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오지’의 마법사

홍승표 임의진............... 조회 수 38 추천 수 0 2020.10.23 23:48:24
.........

l_2020040201000137400012511.jpg

[시골편지]‘오지’의 마법사


맛난 방울토마토를 심어야겠다 싶어 장에 나갔는데, 모종이 야물어 보이지 않아 한 주 거르기로 했다. 더운 날 방울방울 영근 토마토를 보면 잠시 행복해지겠다.
아이가 어릴 때 교회 마당에서 방울방울 비눗방울을 날리곤 했다. 어른들은 딱딱한 장의자에 앉아 예배를 드릴 때, 하느님은 그 시간 누구랑 함께 웃고 놀았을까. 주디 갈런드가 부른 노래 ‘오버 더 레인보’. 영화 <오즈의 마법사>에서 도로시가 귀여운 강아지 토토에게 불러주던 노래. “무지개 너머 어딘가 높다란 곳엔 어릴 적 자장가에서 들었던 세상이 있어요. 무지개 너머 어딘가 하늘이 맑고 우리가 꿈꾸던 세상이 그곳에 있죠. 나는 별에게 소원을 빌었어요. 구름 따라 흘러갔다가 멀리 떨어진 그곳에서 깨어나게 해달라고요. 걱정 근심이 굴뚝 꼭대기에 걸려 있다가 레몬 즙처럼 방울방울 녹아버릴 그곳요. 그곳에서 날 찾게 될 거예요.”
온가족이 집에 머무는 요즘, 아빠가 붓글씨로 가훈을 적었다. “하면 된다!” 아이가 양면테이프로 벽에 붙이자 엄마가 혀를 차며 말했다. “아빠 보고 다시 쓰시라 해라.” 아빠와 아이가 동시에 엄마를 바라봤다. “되면 한다!” 엄마는 이 한마디와 함께 쓸던 빗자루를 집어던짐. 헉~ 살얼음이 잠시 쫘악. 아빠는 침을 꼴깍 삼키더니 붓을 접었다던가.
‘하면 된다!’의 세계는 기계처럼 느껴진다. ‘하면 된다!’의 세계는 왠지 불편하고 숨이 막힌다. 내가 이룬 마법은 야생초 꽃밭을 가꾸거나 산밭에 매실나무를 데려다가 꽃을 본 일. 나무아미 시불시불~ 염불 같은 시를 쓴 일. 거창하고 거대한 꿈과 성공은 양보하며 살아왔다. 오지에서 세상을 살리는 마법들을 펼쳐온 사람들. 변두리 생활이 피차 불편하고 고달파도 정을 나누며 살아왔다. 오지의 마법사들. 나누고 돌보며 살아가는 마법사들의 마을. 눈물을 흘린 뒤 무지개가 뜬 당신의 두 눈. 오버 더 레인보를 부르며 강물 따라 걷는 당신의 두 발.
임의진 | 목사·시인
2020.04.0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홍승표 [시골편지]‘오지’의 마법사 file 임의진 2020-10-23 38
396 홍승표 [정을순] 숨바꼭질 정을순 2019-11-28 142
395 홍승표 [정호승] 다시 자장면을 먹으며 최용우 2017-06-07 191
394 홍승표 [정호승] 짜장면을 먹으며 최용우 2017-06-07 136
393 홍승표 [정호승] 서울의 예수 file 최용우 2017-06-07 370
392 홍승표 [싸이] 새 홍승표 2016-10-08 153
391 홍승표 [윤희상] 눈처럼 게으른 것은 없다 윤희상 2016-09-22 186
390 홍승표 [이철환] 가난한 집 아이들 이철환 2016-08-24 135
389 홍승표 [마종기] 그레고리안 성가3 마종기 2016-06-20 197
388 홍승표 [정연복] 꽃 가슴 정연복 2016-04-07 196
387 홍승표 [지현] 아내 콧소리 지현 2015-11-17 201
386 홍승표 [송상욱] 아침 흰 빨래 송상욱 2015-02-17 336
385 홍승표 [손동연] 소와 염소 최용우 2014-08-05 658
384 홍승표 [권대웅] 쓰봉 속 십만원 정끝별 2014-06-23 1073
383 홍승표 [김남주] 각주(脚註) 정끝별 2014-06-23 710
382 홍승표 [함민복] 꽃 피는 경마장 정끝별 2014-06-23 952
381 홍승표 [고은] 재회 정끝별 2014-06-23 659
380 홍승표 [김상옥] 귀여운 채귀(債鬼)- 도화(陶畵) 1 정끝별 2014-06-23 709
379 홍승표 [서수영] 하라니까 제발 서수영 2014-06-18 783
378 홍승표 [진은영] 훔쳐가는 노래 정끝별 2014-05-27 1034
377 홍승표 [서정주] 싸락눈 내리어 눈썹 때리니 정끝별 2014-05-27 851
376 홍승표 [이정아] 탈 이정아 2013-05-02 1547
375 홍승표 [이정아] 닭 두마리 최용우 2013-03-11 1919
374 홍승표 [김리박] 봄 흙 김리박 2013-02-18 1985
373 홍승표 [이해인] 행복한 풍경 최용우 2013-02-06 2871
372 홍승표 [함복민] 초승달 최용우 2012-08-31 2966
371 홍승표 [김종구] 교회에 가는 것보다 급한 일이 있다 file 최용우 2011-09-06 4112
370 홍승표 [박성진] 모두 다르다 홍승표 2006-04-16 7078
369 홍승표 [오규원] 그렇게 몇 포기 홍승표 2006-04-16 6143
368 홍승표 [김해화] 새로움에 대하여 홍승표 2006-04-16 5726
367 홍승표 [임길택] 그리움1 홍승표 2006-04-16 4404
366 홍승표 [이면우] 뿔 홍승표 2006-04-16 4263
365 홍승표 [조향미] 불경(不敬) [1] 홍승표 2006-04-16 4630
364 홍승표 [최창균] 죽은 나무 홍승표 2006-04-16 5083
363 홍승표 [최종수] 개미가 목숨을 걸고서 홍승표 2006-04-16 5371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