 무엇이든 안녕하세요 김진홍 목사입니다. 김진홍 목사 2003-07-14 670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