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참사랑에서 나온 두 영혼이 사람 몸을 입고 서로 사랑했다

이현주 이현주............... 조회 수 2143 추천 수 0 2012.10.02 01:13:17
.........

이현주1736 <이오 비망록(二吾 備忘錄)/풍경소리>중에서

 

참사랑에서 나온 두 영혼이 사람 몸을 입고 서로 사랑했다.
그러나 몸 때문에,
몸의 틀을 벗지 못해서 두 영혼의 사랑은,
완벽한 자유와 옹근 일치로 이루어지는 참사랑일 수 없었다.
그렇게 참사랑 아닌 사랑을 경험하다가,
한 영혼이 몸을 벗어 제가 나온 참사랑 품으로 돌아갔다.
바야흐로,
아직 몸을 입고 있어서 참사랑을 그리워만 하는 영혼과
몸을 벗어 참사랑을 할 수 있게 된 영혼 사이에,
반은 모자라고 반은 온전한 사랑의 기묘한 싹이 텄다.
이 싹이 어떻게 자랄 것인지,
자라서 어떤 열매를 얼마나 맺을 것인지,
몸을 입은 영혼과 몸을 벗은 영혼이 함께 지켜본다.
퇴행(退行)은 없다.ⓒ이현주 (목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964 이현주 네 손이 네 발을 만지는 게 아니다 이현주 2012-11-25 2111
6963 이현주 내가 내 몸 사랑하듯이 너를 사랑한다는 말은 이현주 2012-11-25 2051
6962 이현주 꽃을 피우는 것은 꽃이 아니다. 이현주 2012-11-25 2090
6961 이현주 무엇이 어떻게 되기를 바라다가 포기하면 그렇게 된다 이현주 2012-11-25 2043
6960 이현주 옹근빛 이현주 2012-11-18 2090
6959 이현주 그동안 얼마나 많은 영혼들이 이 지구별을 다녀갔을까? 이현주 2012-11-18 2051
6958 이현주 산 나무는 뿌리에서 가지까지 그 살아있음에 빈틈이 없다 이현주 2012-11-18 2056
6957 이현주 곁에 있기에 언제든지 마주볼 수 있고 안아줄 수 있어서 이현주 2012-11-18 1991
6956 이현주 산책길에 한 시인을 만났다 이현주 2012-11-18 1920
6955 이현주 내가 사랑할 사람은 세상에 하나뿐이다 이현주 2012-11-18 2122
6954 이현주 빛은 저를 감추지 않고 모든 것을 두루 비춘다 이현주 2012-11-11 1983
6953 이현주 보고 싶은데 보이지 않고 이현주 2012-11-11 2083
6952 이현주 사람과 사람 사이에 이현주 2012-11-11 2056
6951 이현주 내가 너를 사랑하는 것이 아니다. 이현주 2012-11-11 1863
6950 이현주 사람들이 만들어내는 모든 문제에 오직 한 가지 목적이 있다 이현주 2012-11-11 2115
6949 이현주 자유롭다는 것은 이현주 2012-11-11 1986
6948 이현주 작은 바위 위에 그 물건이 얹혀 있었다 이현주 2012-11-04 2159
6947 이현주 욕망은 욕망일 뿐, 좋은 것도 나쁜 것도 아니다 이현주 2012-11-04 2087
6946 이현주 한 순간도 잊지 마라, 넌 지금 죽은 몸이다! 이현주 2012-11-04 2067
6945 이현주 사랑으로 손 한 번 잡는 것이 이현주 2012-11-04 2114
6944 이현주 무슨 일을 앞두고 이현주 2012-11-04 2137
6943 이현주 밤길을 걷다가 돌에 걸려 오지게 넘어졌다 이현주 2012-11-04 2330
6942 이현주 물방울로 곁을 떠나 물로 중심에 들어온 당신을 이현주 2012-10-30 2182
6941 이현주 한 순간도 잊지 마라, 넌 지금 죽은 몸이다! 이현주 2012-10-30 2042
6940 이현주 사랑하는 나의 코야 이현주 2012-10-30 1972
6939 이현주 사랑하는 사람아 이현주 2012-10-30 2190
6938 이현주 從心所慾不踰矩 이현주 2012-10-30 2215
6937 이현주 저와 남을 기쁘게 하는 것이 사랑이면 이현주 2012-10-30 2046
6936 이현주 자기가 지금 누구를 아무 이유 없이 이현주 2012-10-21 2073
6935 이현주 목구멍아, 미안하다 이현주 2012-10-21 2024
6934 이현주 사람들 사랑은 사랑하는 쪽이 사랑받는 쪽을 사랑하고 또 사랑한다 이현주 2012-10-21 2183
6933 이현주 명심하자 이현주 2012-10-21 2029
6932 이현주 제기랄 이현주 2012-10-21 2112
6931 이현주 요셉은 꿈에 천사의 지시를 받고 피난길에 나섰다 이현주 2012-10-21 1966
6930 이현주 사랑하는 나의 몸아 이현주 2012-10-16 2154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