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김상옥] 귀여운 채귀(債鬼)- 도화(陶畵) 1

홍승표 정끝별............... 조회 수 693 추천 수 0 2014.06.23 17:47:24
.........

[경향시선-돈詩] 귀여운 채귀(債鬼)- 도화(陶畵) 1

 

귀여운 채귀(債鬼) - 도화(陶畵) 1

 

사슴이 삼(蔘)꽃을 먹고 덤불에 숨어 똥을 눈다.
똥 속에 섞인 삼(蔘)씨가 뿌리를 내린다.
휘두른 귀얄 자국 위에 애기 손바닥 같은 삼(蔘)잎이 돋아난다.
이 귀여운 손바닥은 빚 갚아라, 빚 갚아라, 재촉을 한다.
몇 세기(世紀)를 두고도 갚지 못할 빚을-.

어쨌든 빚 갚아라, 빚 갚아라, 재촉을 한다.
인제는 씨도 뿌리도 다 말라버렸는데 그날의 삼(蔘)꽃은 언제 피나?

- 김상옥(1920∼2004)

 

악착(齷齪)같이 아귀(餓鬼)같이 독촉하는 빚쟁이가 ‘채귀’다. 옻칠을 하거나 풀을 바를 때 쓰는 붓이 귀얄이고 그 붓질 자국이 ‘귀얄 자국’이다. 어느 도공이 돼지털 말총 귀얄에 백토 반죽을 듬뿍 찍어 도자기에 휘두르듯, 봄을 위해 어마어마한 귀얄을 휘둘러 이 땅에 기운생동한 귀얄 자국을 내는 이 누구인가. 그 고랑에서 사슴이 삼꽃을 먹고 똥을 누면 그 똥 속에 섞인 삼씨가 뿌리를 내려 애기 손바닥 같은 삼잎이 돋거늘, 삼삼한 소색임(속삭임)으로 빚 갚아라, 빚 갚아라 재촉하는 삼잎이 바로 채귀다. ‘몇 세기를 두고도 갚지 못할 빚’이라니 자연의 빚이고 계절의 빚이고 시간의 빚이겠다.
생생 돋는 삼잎에게 봄날의 삼라만상은 다 채무자다. 비, 바람, 햇살이 삼잎에게 알랑 떠는 이유다. 이 빚 재촉은 “심봤다!”며 절 받았던 언젠가의 산삼뿌리가 꿔줬던 원금 탓일 것이다. 한두 세기 지나 귀한 삼뿌리가 될 심산에 더 독촉일 것이다. 요렇게 귀하고 귀여운 채귀들이 우후죽순하는 봄의 빚이라면 파산 직전의 만성채무자여도, 회생불능의 신용불량자여도 좋겠다. 삼꽃도 사슴도 삼잎도 없이, 마이너스통 장과 카드 할부와 융자 빚의 재촉만이 울울창창한 이 봄날에는 더더욱.

정끝별 | 시인·문학평론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7 홍승표 [시골편지]‘오지’의 마법사 file 임의진 2020-10-23 19
396 홍승표 [정을순] 숨바꼭질 정을순 2019-11-28 104
395 홍승표 [정호승] 다시 자장면을 먹으며 최용우 2017-06-07 169
394 홍승표 [정호승] 짜장면을 먹으며 최용우 2017-06-07 124
393 홍승표 [정호승] 서울의 예수 file 최용우 2017-06-07 337
392 홍승표 [싸이] 새 홍승표 2016-10-08 147
391 홍승표 [윤희상] 눈처럼 게으른 것은 없다 윤희상 2016-09-22 171
390 홍승표 [이철환] 가난한 집 아이들 이철환 2016-08-24 128
389 홍승표 [마종기] 그레고리안 성가3 마종기 2016-06-20 190
388 홍승표 [정연복] 꽃 가슴 정연복 2016-04-07 186
387 홍승표 [지현] 아내 콧소리 지현 2015-11-17 194
386 홍승표 [송상욱] 아침 흰 빨래 송상욱 2015-02-17 322
385 홍승표 [손동연] 소와 염소 최용우 2014-08-05 643
384 홍승표 [권대웅] 쓰봉 속 십만원 정끝별 2014-06-23 1048
383 홍승표 [김남주] 각주(脚註) 정끝별 2014-06-23 700
382 홍승표 [함민복] 꽃 피는 경마장 정끝별 2014-06-23 934
381 홍승표 [고은] 재회 정끝별 2014-06-23 652
» 홍승표 [김상옥] 귀여운 채귀(債鬼)- 도화(陶畵) 1 정끝별 2014-06-23 693
379 홍승표 [서수영] 하라니까 제발 서수영 2014-06-18 773
378 홍승표 [진은영] 훔쳐가는 노래 정끝별 2014-05-27 1018
377 홍승표 [서정주] 싸락눈 내리어 눈썹 때리니 정끝별 2014-05-27 842
376 홍승표 [이정아] 탈 이정아 2013-05-02 1544
375 홍승표 [이정아] 닭 두마리 최용우 2013-03-11 1912
374 홍승표 [김리박] 봄 흙 김리박 2013-02-18 1978
373 홍승표 [이해인] 행복한 풍경 최용우 2013-02-06 2863
372 홍승표 [함복민] 초승달 최용우 2012-08-31 2961
371 홍승표 [김종구] 교회에 가는 것보다 급한 일이 있다 file 최용우 2011-09-06 4103
370 홍승표 [박성진] 모두 다르다 홍승표 2006-04-16 7073
369 홍승표 [오규원] 그렇게 몇 포기 홍승표 2006-04-16 6139
368 홍승표 [김해화] 새로움에 대하여 홍승표 2006-04-16 5719
367 홍승표 [임길택] 그리움1 홍승표 2006-04-16 4400
366 홍승표 [이면우] 뿔 홍승표 2006-04-16 4261
365 홍승표 [조향미] 불경(不敬) [1] 홍승표 2006-04-16 4620
364 홍승표 [최창균] 죽은 나무 홍승표 2006-04-16 5072
363 홍승표 [최종수] 개미가 목숨을 걸고서 홍승표 2006-04-16 5361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