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여 어서 올라오세요

대청마루(자유게시판)

여기는 동네사람들의 정담이 오고 가는 사랑방입니다

책을 읽으십시오

칼럼수필 김인숙 소설가............... 조회 수 80 추천 수 0 2019.04.08 23:40:58
.........

[김인숙의 조용한 이야기] 책을 읽으십시오


김인숙 소설가
2019.04.07 


‘책점들은 모두 도심지 쪽으로, 종각에서 출발하여 남대문에 이르기까지 구부정하게 뻗어 있는 큰 길가에 모여 있는데 (…) 책방 주인이 목판 위에 비스듬히 늘어놓은 책 뒤, 가게 안쪽에 높직이 웅크리고 앉아 (…)’


모리스 쿠랑의 <조선서지학 서론>에 나오는 내용이다. 언어학자이자 동양학자이던 모리스 쿠랑은 1890년 프랑스 공사관의 통역 신분으로 내한한 후 조선의 서책들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그 후 우리나라 고서에 관한 한 역사적으로 가장 유명한 서양인이 되었다. 후대의 많은 학자들이 이 서양인으로부터 도움을 받았다.


‘나는 서울의 책점은 거의 다 뒤지고 서점의 책은 다 훑어보았으며, 점차적으로 가장 흥미 있어 보이는 것은 사고 그 밖의 것에 관하여는 간명하게 적어두었다.’ 그의 말처럼 얼핏 간명해 보이는 일이나, 사실 그가 서지로 작성한 책은 3821종에 이른다. 조선 서책에 관한 그의 관심은 조선의 역사와 문화, 경제로까지 확장된다. 당연한 일이다. 책은 그 자체로 하나의 세계이므로. <독서의 역사>를 쓴 알베르토 망구엘은 ‘오히려 세계, 그 안에 존재하는 모든 것이 일종의 책’이고 ‘세상은 책처럼 해석이 필요하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책 <독서의 역사>는 <파이 이야기> <포르투갈의 높은 산>으로 유명한 작가 얀 마텔이 자국의 총리에게 독서를 권하는 서한문 형식의 책 <각하, 문학을 읽으십시오>에 소개되기도 했다. 캐나다의 전임 총리인 스티븐 하퍼가 그 주인공이다. 얀 마텔은 100여차례에 걸쳐 책과 함께 그 책을 소개하는 편지를 보냈다. 이것이 한 권의 책으로 묶여 한국에서 번역 출판될 때, 그는 책의 서문을 대신해 당시의 우리나라 대통령에게도 편지 한 통을 썼다. 역시 독서를 권하는 내용이지만, 어쩐 일인지 자국의 총리를 욕하는 부분이 더 눈에 띈다. ‘그분에 대해서 이것만은 알아두십시오. 스티븐 하퍼 총리는 절대 문학작품을 읽지 않습니다. 따라서 하퍼 총리는 똑똑하지만, 재미는 없는 사람입니다.’


심지어 스티븐 하퍼 전 총리가 책을 읽지 않는 사람이니 본받지 말라고까지 말한다. 요즘 도서관에 자주 가는데 서가 사이를 거닐다보니 우리나라 대통령의 독서를 소개한 책도 눈에 띈다. 서문에 의하면 대통령이 엄청난 독서가라고 하는데 그 말을 믿지 않을 이유가 없다. 대통령이 읽은 다양한 책을 볼 수 있겠다 싶어 흥미로웠다. 그러나 내가 골라 든 책에는 몇 권의 책만 집중적으로 소개되어 있다. 그중에 소설은 보이지 않는다. 대통령의 기준인지, 저자의 기준인지는 모르겠다. 반면 국민들이 대통령에게 소개한 책들의 목록도 보인다. 역시 국민들의 시선이 다양하고 다채롭다.


다시 모리스 쿠랑의 <조선서지학 서론>으로 돌아가보자. 책을 빌려주는 사람, 즉 세책가에 대한 묘사가 흥미롭다. 좀 길게 인용해보도록 하겠다. ‘책을 볼 수 있는 곳은 서점에서만이 아니고, 세책가(貰冊家)도 꽤 많이 있는데, 이들이 가지고 있는 것은 특히 이야기책이나 노래책과 같은 평범한 책들이고, 이것들은 거의 모두가 한국어로 쓰여 있으며, 어떤 것은 인본(印本)이고 또 다른 것은 수사본(手寫本)이다. (…) 주인은 이런 책들을 매우 헐값으로 빌려 주는데, 하루 한 권에 10분의 1, 2푼 정도이다. 흔히 그는 보증금이나 담보물을 요구하는데, 예컨대 현금으로 몇 냥이라거나, 현물로 화로나 냄비 같은 것들이다. 이런 종류의 장사가 옛날엔 서울에 꽤 널리 퍼져 있었으나, 이젠 한결 귀해졌다고 몇몇 한국 사람들이 나에게 말해주었다. 이 직업은 벌이는 좋지 않지만, 점잖은 일로 인정되어 있기 때문에 가난해진 양반들이 기꺼이 택하는 바가 되었다. 책을 빌려간 사람들은 빌려준 책을 잘 돌려주지 않으므로 세책가의 책은 급속히 줄어들어 도서목록을 대신하고 있는 조잡한 일람표와 매우 불완전하게밖에 일치하지 않는데, 내가 그러한 일람표를 믿고 어떤 책을 달라고 하면 번번이 그것은 분실되었다고 대답하는 것이었다.’


인용문을 길게 소개한 것은 책이 귀했던 시절에 그 책을 빌려주고 또 빌려 읽는 사람들의 마음이 다가와서이기도 하거니와, 그 책들을 역사에 전하기 위해 한권 한권 찾아다녔던 모리스 쿠랑의 마음이 귀해서이다.


오늘날, 책은 귀하지도 않고 오히려 넘쳐나는 듯 보이는데, 그 미래가 마냥 밝은 것 같지만은 않다. 도서관의 서가를 거닐다보면 ‘책의 미래’라는 제목이 붙은 책들도 보이는데, 그 미래라는 말에는 쇠퇴, 혹은 종말이라는 의미까지도 종종 들어 있는 듯하다. 책은 늘어나도 책을 읽는 사람들은 점점 줄어들기 때문이겠다. 곧 책의날이 다가온다. 4월23일이다. 일년 열두 달 무슨 날 아닌 날이 없기는 하지만, 그래도 기념해야 할 날이니 책을 사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좀 길게 소개해 보았다.


책이 예전같은 대접을 받지 못할지 몰라도, 그 책이 담고 있는 세계는 여전하다. 그 세계를 해석해 더 나은 세계를 만들기 위한 노력도 여전하다. 책을 읽으면서 동시에 내가 그 세계가 되니, 책을 읽는 동안 나의 세계가 깊어지고 은근해지기도 하겠다.


조선서지학 서론 (모리스쿠랑 저, 정기수 옮김, 탐구당)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904072053025&code=990100#csidxe505cd4492f6bfeb35349a4960376a6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402 무엇이든 하나님의 방법은 당신의 머리로 100% 이해할 수 없다 file 삶의 예배 2012-01-15 1004
8401 무엇이든 지금 어려움에 빠져 있나요? file 삶의 예배 2012-01-15 1039
8400 무엇이든 북한의 완고한 6번째 영적 진지 - 분리의 영 주님의 마음 2012-01-12 1090
8399 무엇이든 북한의 완고한 5번째 영적 진지 - 두려움과 위협 주님의 마음 2012-01-12 1077
8398 무엇이든 재림의 때를 사는 성도들의 자세 ③ file 묵상 2012-01-12 1101
8397 무엇이든 ‘그 때, 나의 죄를 깨달았다...!’ file 삶의 예배 2012-01-12 1062
8396 무엇이든 지금 슬럼프에 빠져 있습니까? file 삶의 예배 2012-01-12 1137
8395 무엇이든 하나님께서 순금을 주시겠다는데, 당신은 어째서 은을 달라고 하는가? file 삶의 예배 2012-01-12 1024
8394 무엇이든 당신의 믿음은 금메달감인가, 예선 탈락수준인가? file 삶의 예배 2012-01-12 951
8393 광고알림 예언, 상담, 치유, 기름부으심(세계선교치유센터) 주님사랑 2012-01-11 1574
8392 무엇이든 북한의 완고한 4번째 영적 진지 - 우상숭배 주님의 마음 2012-01-10 1065
8391 무엇이든 북한의 완고한 3번째 영적 진지 - 세속주의 주님의 마음 2012-01-10 1034
8390 무엇이든 재림의 때를 사는 성도들의 자세 ② file 묵상 2012-01-10 1096
8389 무엇이든 어떻게, 당신 집만 끄떡없이 서 있을수 있는거죠? file 삶의 예배 2012-01-10 1040
8388 무엇이든 기도 외엔 해결할 방법이 없다 file 삶의 예배 2012-01-10 1071
8387 방명록 하나님은 절대 늦지 않으신다! file 삶의 예배 2012-01-10 1140
8386 무엇이든 당신은 정말 ‘믿음’이 있는 사람인가? file 삶의 예배 2012-01-10 995
8385 방명록 일기쓰기 [3] 준아빠 2012-01-10 38018
8384 무엇이든 북한의 완고한 2번째 영적 진지 - 교만과 오만 주님의 마음 2012-01-09 1136
8383 무엇이든 북한의 완고한 1번째 영적 진지 - 용서하지 않는 것 주님의 마음 2012-01-09 1078
8382 무엇이든 재림의 때를 사는 성도들의 자세 ① file 묵상 2012-01-09 1142
8381 무엇이든 교회 나간다고 다 구원받는 것이 아닙니다 file 삶의 예배 2012-01-09 1185
8380 무엇이든 당신이 지니고 있는 것 중, 가장 큰 해악은? file 삶의 예배 2012-01-09 1037
8379 무엇이든 [만화] 아아, 나는 모든 것을 잃었다... file 삶의 예배 2012-01-09 1062
8378 무엇이든 기도하지 않는 사람은 하나님의 도우심을 거절하는 것이다 file 삶의 예배 2012-01-09 1048
8377 무엇이든 완전하신 주님 주님의 마음 2012-01-08 1025
8376 무엇이든 노아의 방주 주님의 마음 2012-01-08 1153
8375 무엇이든 아멘, 주 예수여- 어서 오시옵소서-! (요한계시록 22:19~21) 묵상 2012-01-08 1546
8374 무엇이든 내 속을 뒤집어 놓는 사람이 있습니까? file 삶의 예배 2012-01-08 1032
8373 무엇이든 새벽 에너지로 충전하라! file 삶의 예배 2012-01-08 1002
8372 무엇이든 당신은 왜, 구하지 않는가? 엎드리지 않는가? file 삶의 예배 2012-01-08 1018
8371 무엇이든 당신에게 최고의 위로자를 소개합니다 file 삶의 예배 2012-01-08 997
8370 무엇이든 조국이란 무엇인가... 주님의 마음 2012-01-07 1316
8369 무엇이든 누가 성경이 거짓이라는 유언비어를 퍼트립니까? file 주님의 마음 2012-01-07 1189
8368 무엇이든 추수의 끝 영화 2012-01-07 1061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