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벼락 치는 날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54 추천 수 0 2019.03.27 22:33:10
.........

l_2017080301000238000023761.jpg

데이비드 보위를 들으며 거닐었던 런던을 떠나 지금은 내 집 내 골목. 폭염주의보를 알리는 새벽 문자는 간신히 잠든 새벽잠을 폭망하게 만드네. 낮에는 갑자기 비구름이 달려들어 낙뢰가 치고, 깜박 졸던 나를 깨우던 무서운 물리 선생님. 피뢰침이 있던 교회에 얹혀 살 때는 두꺼비집이 여간해선 내려가지 않았는데, 마을 속 한데 섞여 살게 된 이 집은 약한 벼락에도 걸핏하면 차단기가 내려간다. 집을 비우고 타지에 머물 땐 든든히 장만한 김치와 간고등어를 못 먹고 버리기도 했다. 죄는 내가 지었는데 벌은 왜 냉장고가 받는 걸까. 벼락이 치면 개들도 깜짝 놀라 칭얼거린다. 컹컹대고 짖는 하늘을 상상도 못했을 테니까. 보위가 쓴 노래 ‘모든 멋진 놈들(All the young Dudes)’이란 노래도 벼락만큼 큰 소리로 세상에 울려 퍼졌다. “형은 비틀스와 롤링 스톤스를 듣고서 집에 왔다네. 하지만 나는 그런 혁명에 빠져들 수는 없었다네. 유들유들하고 거추장스러워. 지루한 것은 딱 질색이야. 깨부숴야 할 이 세상이 콘크리트인지 내 머릿속이 콘크리트인지 알다가도 모르겠는걸.” 이런 노랠 듣고 자란다면 벼락 따위 무서운 소리도 아니겠다.
수평으로 이동하며 살던 사람이 수직하는 생각을 갖게 된 것. 벼락이 치는 순간 아마도 그런 생각이 번쩍 든 것은 아닐까. 인류는 농사법과 가축, 발효 음식을 얻게 되자 유목 생활을 접게 된다. 문화철학자 토마스 마호는 인간이 근원에 대한 공간적 생각 대신 수직적 사고를 하게 되자 이성의 존재로 진화했다고 말한다. 내가 누구로부터 태어났는지, 언제 태어났는지. 여권이나 각종 증명서에 지금도 우리는 그 질문에 답을 하고, 그걸 인간의 정체성으로 삼고 살아간다. 인간은 어디에서 왔나 고민하다가 어머니 자궁을 점토로 빚기도 하고, 예수처럼 신을 가리켜 아버지라 부르기도 하고. 고요는 좋으나 늘 고요하면 나태하고 머무르게만 된다. 나른한 날들을 깨우는 벼락에게 우리 심심한 감사를 표해야 하지 않을까. 무섭게 밀치고 후비다가도 어느덧 단비를 몰고 오는 사랑스러운 밀어. 때론 그 속에 날벼락 같은 슬픈 소식이 살짝 끼어 있기도 해. 정말 그런 일들은 그대 인생에선 멀찌감치 비켜가기를….
임의진 목사·시인
 2017.08.02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904 김남준 무엇을 대속하셨나-반역과 죄 김남준 2019-05-13 29
9903 김남준 누가 대속하셨나-메시아 김남준 2019-05-13 25
9902 김남준 대속은 무엇인가-하나님의 구원의 방법 김남준 2019-05-13 53
9901 김남준 인간으로 살아가는 것 김남준 2019-05-13 43
9900 김남준 하나님의 생각을 가르쳐 줄 사람 김남준 2019-05-13 48
9899 김남준 우리 시대의 오해 김남준 2019-05-13 49
9898 김남준 메시아에 대한 오해 김남준 2019-05-13 23
9897 김남준 희망은 바른 이해로부터 나온다 김남준 2019-05-11 53
9896 김남준 우리를 위한 고난 김남준 2019-05-11 48
9895 임의진 [시골편지] 요롤레이 요롤레이 file 임의진 2019-05-11 54
9894 임의진 [시골편지] 강강술래와 윷놀이 file 임의진 2019-05-10 74
9893 임의진 [시골편지] 강원도 팝콘 file 임의진 2019-05-09 76
9892 임의진 [시골편지] 참새와 까마귀의 마을 file 임의진 2019-05-08 63
9891 임의진 [시골편지] 농민가 file 임의진 2019-05-07 46
9890 임의진 [시골편지] 어촌 겨울풍경 file 임의진 2019-05-06 48
9889 임의진 [시골편지] 눈썰매 file 임의진 2019-05-05 39
9888 임의진 [시골편지] 통일 올림픽 file 임의진 2019-05-04 39
9887 임의진 [시골편지] 솔로 천국 file 임의진 2019-05-02 35
9886 김남준 예수를 안 사람으로 살자 김남준 2019-05-01 70
9885 김남준 홀로 감당해야 할 십자가 김남준 2019-05-01 52
9884 김남준 믿음의 눈으로 보아야 하는 그리스도 김남준 2019-05-01 60
9883 김남준 멸시를 당하는 예수 김남준 2019-05-01 33
9882 김남준 아픔과 슬픔을 아는 예수 김남준 2019-05-01 54
9881 김남준 부당하게 대접받는 예수 김남준 2019-05-01 18
9880 김남준 배척받는 예수 김남준 2019-05-01 25
9879 임의진 [시골편지] 동계 캠핑장 file 임의진 2019-05-01 43
9878 임의진 [시골편지] 손난로 같은 사람 file 임의진 2019-04-30 30
9877 임의진 [시골편지]늑대가 우는 겨울밤 file 임의진 2019-04-29 36
9876 임의진 [시골편지] 시인의 사랑 file 임의진 2019-04-28 23
9875 임의진 [시골편지] 별이야! 눈이야! file 임의진 2019-04-26 31
9874 임의진 [시골편지] 하나님 file [1] 임의진 2019-04-24 43
9873 김남준 외면당한 메시아 김남준 2019-04-22 32
9872 김남준 연약한 예수 안에 있는 구원 김남준 2019-04-22 37
9871 김남준 자기 소견대로 판단함 김남준 2019-04-22 96
9870 김남준 세상이 예수를 거절함 김남준 2019-04-22 36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