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정호승] 서울의 예수

홍승표 최용우............... 조회 수 337 추천 수 0 2017.06.07 11:55:16
.........

서울의 예수

 

1

예수가 낚싯대를 드리우고 한강에 앉아 있다.
강변에 모닥불을 피워 놓고 예수가 젖은 옷을 말리고 있다.
들풀들이 날마다 인간의 칼에 찔려 쓰러지고,
풀의 꽃과 같은 인간의 꽃 한 송이 피었다 지는데,
인간이 아름다워지는 것을 보기 위하여,
예수가 겨울비에 젖으며 서대문 구치소 담벼락에 기대어 울고 있다.

 

2

술 취한 저녁.
지평선 너머로 예수의 긴 그림자가 넘어간다.
인생의 찬밥 한 그릇 얻어먹은 예수의 등 뒤로 재빨리 초승달 하나 떠오른다.
고통 속에 넘치는 평화, 눈물 속에 그리운 자유는 있었을까.
서울의 빵과 사랑과 서울의 빵과 눈물을 생각하며 예수가 홀로 담배를 피운다.
사람의 이슬로 사라지는 사람을 보며,
사람들이 모래를 씹으며 잠드는 밤.
낙엽들은 떠나기 위하여 서울에 잠시 머물고,
예수는 절망의 끝으로 걸어간다.

 

3

목이 마르다.
서울이 잠들기 전에 인간의 꿈이 먼저 잠들어 목이 마르다.
등불을 들고 걷는 자는 어디 있느냐.
서울의 들길은 보이지 않고,
밤마다 잿더미에 주저앉아서 겉옷만 찢으며 우는 자여.
총소리가 들리고 눈이 내리더니,
사랑과 믿음의 깊이 사이로 첫눈이 내리더니,
서울에서 잡힌 돌 하나,
그 어디 던질 데가 없도다.
그리운 사람 다시 그리운 그대들은 나와 함께 술잔을 들라.
눈내리는 서울의 밤하늘 어디에도 내 잠시 머리 둘 곳이 없나니,
그대들은 나와 함께 술잔을 들라.
술잔을 들고 어둠 속으로 이 세상 칼끝을 피해 가다가,
가슴으로 칼끝에 쓰러진 그대들은 눈 그친 서울밤의 눈길을 걸어가라.
아직 악인의 등불은 꺼지지 않고,
서울의 새벽에 귀를 기울이는 고요한 인간의 귀는 풀잎에 젖어,
목이 마르다.

 

4

사람의 잔을 마시고 싶다.
추억이 아름다운 사람을 만나,
소주잔을 나누며 눈물의 빈대떡을 나눠 먹고 싶다.
꽃잎 하나 칼처럼 떨어지는 봄날에
풀잎을 스치는 사람의 옷자락 소리를 들으며,
마음의 나라보다 사람의 나라에 살고 싶다.
새벽마다 사람의 등불이 꺼지지 않도록
서울의 등잔에 홀로 불을 켜고,
가난한 사람의 창에 기대어 서울의 그리움을 그리워하고 싶다.

 

5

나를 섬기는 자는 슬프고,
나를 슬퍼하는 자는 슬프다.
나를 위하여 기뻐하는 자는 슬프고,
나를 위하여 슬퍼하는 자는 더욱 슬프다.
나는 내 이웃을 위하여 괴로워하지 않았고,
가난한 자의 별들을 바라보지 않았나니,
내 이름을 간절히 부르는 자들은 불행하고,
내 이름을 간절히 사랑하는 자들은 더욱 불행하다.


-정호승·시인<서울의 예수/민음사>

20151228.jpg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7 홍승표 [시골편지]‘오지’의 마법사 file 임의진 2020-10-23 19
396 홍승표 [정을순] 숨바꼭질 정을순 2019-11-28 104
395 홍승표 [정호승] 다시 자장면을 먹으며 최용우 2017-06-07 169
394 홍승표 [정호승] 짜장면을 먹으며 최용우 2017-06-07 124
» 홍승표 [정호승] 서울의 예수 file 최용우 2017-06-07 337
392 홍승표 [싸이] 새 홍승표 2016-10-08 147
391 홍승표 [윤희상] 눈처럼 게으른 것은 없다 윤희상 2016-09-22 171
390 홍승표 [이철환] 가난한 집 아이들 이철환 2016-08-24 128
389 홍승표 [마종기] 그레고리안 성가3 마종기 2016-06-20 190
388 홍승표 [정연복] 꽃 가슴 정연복 2016-04-07 186
387 홍승표 [지현] 아내 콧소리 지현 2015-11-17 194
386 홍승표 [송상욱] 아침 흰 빨래 송상욱 2015-02-17 322
385 홍승표 [손동연] 소와 염소 최용우 2014-08-05 643
384 홍승표 [권대웅] 쓰봉 속 십만원 정끝별 2014-06-23 1048
383 홍승표 [김남주] 각주(脚註) 정끝별 2014-06-23 700
382 홍승표 [함민복] 꽃 피는 경마장 정끝별 2014-06-23 934
381 홍승표 [고은] 재회 정끝별 2014-06-23 652
380 홍승표 [김상옥] 귀여운 채귀(債鬼)- 도화(陶畵) 1 정끝별 2014-06-23 693
379 홍승표 [서수영] 하라니까 제발 서수영 2014-06-18 773
378 홍승표 [진은영] 훔쳐가는 노래 정끝별 2014-05-27 1018
377 홍승표 [서정주] 싸락눈 내리어 눈썹 때리니 정끝별 2014-05-27 842
376 홍승표 [이정아] 탈 이정아 2013-05-02 1544
375 홍승표 [이정아] 닭 두마리 최용우 2013-03-11 1912
374 홍승표 [김리박] 봄 흙 김리박 2013-02-18 1978
373 홍승표 [이해인] 행복한 풍경 최용우 2013-02-06 2863
372 홍승표 [함복민] 초승달 최용우 2012-08-31 2961
371 홍승표 [김종구] 교회에 가는 것보다 급한 일이 있다 file 최용우 2011-09-06 4103
370 홍승표 [박성진] 모두 다르다 홍승표 2006-04-16 7073
369 홍승표 [오규원] 그렇게 몇 포기 홍승표 2006-04-16 6139
368 홍승표 [김해화] 새로움에 대하여 홍승표 2006-04-16 5719
367 홍승표 [임길택] 그리움1 홍승표 2006-04-16 4400
366 홍승표 [이면우] 뿔 홍승표 2006-04-16 4261
365 홍승표 [조향미] 불경(不敬) [1] 홍승표 2006-04-16 4620
364 홍승표 [최창균] 죽은 나무 홍승표 2006-04-16 5072
363 홍승표 [최종수] 개미가 목숨을 걸고서 홍승표 2006-04-16 5361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