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의 샘터

옹달샘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시골편지] 저수지 물빛

임의진 임의진............... 조회 수 105 추천 수 0 2018.06.06 23:13:39
.........

l_2016060201000124100012641.jpg
걸어서 몇 발짝이면 대방리 저수지가 있다. 언젠가 나만의 월든 호수라 얘기했던 곳. 나는 호수라 부르지만 정부는 저수지라 우기는 곳. “뭐가 중한디!” 그냥 그러시라 해주는 곳.
몇 해 전 이웃 동네 대전면 저수지에서는 엄마와 세 딸, 무려 4명이 죽어 있는 차량이 떠오르기도 했다. “경찰은 장씨가 평소 우울 증세를 보였고 실종 당시 남편에게 ‘잘살아라, 미안하다’는 내용의 메모를 남긴 점 등으로 미뤄 딸들과 함께 동반 자살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화면 속 짙은 립스틱의 리포터는 무심하게 기사를 읽어내릴 뿐이었다.
저수지 뚝방에서 노는 개들을 만나기도 하는데, 신발을 물고 논다던가 하면 깜짝 놀라게 된다. 왜 이런 곳에 신발이 있담? 하이힐이거나 등산화일 때 가슴은 더 콩알만 해진다. 언젠가는 분홍빛깔 블라우스가 판자 조각을 타고 저수지 수면을 둥둥 떠다니기도 했다. 계곡물에 휩쓸려 내려온 것일까. 물놀이하면서 놓쳐버린 걸까. 아니아니 자꾸 딴생각이 들어 심장을 오그라들더라. 가득한 저수지로 풍년을 기약하던 세상이 어쩌다가 이렇게 숭하고 의뭉하고 등골 오싹한 ‘썬 오브 비치’가 되어버렸단 말인가.
“여자의 신발이 발견되었다고도 하고, 여자의 목걸이가 발견되었다고도 했다. 저수지를 향하던 여자의 발자국을 따라 풀이 눕기도 하고 그녀의 구두가 남긴 무늬를 따라 숲의 어둠이 들어섰다고도 했다. 아직 눈을 감지 못한 것인지, 지금도 여자는” 조동범 시인의 ‘저수지’라는 시는 두려움을 부채질한다. 당신은 쓱 지나치며 고요하게 느낄 농촌 풍경이 집을 두고 사는 주민들에겐 오만가지 사건·사고가 벌어지는 현장이 된다. 굴뚝이나 나무는 한자리에 오래 서 있는 슬픔 빼고는 걱정이 없지. 움직이는 사람은 언제 덫에 걸릴지 몰라. 새로 단청한 숲이 골짝물을 쏟아내면 큰 수조처럼 생긴 저수지는 물고기들의 산란 장소. 어린 물고기들을 품은 저수지는 깊고 푸르다. 한 끼 라면을 가방에 넣고 다니다 눈감은 어린 청년도 오늘 저수지 물빛처럼 한없이 한가롭고 고즈넉한 세상에서 눈을 떴겠구나.
임의진| 목사·시인


댓글 '1'

나무

2018.06.06 23:14:26

우리동네 저수지에서도 코란도 한대가 나왔습니다. 안에 백골도 있었다고 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344 김남준 일요일은 태양신 숭배의 날? 김남준 2018-07-25 112
9343 김남준 주일의 규정 김남준 2018-07-25 56
9342 임의진 [시골편지]개 돼지 염소 file [1] 임의진 2018-07-19 103
9341 김남준 경험적 축복주의 file 김남준 2018-07-19 60
9340 김남준 치우친 이원론주의 file 김남준 2018-07-19 39
9339 김남준 치우친 일원론주의 file 김남준 2018-07-19 41
9338 김남준 편의적 자유주의 file 김남준 2018-07-19 41
9337 김남준 주일을 어떻게 보내야 하나? file 김남준 2018-07-19 95
9336 김남준 변함없는 하나님의 사랑 김남준 2018-07-12 121
9335 김남준 이혼을 했어도 김남준 2018-07-12 43
9334 김남준 교회 앞에서 김남준 2018-07-12 65
9333 김남준 어떠한 이혼이라도 김남준 2018-07-12 36
9332 김남준 하나님 앞에서 김남준 2018-07-12 63
9331 김남준 자기를 꺾으며 양보하는 삶 김남준 2018-07-12 91
9330 임의진 [시골편지]물방울, 빗방울, 눈물방울 file [1] 임의진 2018-07-04 91
9329 임의진 [시골편지] 섬마을 소금밭 file [1] 임의진 2018-07-03 93
9328 임의진 [시골편지]리오넬 메시와 10시 file [1] 임의진 2018-07-02 59
9327 김남준 결혼의 십자가를 지고 김남준 2018-07-02 41
9326 김남준 우리의 십자가 김남준 2018-07-02 53
9325 김남준 사랑으로 고난을 이기라 김남준 2018-07-02 60
9324 김남준 자신과의 관계에서 김남준 2018-07-02 63
9323 김남준 아이들의 인간성 김남준 2018-07-02 36
9322 김남준 자녀와의 관계에서 김남준 2018-07-02 35
9321 김남준 이혼 이후 김남준 2018-06-25 34
9320 김남준 하나님과의 관계를 파괴 김남준 2018-06-25 41
9319 김남준 정신적인 연합이 풀어질 때 김남준 2018-06-25 83
9318 김남준 이혼이 허락될 때에도 김남준 2018-06-25 36
9317 김남준 이혼은 하나님의 계획에 어긋남 김남준 2018-06-25 39
9316 김남준 세계와 사회를 위한 하나님의 계획 김남준 2018-06-25 20
9315 김남준 부모의 가장 큰 의무 김남준 2018-06-25 32
9314 김남준 사랑으로 양육하라 김남준 2018-06-25 26
9313 임의진 [시골편지]나의 라임오렌지 나무 file 임의진 2018-06-14 121
9312 김남준 무관심과 방치 김남준 2018-06-14 74
9311 김남준 부모의 그릇된 모본 김남준 2018-06-14 78
9310 김남준 과도한 징계 김남준 2018-06-14 40

 

 

 

저자 프로필 ㅣ 이현주한희철이해인김남준임의진홍승표ㅣ 사막교부ㅣ ㅣ

 

개인적인 맨토들의 글을 모았습니다. 천천히 읽으면 더 좋은 글들입니다.

 

(글의 저작권은 각 저자들에게 있습니다. 여기에 있는 글을 다른데로 옮기면 안됩니다)

    본 홈페이지는 조건없이 주고가신 예수님 처럼, 조건없이 퍼가기, 인용, 링크 모두 허용합니다.(단, 이단단체나, 상업적, 불법이용은 엄금)
    *운영자: 최용우 (010-7162-3514) * 9191az@hanmail.net * 30083 세종특별시 금남면 용포쑥티2길 5-7 (용포리 53-3)
XE Login