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879 김남준 성찬은 십자가 사건을 경험하게 하는 효과적인 방편입니다 김남중 2020-01-02 29
9878 김남준 십자가 진리에 대한 생생한 경험은 지속되어야 합니다 김남중 2020-01-02 25
9877 김남준 십자가는 기독교의 가장 핵심적인 사건입니다 김남중 2020-01-02 47
9876 김남준 성찬은 초대교회의 규칙적 신앙 행위로 자리 잡았으며 초대교회 성도들은 김남중 2020-01-02 42
9875 김남준 성령의 역사 없이 성찬에서 은혜를 기대할 수 없습니다 김남준 2019-12-19 44
9874 김남준 성찬은 성찬일 뿐입니다 김남준 2019-12-19 33
9873 김남준 하나님께서는 자신의 은혜를 잊지 않게 하시려고 절기를 정하셨습니다 김남준 2019-12-19 30
9872 김남준 설교와 성례는 분리되어서는 안됩니다 김남준 2019-12-19 25
9871 김남준 성례는 하나님께 대한 신앙 고백의 표지입니다 김남준 2019-12-19 23
9870 김남준 성례인 성찬을 통해 신자는 실제적인 유익을 누립니다 김남준 2019-12-19 23
9869 김남준 성찬이 표하는 그리스도의 죽으심에 우리도 동참해야 합니다 김남준 2019-12-19 20
9868 김남준 성례로서의 성찬은 표(sign)이며, 동시에 인(seal)입니다 김남준 2019-12-19 23
9867 김남준 성찬은 그리스도께서 친히 제정하사 교회에 주신 은혜의 방편입니다. 김남준 2019-12-19 54
9866 김남준 화목제는 하나님과의 평화뿐 아니라 성도의 아름다운 교통이 이루어지는 김남준 2019-12-10 39
9865 김남준 화목제 예물은 제사 이후, 예물을 드리는 자, 제사장, 하나님이 모두 함께 김남준 2019-12-10 31
9864 김남준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우리의 죄를 위하여 영원한 제사를 드리셨습니다 김남준 2019-12-10 37
9863 김남준 성찬을 합당하게 받은 자들은 성찬을 통해 제사의 일반적 목적들의 김남준 2019-12-10 31
9862 김남준 새 언약의 자비를 맛본 사람들은 언약의 수혜자답게 살아야 합니다 김남준 2019-12-10 29
9861 김남준 한번 맺은 언약은 영원한 효력이 있습니다 김남준 2019-12-10 37
9860 김남준 우리는 언약 관계 안에서 사죄의 은총을 경험합니다 김남준 2019-12-10 33
9859 김남준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은 우리의 죄에 대한 하나님의 진노를 나타냅니다 김남준 2019-12-10 38
9858 김남준 그리스도는 새 언약의 중보자이십니다 김남준 2019-12-09 40
9857 김남준 언약에는 옛 언약과 새 언약이 있습니다 file 김남준 2019-12-09 78
9856 홍승표 [정을순] 숨바꼭질 정을순 2019-11-28 98
9855 김남준 예수님을 닮아 가는 즐거움이 있습니까? 김남준 2019-11-25 99
9854 김남준 그리스도와 함께 죽고 사는 삶입니까? 김남준 2019-11-25 53
9853 김남준 기도 속에서 형성된 성품입니까? 김남준 2019-11-25 54
9852 김남준 나태한 삶에서 벗어나고 싶습니까? 김남준 2019-11-25 74
9851 김남준 기도해도 차가운 거절감만 느껴지지 않습니까? 김남준 2019-11-25 25
9850 김남준 예수님을 위해 희생하는 생활입니까? 김남준 2019-11-25 32
9849 김남준 거룩한 생활의 습관이 형성되어 있습니까? 김남준 2019-11-25 49
9848 김남준 기도 생활에 게으름이 스며들지 않았습니까? 김남준 2019-11-25 41
9847 김남준 기도 생활을 지속적으로 실천하고 있습니까? 김남준 2019-11-25 29
9846 김남준 열렬하게 기도하고 싶은 마음이 있습니까? 김남준 2019-11-25 31
9845 김남준 마지막으로 간절하게 기도한 때가 언제입니까? 김남준 2019-11-12 41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